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노멀(New Normal)’ 시대에 대처하는 마케팅 지혜

달걀이나 빨대도 훌륭한 미디어다

1호 (2008년 1월)

 

도심 번화가의 건물 벽, 교통수단, 생활용품, 식품 등 우리가 접하는 모든 것이 미디어인 시대다. 일본 닛신식품(日淸食品)은 새로 시장에 내놓은 라면을 광고하기 위해 300만 개의 달걀 껍데기에 라면 홍보 스티커를 붙였다. 주부 층을 공략하면서도 싼 값에 광고할 수 있어 큰 히트를 쳤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물이나 자연 등을 매체로 사용하는 앰비언트(ambient) 광고가 뜨고 있다. 앰비언트는주위를 둘러싼이라는 뜻으로, 일상에서 소비자가 접하는 모든 것이 광고 매체가 될 수 있다는 뜻이다. 새로운 미디어를 잘 개척하면 적은 비용으로도 엄청난 효과를 볼 수 있다.

 

Vol.16 p.25 [달걀과 빨대도미디어] ·정임수, 신성미 기자

동아비즈니스리뷰 348호 The New Chapter, Web 3.0 2022년 07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