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Feedback

DBR 265호를 읽고

송지은 | 267호 (2019년 2월 Issue 2)


타인에게 내가 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명확하게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은 굉장한 경쟁력이다. 말과 글을 통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기 때문이다. 265호 스페셜 리포트 ‘소통의 품격’은 개인과 조직의 관점에서 소통을 어떻게 ‘잘’할 것인지를 넘어서 ‘품격 있게’ 차별화할 수 있을지에 대한 내용을 다뤘다.

개인 차원에서 소통의 품격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DBR에서 제시하는 방법은 나를 주어로 하는 나 표현법(I-Message)을 사용하는 것이다. 업무적 소통뿐만 아니라 정서적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유머를 적절히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리더라면 약점을 노출하고 솔직하게 인정할 수 있어야 한다. 소통은 ‘말하기’가 아니라 경청에서 시작한다는 점도 놓쳐서는 안 된다.

조직 차원에서 소통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서는 DBR에서 제시한 대로 수평적 소통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야 한다. 또한 회사의 방침과 회사가 인지하는 조직문화에 대한 직원들의 생각이 다를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현실적인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 DBR에서 제시한 토스를 탄생시킨 비바리퍼블리카의 소통 사례는 글로벌 회사가 아닌 국내의 기업도 수평적 소통으로 조직문화를 구축해 성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또한 조직문화가 수익성을 끌어올리는 핵심 경쟁력이 된다는 것도 알 수 있었다.

조직의 관점에서 소통은 곧 조직문화를 만들어가는 동력이다. 조직 내의 활발한 소통은 곧 혁신과 좋은 성과로 이어진다. 소통을 하는 법을 DBR에서 글로 익혔으니 이제 실천을 해야 할 때다. ‘소통의 품격’을 깊이 있게 읽은 DBR 독자들부터 타인과의 소통을 위한 변화를 실천해보면 어떨까. 



송지은
16기 독자패널 (kt ds)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