7주년 축하 인터뷰

“아이디어와 통찰력, 현실에 그대로 적용했죠”_이철희 분당서울대병원장

172호 (2015년 3월 Issue 1)

DBR 애독자 인터뷰 이철희 분당서울대병원장

 

 

 

“아이디어와 통찰력, 현실에 그대로 적용했죠

 

이철희 분당서울대병원장은 지난 2011 1월 집무실에서 DBR 73호 스페셜 리포트 ‘Reciprocal Loyalty’를 읽다바로 이거다!”라고 외쳤다. 이 원장(당시 서울시보라매병원장)은 그 즉시 기획실장, 약제부장 등 보라매병원 경영간부들에게 연락했다. “돌아오는 월요일 ‘DBR 강독회(講讀會)’ 시간엔 ‘CRM을 통한 로열티 증대 방안아티클에 대해 집중 토론하도록 합시다.”

 

DBR 강독회는 지난 2009년 부임한 이 원장이 병원에 와서 가장 먼저 한 일이다. 병원 간부들에게 DBR강제로읽게 한 후 내용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모임이다. 처음엔 간부들 사이에 불만이 컸다. 다들 내로라하는 의사요 교수인데 자신들을 학생 취급하는 것도 모자라 의학저널도 아닌 경영 잡지를 읽고 간부회의 때마다 발표를 하라고 하니 반발은 당연했다. 이 원장은 그러나 “6개월쯤 지나자 간부들의 태도가 바뀌기 시작했다처음엔 각자 읽은 글에 대해 대충 요약 발표하는 시늉만 내던 간부들이 어느새 자발적으로 토론에 참여하더니 DBR에서 얻은 아이디어를 병원 경영에 어떻게 접목할지 고민하느라 회의 시간이 모자랄 정도였다고 말했다.

 

DBR 73호 스페셜 리포트를 놓고 토론을 벌일 때도 그랬다. 진정한 고객 만족을 위해선 단순한 CRM이 아니라 고객 접점 관리를 강화해 수준 높은 고객경험을 제공해야 한다는 DBR 콘텐츠의 통찰에 모든 경영 간부들이 공감하고 고객접점 관리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앞다퉈 아이디어를 내놓느라 회의는 끝날 줄을 몰랐다. 결국 보라매병원은고객경험관리(CEM·Customer Experience Management)’를 병원 운영 전반에 적용하기 위해 경영혁신실까지 신설했다. 병원에서 치료받고, 대기하고, 수납하는 모든 과정에서 환자와 가족들에게 좋은 경험만을 안겨주기 위해서다.

 

 

 

보라매병원을 떠나 지난 2013년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자리를 옮긴 이 원장은 이듬해 신년사에서자율적 혁신을 화두로 던졌다. 2003 ‘100% 디지털 병원으로 개원하며 국내 병원업계의 혁신을 선도해왔던 분당서울대병원의 새로운 10년을 준비해야 할 시점(2014)에서 던진 이 화두 역시 DBR의 혁신 관련 콘텐츠로부터 얻은 통찰을 기반으로 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특히 이 원장은조직 구성원이 주도한 혁신의 위력에 대해 다룬 DBR 54서울대 MBA HR스쿨’ △국내외 병원 혁신 사례를 집중 소개한 DBR 139호 스페셜 리포트 ‘Medical Innovation’ △혁신의 속도를 가속화하기 위한 구체적 방법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공한 DBR 132하버드비즈니스리뷰아티클 등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이 경영진 주도의위로부터의 혁신에서 벗어나 조직원 자율로 추진하는아래로부터의 혁신에 집중한 결과물은 작년 말부터 속속 나타나고 있다. 폐암 환자들을 위한 단기 병상 운영(성과: 빠른 병상 회전율 통해 입원과 치료가 빨라져 병원 수익률 및 환자 만족도 제고)이나 중심정맥관삽입술 전용 키트 개발(성과: 특화된 멸균방포·소독세트 개발로 시술 후 감염 위험률 감소) 등이 대표적 예다. 이런 아이디어들은 경영진의 머리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현장 중심의 혁신 제안이라는 게 이 원장의 평가다. 그는 “DBR은 실제 경영 일선에서 부딪히는 문제들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핵심만 추려 알기 쉽게 전달해 주기 때문에 어떤 경영학 서적보다도 유익하다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지금만큼만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방실 기업가정신센터장 smile@donga.com

 

동아비즈니스리뷰 326호 The Rise of Resale 2021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