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 141호를 읽고

143호 (2013년 12월 Issue 2)

DBR 141호를 읽고

 

‘기업가정신’이라는 단어는 어떻게 보면 조금은 낯선 단어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리더십과 혁신, 전략 등의 단어들은 실무자들이 아닌 일반 대중들도 쉽게 접할 수 있는 단어지만 기업가정신이란 말은 이보다는 세상에 조금 덜 알려진 것 같다. 그래서 DBR 141호 표지에서 ‘Corporate Entrepreneurship’이라는 문구를 처음 봤을 때 어떤 이야기들이 실려 있을지 매우 궁금했다. 이번 141호는 기업가정신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이론을 잘 정리해줬다. 이후 추가 사례들은 기업가정신의 필요성을 잘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결국 이러한 사내 기업가정신을 각 조직에서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고 큰 가치를 부여하는지가 중요할 것 같다. 그런데 기업가정신은 말 그대로 어떤 정신이기 때문에 중요성에 대해 인지하는 것보다 전파하기가 조금 더 어려운 일이 아닌가 생각된다. 조직의 문화를 통해 자연스럽게 전파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지만 이런 부분까지 잘 챙길 수 있는 기업들이 실제로는 그렇게 많지 않을 것 같다.

 

이 밖에도 눈에 띄었던 내용은삼성화재의 고객 패널 제도에 대한 원고였다. 산업 분야가 다르지만 필자도 고객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곳에서 고객과 가까이 업무를 진행하다 보니 이러한 사례들은 늘 여러 가지 메시지를 전달해 주는 것 같다. 고객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채널이 이미 다양하게 있지만 삼성화재는 고객 패널 제도를 통해 좀 더 의미 있는 목소리를 듣는 데 성공했다. 또 실질적인 성과까지 잘 이어나갈 수 있어서 더욱 좋은 사례가 아닌가 싶다. 실제 현장에서는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업무들을 맡고 있음에도 고객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 본 적이 없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기업들이 고객 패널 제도와 체험 프로그램 등을 활용해서 다양한 기회들을 늘리고 있다. 하지만 결국 중요한 건 이러한 새로운 채널이 아니라 그러한 목소리를 얼마나 잘 경청하고 실제 제품이나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는지가 아닌가 생각된다.

 

DBR을 읽으면 다양한 산업들의 생생한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어서 도움이 된다. 정보의 바다라고 불리는 인터넷을 통해서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지만 사실 중요하고 실속 있는 정보들은 인터넷 등으로 쉽게 공유되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더 나은 서비스와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정보의 공유가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지만 여러 현실적인 이유 때문에 쉽지만은 않다는 점이 안타깝다. 그래도 누군가는 이러한 내용들을 열심히 공유하려고 노력하고 있기에 늘 감사하며 DBR을 읽는다. 앞으로도 더욱 다양하고 좋은 기사들을 기대해 본다.

 

 

 

김수현

DBR 6기 독자패널(넥슨네트웍스)

 

What’s Next?

DBR 다음 호(144, 2014 1 1일자, 12월 넷째주 발행 예정)에는 스페셜 리포트로감정경영를 다룰 예정입니다.

 

 

Call for Papers

고품격 경영 저널 DBR이독자 여러분의 원고를 모집합니다. 전략과 마케팅, 재무, 인사·조직, 회계, 생산 관리, 국제 경영, 경영정보 시스템, 경영과학 분야는 물론 자기계발이나 미래 연구 등 개인과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글을 투고하시면 됩니다.

기업 현장에서 체득한 생생한 경험과 노하우는 물론 다양한 케이스 스터디도 보내주십시오.DBR 독자는 한국 경제 성장의 주역인 비즈니스 리더들입니다. DBR을 통해 전문가 여러분의 탁월한 아이디어를 산업 현장의 주역들과 함께 공유하시기 바랍니다.

게재가 확정된 원고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투고 방법: e메일 dbr@donga.com

문의: 02-2020-0567 www.dongabiz.com

구독 문의|02-2020-0561, 0595

광고 문의|02-2020-0574, 0527

12,000 / 1년 정기구독 240,000( 24회 발행)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