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 99호를 읽고-박기원

101호 (2012년 3월 Issue 2)

 

 

DBR 99호를 읽고

 

예전에 이러닝 솔루션(eLearning Solution) 업체에서 잠시 근무한 적이 있어 99호 스페셜 주제인 ‘Education & Development’를 관심 있게 읽었다.

 

날로 치열해지는 경영 환경 속에서 실력 있는 인재를 확보하는 일은 두말할 필요 없이 중요하다. 따라서 기업 교육이 이전보다 전략적이어야 한다는 측면에서 99호에 소개된 기사들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무엇보다 10여 년 전보다 기업 교육이 더욱 스마트해지고 수요자 지향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역시 DBR만큼 기업 실무에 비교적 쉽게 적응할 수 있는 내용을 제공하는 매거진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점 또한 이번 스페셜 기사들을 통해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

 

다만 다소 미흡했다고 생각되는 것은 기업 현장의 교육 실무자와 수요자를 직접 인터뷰해 현장의 목소리를 충실히 담아내는 일이다. 그랬더라면 현장에서 가르치고 배우는 이들이 어떻게 느끼고 생각하는지를 좀 더 알 수 있었을 것 같다.

 

‘사진 왕국 코닥의 몰락기사는 사진의 대명사라고 불릴 만큼 독보적인 기업이었던 코닥이 왜 몰락했는지를 상세하고 설득력 있게 소개해 시대의 흐름과 소비자 요구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기업은 결국 사라지고 말 것이라는 교훈을 다시 한번 인식하게 했다.

 

앞으로도 DBR이 기업 교육과 인재 양성에 대해 다양하고도 심층적인 기사를 다뤄 실질적인 교훈과 시사점을 충실히 제공하는 역할을 지속적으로 해주시길 당부한다.

 

 

박기원

DBR 3기 독자패널(에스에이치)

 

동아비즈니스리뷰 334호 세계관의 세계 2021년 12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