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Biz Books

삼성페이 이야기 外

326호 (2021년 08월 Issue 1)

127_1


진부하지만 제품과 서비스의 가치를 인정하는 최고의 찬사다. 한국에서 이 말에 딱 어울리는 서비스가 있다. 삼성 갤럭시 시리즈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다. 삼성페이는 갤럭시 시리즈의 부가 기능 중 하나가 아닌 갤럭시 제품을 선택하는 하나의 셀링 포인트로 자리 잡았다. 또한 기존 사용자들이 경쟁사로 넘어가지 못하게 막는 록인(lock-in)효과를 만들었다. 삼성페이는 1년 먼저 출시한 애플페이와 어떻게 차별화를 이뤄 국내 모바일 결제 1위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게 됐을까?

삼성페이 서비스를 기획하고 만든 저자들은 삼성페이의 성공이 결제 가능 매장과 고객을 빠르게 확보한 덕분이라고 밝혔다. 고객들이 매장에서 애플페이로 결제하기 위해서는 각 매장에 NFC(근거리무선통신) 전용 단말기가 필요하다. 각 단말기 가격은 15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애플페이로 결제가 이뤄질 때마다 애플은 카드사에 수수료를 요구한다. 결제 서비스를 통해 수익 모델을 만든 애플의 사업 수완은 뛰어나다. 그러나 플랫폼 성격을 가진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애플페이는 매장과 카드사들에는 사용하거나 협력할 유인이 떨어진다. 사용할 수 있는 매장과 카드가 없으면 당연히 플랫폼의 다른 한 축을 구성하는 고객들도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다.

반면 삼성페이는 미국의 스타트업 루프페이를 인수하며 MST(자기보안전송) 기술을 확보했다. 그 덕분에 일반적으로 매장에서 사용되는 마그네틱 카드 단말기만 있으면 삼성페이로 결제할 수 있다. 또한 과거 멤버십 카드를 모은 전자 지갑 서비스 ‘삼성월렛’을 준비하며 통신사, 금융사, 카드사 등과 협업한 경험 덕분에 삼성페이 서비스를 위한 기술적, 제도적 기반은 물론 파트너들과의 신뢰도 확보한 상황이었다. 또한 삼성페이는 카드사로부터 수수료를 요구하지 않는 정책을 선택했다. 그 덕분에 삼성페이는 전 카드사와 제휴를 맺었다.

물론 삼성페이 역시 부침을 겪었다. 이론상 MST 기술을 활용하면 모든 마그네틱 카드 단말기에서 정상적으로 결제가 진행돼야 한다. 그러나 테스트 과정에서 절반가량의 매장에서 결제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단말기 제조사와 유통사가 자신들의 사업에 필요한 기능과 규격을 임의로 추가해 MST 결제에 영향을 준 것이다. 삼성페이를 반대하는 프랜차이즈도 있었다. 삼성페이의 담당자들은 직접 단말기 업체와 프랜차이즈 업체를 설득했다. 삼성페이의 성공은 플랫폼 비즈니스 전략과 발로 뛰는 열정의 산물이라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127_2


ESG는 단연 올 한 해 경영계를 뒤흔든 키워드 중 하나다. 국내 1세대 임팩트 투자사 옐로우독의 대표인 저자는 “자본은 선의만으로 움직이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는 2017년 대형 금융기관들이 임팩트 투자에 뛰어들어 20억 달러 규모의 임팩트 투자 펀드가 결성되는 등 자본시장이 재배치되는 현장을 목격했다. 자본시장이 지속가능성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이유는 이 문제들이 시급하게 대처해야 할 리스크인 동시에 기회의 광맥이기 때문이다. 대체 단백질 기술, 탄소 포집 기술, 포용적인 금융 등 임팩트 투자 최전선에서 벌어지는 도전들을 통해 미래의 기회를 선점하는 인사이트를 전한다.

127_3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는 지난 7월20일 자율 조정 로켓을 타고 3분가량의 짧은 우주여행을 다녀왔다. 일론 머스크 역시 9월,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건’에 민간인을 태우고 3일간의 우주 비행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책은 민간 우주여행이 가능해진 이유로 실리콘밸리의 기업가들의 투자 덕분에 재사용 가능한 로켓이 개발되면서 우주 비행 비용이 현저히 떨어진 점을 꼽았다. 그리고 공상과학소설에서 보던 우주관측소가 있는 달 기지, 화성 인류 정착지 건립 등도 탄력을 받아 빠르게 전개될 것이라 전망했다. 우주 경쟁은 세계를 이끄는 국가들이 아닌 기업들의 비즈니스가 됐다. 기업과 인류가 우주로 나가는 방법과 이유를 조망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45호 Fake Data for AI 2022년 05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