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Monitor

당신은 ‘칼퇴근’ 가능한가

177호 (2015년 5월 Issue 2)

 

편집자주

마크로밀엠브레인의 컨텐츠사업부는 트렌드모니터(www.trendmonitor.co.kr)라는 브랜드로 다양한 이슈에 대한 소비자의 생각, 태도, 의견에 대한 정보를 대중적으로 제공하는 것을 주요 미션으로 삼고 있는 전문 리서치 기업입니다. 트위터(@emtrendmonitor)를 통해서도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지난 2013년 통계청의 지역별 고용조사를 바탕으로 각 언론사와 연구소 등이 주당 노동시간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우리나라 직장인 1743명 중 약 470만 명(27%)은 매일 저녁 8시까지 퇴근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시에도 사무실에 남아 있는 직장인이 260만 명(15%), 10시 이후에 퇴근하는 사람도 11.6% 206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1 마크로밀엠브레인의 조사에 의하면 직장인 10명 중 7(68.6%)은 아침에 출근할 생각만으로도 피로감을 느꼈고 61.4%의 직장인들은 주변에 일에 지쳐번아웃(burn-out)’이 된 동료들이 많다고 이야기했다.2 만약 계획되지 않은 여가시간이 주어질 경우 어딘가 여행이나 영화, 쇼핑 등의 활동을 하기보다는그냥 쉬고싶어 했다(계획하지 않은 여가시간의 희망 활동 - 1순위 휴식 62.1%). 그것도 가족이나 배우자, 연인을 동반하지 않고 그냥 혼자’(희망 동반자 1순위-37.3%)3 서 보내고 싶어 했다.

 

▶‘하고 싶은 것해야 하는 것의 간격 줄이기

우리나라처럼 관계 중심의 문화에서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 많은 소비자들은 여름휴가 시즌에 굳이 여행을 갈 필요가 있는가라고 생각하면서도(여름휴가에는 꼭 여행을 가야 한다-45.7% vs. 꼭 여행을 가지 않아도 좋다-48.5%), 절대 다수의 사람들(94.6%)이 여행이라는 형식으로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다.4 그리고 놀이공원 방문 의향은 점점 더 떨어지는데도(놀이공원 방문의향 88%(2011) → 80.5%(2013) → 78.1%(2014)), 실제 서울·수도권의 놀이공원의 방문 경험은 근소하게 증가했다(롯데월드 47%(2013) → 49.3%(2014), 에버랜드 36.1%(2013) → 38.3%(2014), 어린이대공원 22.4%(2013) → 25.1%(2014)).5 머리로는 가고 싶지 않은데 몸은 가족을 위해, 혹은 다른 이유의 여가생활을 위해 어쩔 수 없이 놀이공원을 간다는 뜻이다. 이런 간극을 메울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그래서 이런 하고 싶은 일(휴식)과 해야 하는 일(가족을 위한 봉사) 사이의 간극을 줄이려 하는 일부 소비자들이 관심은 좀 느긋하게쉬는 듯하면서도 여행을 병행할 수 있는슬로시티(Slow city)6 로 향하는 듯하다.

 

소비자들의 약 41%가량은 슬로시티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응답했고, 현재 슬로시티로 제시된 11개 도시를 방문해본 경험자들도 절반 이상(57.4%)으로 나타났다.7 하지만 이 같은 새로운 여가생활에 대해 이렇게 대안을 찾으려는 사람조차도 그다지 많지는 않은 것 같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여가시간을 TV와 함께 보냈기 때문이다. 여기에 재미있는 결과가 있었다. 주로 경험한 여가활동에 관한 추적조사 결과였는데스마트폰 갖고 놀기를 응답한 값이 급증한 것이다.

 

▶‘스마트폰 가지고 놀기가 미치는 영향력

스마트폰과 여가활동을 보내는 비중은 2013 25.6%에서 2014년에는 31.9%로 크게 증가했다. 1, 2순위였던 ‘TV 시청여행이 근소하게 나마 감소세에 있는 것과 대조를 이룬다(TV 시청 37.2% → 35.4%, 여행 37.4% → 34.4%)8 . 이런 추세라면 조만간 부동의 여가활동 1순위였던 TV 시청과 여행을 곧 뒤집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본래 여가(餘暇)의 의미는 노동과 가정생활, 사회적 의무 등에서 해방돼 휴식을 취하며 기분을 전환하기 위해 색다른 활동을 하는 시간으로 정의돼 있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여가의 본원적인 의미인 온전한휴식을 방해하는 요소는 여가의 정의 속에 다 들어가 있다. 여기에 시간 도둑 스마트폰을 추가해 보면여가의 방해꾼들은 4가지로 정의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과도한 노동, 가정생활, 사회적 의무, 그리고 스마트폰. 올해는 과연 이 만만치 않은 여가의 방해꾼들을 제거할 수 있을까?

 

윤덕환마크로밀엠브레인 컨텐츠사업부장 dhyoon@trendmonitor.co.kr

필자는 고려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심리학과에서 문화 및 사회심리학으로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마크로밀엠브레인(구 엠브레인)에서 다수의 마케팅리서치 프로젝트를 수행했고 현재 컨텐츠사업부를 총괄하고 있으며 인천대 소비자·아동학과 겸임 교수로도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소비자는 무엇을 원하는가> <장기불황시대 소비자를 읽는 98개의 코드> <불안 권하는 대한민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읽는다> 등이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02호 About Work 2020년 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