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Biz Books

시그니처 外

297호 (2020년 5월 Issue 2)

147_1

임팩트 투자사 옐로우독을 이끄는 제현주 대표는 컨설팅 회사인 맥킨지와 사모펀드 운용사 칼라일에서 투자 분야 전문가로 10여 년간 일하다 ‘일의 의미란 무엇인가’란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며 퇴사했다. 그리고 약 6년간 어느 조직에도 소속되지 않은 채 작가, 번역가, 팟캐스트 진행자, 독립 컨설턴트 등 다양한 일을 해온 그녀는 현재 재무적 수익뿐 아니라 사회적으로 긍정적 가치를 끼치는 기업에 투자하는 임팩트 투자에 도전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는 제 대표처럼 사회나 조직이 아닌 자기가 원하는 일을 고민하고 그것을 찾기 위해 끈질기게 도전하는 사람을 ‘시그니처’가 강한 사람이라고 소개한다. 책의 제목인 시그니처는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나만의 강점을 의미한다. 진로심리학과 긍정심리학 분야 전문가인 저자는 시그니처가 사람들이 인식하지 못할 뿐 누구에게나 존재하며, 다만 각자의 삶 속에서 확장, 변형되면서 서로 다르게 발현된다고 설명한다. 특히 일의 패러다임이 ‘분산화, 다양화, 개방적 공유’ 중심으로 바뀌는 디지털 혁명의 시대를 맞아 개인뿐 아니라 조직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시그니처의 중요성이 더욱 크다고 강조한다.

그렇다면 시그니처는 어떻게 키울 수 있을까? 저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남다른 길을 개척하고 있는 스타트업 대표 12인을 만나 심층 인터뷰를 진행한, 일명 ‘시그니처 프로젝트’에서 얻은 결론을 소개한다. 첫 창업에 실패해 고민하던 한 대학생은 우연히 한 유명 액셀러레이터 대표 강연에 참석해 명함을 건네며 질문을 던졌다가 새로운 사업 아이템을 제안받았다. 마이리얼트립의 이동건 대표가 여행 상품 중개 플랫폼을 창업하게 된 계기다. 흥미롭게도 성공한 아이템은 오래전부터 계획한 내용과 전혀 다른 경우가 많았다. 오히려 이 대표의 사례처럼 우연한 상황에서 질문을 하는 아주 작은 행동이 뜻밖의 행운으로 연결되는 경우가 많았다. 진로심리학 분야에서 ‘계획된 우연 이론’으로도 증명된 이 현상은 시그니처를 키우는 유용한 방법 중 하나다.

조직은 개인이 시그니처를 꽃 피울 수 있도록 심리적 안전감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 지식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퍼블리’는 회사 사무실 입구에 ‘추측하지 말고, 고민하지 말고, 물어보자’라는 문구를 적어 놨다. 직원들에게 외부 시선을 의식하지 말고 솔직한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하라고 의도적으로 격려하는 것이다.

저자는 이처럼 개인과 조직이 시그니처를 키우기 위해 합심할 때 일과 삶이 상생하는 ‘워크 라이프 인리치먼트’, 일명 ‘워라인’이 가능해진다고 제안한다. 그리고 나의 시그니처를 찾는 노력이 결국 나와 연결된 타인, 자연의 시그니처를 존중하면서 공생을 추구하는 여정으로 확장되면서 더 나은 미래를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한다.


147_2

디즈니가 인수한 방송사 ABC 사장 출신으로 2005년 디즈니의 6번째 CEO가 된 로버트 아이거는 당시 쇠락하던 디즈니애니메이션을 구하기 위해 3개의 키워드 ‘품질’ ‘기술’ ‘글로벌’에 집중했다. 15년이 지난 지금, 디즈니는 지난해 역대 최고의 성적을 기록하며 시가총액 300조 원, 세계 1위 미디어 그룹이라는 명성을 지키고 있다. 로버트 아이거 회장이 지난 15년간 디즈니를 이끌면서 픽사, 마블 같은 콘텐츠 거물을 인수하고, 디즈니플러스를 출시하는 등 뉴 미디어로의 변신을 시도한 여정을 직접 정리했다.

147_3

2014년 한국의 두 번째 유니콘으로 고속 성장한 모바일 스타트업 연합체 ‘옐로모바일’은 2017년 회계법인으로부터 ‘감사의견 거절’ 판정을 받으며 결국 공중 분해됐다. 2014년 합류해 회사의 고속 성장과 추락을 모두 경험한 저자는 옐로모바일 성공의 원동력과 실패의 원인으로 ‘욕망’을 꼽는다. 욕망은 불가능한 일을 가능케 함으로써 회사를 유니콘으로 키웠지만, 위기의 순간에 진실을 가려서 회사를 나락으로 떨어뜨렸다. 유니콘을 꿈꾸는 스타트업 창업가라면 저자의 뼈아픈 성찰을 참고할 만하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10호 Ontact Entertainment 2020년 12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