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승의 Money in the Brain

식물이 사람을 더 창의적으로 만든다

56호 (2010년 5월 Issue 1)

한 남자가 오래된 동전을 팔러 골동품 가게에 찾아왔다. 동전 한쪽 면에는 로마의 아우구스투스 황제가 왼쪽을 바라보는 측면 두상이, 반대쪽 면에는 그가 황제로 즉위한 해인 ‘27 BC’라는 연도가 새겨져 있었다. 만약 진품이라면 시가 50억 원은 족히 나올 만한 매우 귀한 동전이었다. 이 동전을 남자는 1억 원에 팔겠다고 내놓았다. 골동품 가게 주인은 이 동전이 진품인지 아닌지 의심스러워 선뜻 구입을 하지 못하고 있다. 당신이라면 과연 어떤 조언을 해줄 것인가?
 
답은 “사지 말라”고 조언하는 것이다. BC란 ‘기원전’이란 의미의 ‘Before Christ’란 뜻. 그러니 정작 기원전에는 ‘BC’라는 표현 자체가 없었다. BC는 예수가 태어난 후, 그것도 기독교가 널리 퍼지고 난 다음에 쓰이기 시작했다. 당연히 이 동전은 100% 위조 동전이다.
 
19801990년대 미국 대기업의 입사 문제로 종종 나왔던 이런 종류의 문제들은 ‘상황을 파악하고 문제의 핵심을 찌르는 능력’을 평가하는 문제다. 창의성을 평가하는 다양한 문제들을 출제하기 위해 심리학자들이 대거 기업의 컨설팅을 하게 됐다. 창의성이 그저 남들이 생각하지 못하는 아이디어를 마구 쏟아내는 능력만이 아니라, ‘복잡한 상황에서 문제의 핵심을 찌르고 해결책을 마련하는 능력’도 포함하게 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심리학자들이 기업의 창의성을 북돋기 위해 한 일은 그저 입사 문제를 출제하는 것만은 아니었다.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많이 나올 수 있도록 작업 환경을 개선하는 것 또한 그들의 중요한 임무였다. 그들이 제일 먼저 주목한 것은 작업 공간 안에 ‘자연의 향기’를 맡을 수 있도록 해준 것이다.
 
심리학 연구 중에는 ‘식물이 사람을 좀 더 창의적으로 만들어준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일본의 심리학자 시바타 세이지와 스즈키 나오토는 정밀하게 통제된 다양한 사무실 환경에서 사람들에게 창조적 활동을 하게 했다. 그들은 직원들의 책상 근처에 화분을 놓아두면, 잡지 걸이나 다른 수납 공간만 놓아둘 때보다 창의성이 크게 향상된다는 연구 결과를 얻었다.
 
또, 미국 텍사스A&M대 로저 울리치 연구팀은 작업장에서 8개월 동안 직원들의 창의성을 조사한 결과 꽃이나 식물을 사무실에 놓아두면 남성들은 아이디어의 제안 건수가 15% 정도 증가하고, 여성들은 문제에 대해 더 유연한 해결책을 내놓는다는 결과를 얻었다. 어린이들도 황량한 옥외 공간보다는 식물이 가득한 뜰에서 놀게 할 때 훨씬 창조적인 놀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심리학자들은 그 원인을 진화심리학으로 설명한다. 건강한 나무와 식물은 먼 옛날 사람들이 그것을 보고 느꼈던 것과 같은 ‘안도감’을 불러일으킨다. 이런 환경은 ‘근처에 식량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다음 끼니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즐거운 느낌은 사람들을 더 행복하게 만들고, 이런 행복감이 창조성으로 이어졌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로체스터대 앤드루 엘리엇 박사와 그의 동료들은 작업 환경의 색깔이 창조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신호등을 떠올려보면 알 수 있듯이, 빨간색은 대개 위험이나 실수의 느낌과 연관되고, 초록색은 긍정이나 편안한 느낌과 연관된다. 따라서 엘리엇 박사는 ‘단지 그런 색을 보여주기만 해도 창조성을 방해하거나 자극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그들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표준적인 애너그램(anagram·한 단어나 어구를 구성하는 단어 철자들의 순서를 바꾸어 원래의 의미와 논리적으로 연관이 있는 다른 단어 또는 어구를 만드는 게임)이 들어 있는 책자를 줬다. 책자 각 페이지 구석에는 빨간색이나 초록색 펜으로 실험 참가자들의 개인 번호를 적어놓았다. 그리고 실험 참가자들에게 각 페이지에 적힌 숫자가 맞는지 확인해보라고 한 뒤에 책자에 있는 애너그램들을 풀게 했다.
 
