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New Biz Books

리프트오프 外

최호진 | 345호 (2022년 05월 Issue 2)
123_1


2020년, 우주비행사 2명을 태운 유인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했다. 2002년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미국 우주 개발 업체 스페이스X가 민간기업 최초로 쏘아 올린 유인우주선이었다. 오늘날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항공 우주 업계를 선도하는 스페이스X지만 초창기 모습은 지금 같지 않았다. 텅 빈 공장에서 10명이 안 되는 직원이 어떻게든 쓸 만한 로켓 하나를 개발하려고 분투했다. 공학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도 많았고 연이은 실패로 파산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저자는 온갖 악조건 속에서도 첫 로켓 팰컨1(Falcon1)을 만들기 위해 분투했던 그 시절의 DNA가 여전히 스페이스X에 남아 있다고 말한다. 스페이스X가 어떻게 성공했는지, 또 어디로 가고자 열망하는지를 이해하려면 팰컨1의 근원을 파헤칠 필요가 있다고 설명한다. 스페이스X가 펠컨1을 쏘아 올린 과정은 그야말로 악전고투였다. 액체 산소가 모자라 실패하거나 관료주의라는 벽에 부딪히기도 했다. 드디어 로켓이 날아오르는가 싶었을 때는 소금기 가득한 바닷물에 대처할 방법부터 찾아야 했다. 연이은 실패로 재정 한계에 다다랐지만 스페이스X 엔지니어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공장에 마지막으로 남은 부품을 모아 팰컨1을 다시 조립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8000㎞ 떨어진 태평양의 외딴섬 콰절레인으로 공군 수송기까지 동원해 로켓을 실어 나르는 우여곡절을 치른 끝에 팰컨1은 성공적으로 발사돼 지구 궤도에 올랐다. 스페이스X 설립 6년 만인 2008년, 4번의 시도 끝에 얻은 성과였다.

스페이스X가 인고의 시간 끝에 경쟁자를 압도할 수 있었던 핵심은 실패를 대하는 태도였다. 머스크는 직원들이 실패를 두려워하기보다 빠르게 실행해 아이디어를 실험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엔지니어들은 빠르게 시제품을 제작해 결함을 발견하고 수정하는 방식으로 완성도를 높여갔다. 이처럼 실패에 개의치 않는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머스크가 불가능한 일을 자주 요구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는 15m 높이 울타리를 뛰어넘으라고 직원들에게 요구하면서도 불가능하다는 대답은 듣고 싶어 하지 않았다. 일명 ‘스카이콩콩’이나 제트팩 같은 1인용 추진 장비라도 요청해서 그 일을 완수하기를 바랐다. 머스크는 엔지니어들이 어려운 문제를 새로운 방식으로 풀어내도록 밀어붙였고 이에 필요한 자원은 기꺼이 뒷받침했다.

책은 팰컨1을 쏘아 올린 스페이스X의 초창기 10년을 샅샅이 다뤘다. 머스크를 비롯한 회사의 핵심 중역은 물론 전현직 엔지니어 수십 명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풀어냈다. 우주산업의 선봉에서 일하는 엔지니어들의 애환과 인간적인 면모가 책 곳곳에 묻어 있다.

123_2


흔히 방향을 정확히 제시하고 즉시 답을 알려주는 리더가 실력 있는 리더라고 생각한다. 저자들은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 지금같이 변화 속도가 빠르고 업무 환경이 끊임없이 달라지는 불확실성의 시대에는 지시하고 단언하기보다 질문하는 리더가 이끄는 조직의 성장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한다. “우리가 알아야 할 게 또 무엇이 있을까요?”와 같은 겸손한 질문은 혼자 힘으로 이해할 수 없는 복잡한 상황들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안전이 최우선인 위험한 업종이나 병원 등 의료 서비스 업종에서는 이런 허심탄회한 소통이 사고를 막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기도 한다. 신뢰와 협력에 기반한 조직문화를 만들고자 하는 리더들에게 유용한 지침을 담았다.

123_3


신자유주의적 세계화에 디지털 기술의 발전까지 가세하면서 세계는 ‘초연결 사회’가 됐다. 개인, 지역, 그리고 국가 간 연결망이 강화되며 인류는 새로운 기회와 번영의 시대를 맞았다. 그러나 이는 전 세계적으로 바이러스가 쉽게 침투하고 확산하는 기반이 되기도 했다. 이에 기업은 세계화와 탈세계화라는 상충하는 두 가치를 동시에 추구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저자들은 이 같은 모순적 상황에 대응하는 ‘패러독스 경영’의 성패에 기업 운명이 달렸다고 말한다. ‘초연결 사회’의 상호 협력과 교류라는 장점을 활용하면서도 팬데믹 같은 글로벌 위기에 대비하려면 패러다임 자체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경영 전략에 귀 기울여 보자.


최호진 기자 hojin@donga.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