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SR4. 세종의 전쟁 리더십

예측하며 대비, 기회오면 빠르게
위기상황 때 더 돋보인 ‘강한 리더’

임용한 | 254호 (2018년 8월 Issue 1)
Article at a Glance
세종은 소통하는 군주였고 신중한 개혁자였다. 이런 스타일의 리더에게는 군사 분야가 바로 시험대다. 손자는 실전에서는 ‘모험적인 속공’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세종은 왠지 그것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임금이었다. 파저강 토벌, 여진 정벌과 4군6진 개척을 놓고 보면 세종은 이러한 극한의 위기상황, 즉 전쟁 상황에서 자신만의 스타일대로 리더십을 발휘했다. 평소보다 훨씬 강력했지만 사례 연구와 치밀한 준비, 인재 육성 등 자신의 리더십과 통치 스타일을 녹여 자신만의 전쟁 리더십을 만들었다. 미리 국제정세를 공부하고 예측하며 시나리오를 써뒀다가 기회가 오자 빠르게 토론에 나섰고, 토론에서 반대론자들을 제압했으며, ‘전쟁’이라는 위기 상황의 특성에 맡게 평소보다 강하게, 심지어 독단적으로 보일 정도까지 밀어붙이기도 했다. 전쟁과 같은 위기 상황에 처한 현대 기업의 CEO들이 음미해볼 대목이 꽤 많아 보인다.
 

가입하면 무료

  • 임용한yhkmyy@hanmail.net

    - (현) KJ인문경영연구원 대표
    - 한국역사고전연구소장
    - 『조선국왕 이야기』, 『전쟁의 역사』, 『조선전기 관리등용제도 연구』, 『조선전기 수령제와 지방통치』저술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임용한
인기기사
NEW

아티클 AI요약 보기

30초 컷!
원문을 AI 요약본으로 먼저 빠르게 핵심을 파악해보세요. 정보 서칭 시간이 단축됩니다!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