모든 실험 참여자는 그 숫자를 몇 초 동안만 보았을 뿐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빨간색 숫자를 본 사람들은 초록색 숫자를 본 사람들에 비해 3분의 1밖에 애너그램을 풀지 못했다. 애너그럼의 난이도는 천차만별이었다. ‘gip’을 ‘pig’로 바꾸는 것처럼 비교적 쉬운 문제도 있고, 어떤 것은 ‘nodru’를 ‘round’로 바꾸는 것처럼 어려운 문제도 있었다. 하지만 초록색을 미리 본 실험 참가자들은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많이 냈다. 창의적인 환경을 만들려면 주변을 초록색으로 바꾸라고 조언하고 싶다. 그리고 초록색 환경을 만들기가 쉽지 않다면, 서류 파일 커버나 의자 등을 초록색으로 바꿔보는 것도 좋은 대안이 된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생각할 때는 자세도 중요하다. 호주 국립대학 대런 립니키와 돈 번은 ‘눕는 자세’가 창의성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그들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선 자세와 앉은 자세, 누운 자세에서 애너그램을 풀게 했다. 흥미롭게도 누워서 문제를 푼 사람들이 다른 자세로 푼 실험 참가자들보다 약 10%나 더 빨리 문제를 풀었고, 더 높은 점수를 얻었다.
 
아마도 뇌 속의 ‘청반(Locus ceruleus)’이라는 작은 부위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 부위가 활성화되면 약간의 생각만으로도 노르아드레날린이라는 스트레스 호르몬이 분비된다. 이 호르몬은 심장박동을 빠르게 하여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에너지를 더 많이 방출시켜 창의적인 생각을 방해한다. 서 있을 때에는 중력이 상체의 피를 아래로 끌어당겨 청반의 활동을 증가시키는 반면, 누워 있을 때에는 청반의 활동이 감소를 한다. 연구자들은 노르아드레날린이 애너그램을 푸는 데 필요한 창조성과 유연성을 방해한다고 믿는다. 즉, 따뜻한 봄, 나무와 꽃이 만발한 잔디, 한없이 편안하게 드러누운 개 같은 자세에서 인간의 창의성은 최대가 된다.
 
그렇다면 레오나르도 다 빈치나 아인슈타인 같은 ‘창의성의 아이콘’인 인물들 사진을 방에 걸어두면 창의성을 배양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까? 놀랍게도, 결과는 그 반대다. 레오나르도 쉬퍼스와 그 동료들이 1998년에 성격 및 사회심리학 저널에 실은 논문에 따르면, 레오나르도 다 빈치 같은 유명한 인물에 대해 잠깐 생각해보라고 하면, 갑자기 창조성이 메말라버린다고 한다. 목표치를 너무 높게 잡으면 무의식적으로 자신의 보잘것없는 재주를 천재들의 재주와 비교하게 돼 기가 죽어버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독일 브레멘 국제대학의 심리학자 옌스 푀르스터는 다음과 같은 실험을 했다. 우선 실험 참가자들에게 전형적인 펑크족(펑크족은 대개 무정부주의자이고 과격한 이미지가 있기 때문)의 행동과 생활 방식, 생김새에 대해 생각나는 것 몇 개를 적으라고 했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전형적인 공학자(보수적이고 논리적인)에 대해 떠오르는 것을 적게 했다. 그리고 나서 그들에게 창의성 테스트를 해보니, 펑크족을 생각했던 사람들이 공학자를 생각했던 사람들보다 창의력이 훨씬 더 높게 나왔다. (펑크족 대신 ‘현대 미술’ 작품을 보여주어도 비슷한 창의성 향상 효과가 있다!)
 
창조적 사고를 부추기기 위해 뭔가를 가짜로 꾸미려는 시도는 하지 말기 바란다. 조화를 꽂아두거나 폭포 그림을 걸어놓아 봐야 혁신적인 사고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자연 풍경을 찍은 고해상도 화면 역시 사람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데는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만약 여러분이 생활하는 공간에 자연을 도입할 수 없다면, 점심시간만이라도 식물을 볼 수 있는 곳으로 가라!
 
편집자주 비즈니스에서 성공하려면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아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인간의 의식 구조를 잘 이해해야 합니다. 과학자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정재승 교수가 인간의 뇌에 대한 최신 연구 성과 및 경제적 의미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인간 심리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