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표현 억제, 긍정효과 있지만 생산성 저하 부를 수 있다

160호 (2014년 9월 Issue 1)

세계적 경영 학술지에 실린 연구성과 가운데 실무에 도움을 주는 새로운 지식을 소개합니다

 

 

Psychology

 

감정표현 억제, 긍정효과 있지만 생산성 저하 부를 수 있다

 

Based on “Naturally-occurring expressive suppression in daily life depletes executive functioning” by Emilie Franchow & Yana Suchy. Emotion, in press.

 

무엇을 왜 연구했나?

사회적 동물인 인간은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말아야 할 때가 종종 발생한다. 기분이 좋다고 마냥 웃거나 화가 난다고 해서 표정을 찡그릴 수는 없는 상황이 있기 마련이다. 원활한 사회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오히려 감정표현을 억눌러야 할 때가 많다. 특히 조직에서는 자유롭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기 어렵다. 감정표현 억제는 사회생활에 필요하다. 하지만 부작용도 발생한다. 높은 수준의 인지기능 중 하나인 실행기능을 저하시키기 때문이다. 실행기능은 두뇌의 여러 기능을 종합해서 실행하도록 만드는 기능이다. 오케스트라에서 지휘자의 역할에 해당된다. 어떤 대상에 주의를 집중하거나, 계획을 세우고 계획대로 행동하다가 멈추고 자신이 어떤 행동을 하고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등 자신을 감시하고 조절하는 것도 모두 실행기능에 해당된다. 실행기능은 두뇌에서 다른 기능보다 인지자원을 많이 소모한다. 뇌의 모든 작용에는 에너지가 소모되는데, 특히 뇌의 인지작용에 소모되는 에너지를 인지자원이라고 한다. 인간이 어떤 주의를 집중하기 어려운 것도 실행기능에 인지자원이 많이 소모되기 때문이다. 감정표현 억제 역시 실행기능 중 하나라서 감정표현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인지자원을 많이 소모해야 한다. 따라서 감정표현을 억누르기 위해 인지자원을 다 써버리면 다른 실행기능에 필요한 인지자원이 부족하게 된다. 결국 감정표현을 억누르게 되면 다른 고차원적인 인지기능을 제대로 하기 어렵게 된다.

 

무엇을 발견했나?

미국 유타대 공동연구진은 일상생활에서 감정표현 억제가 실행기능에 미치는 영향을 탐구하기 위해 대학생 6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실험실에서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실행기능과 감정표현 억제 정도의 상관관계에 대해 조사했다. 참가자들이 자신의 감정표현을 억제하는 시기는 지난 2주일 동안과 실험 당일 등 2가지 경우로 나눴다. 참가자들의 실행기능은 기호잇기 검사(무작위로 숫자를 제시한 뒤 순서대로 선을 연결해 긋는 과제), 도형설계유창성 검사(정해진 시간 동안 추상적인 도형을 그리는 과제), 단어유창성 검사(가능한 많은 단어를 기록하는 과제) 등의 방법으로 측정했다. 이외에도 실험 참가자의 정보처리 속도와 기억 용량, 우울증 여부 등도 측정했다. 그 결과 실험 당일 감정표현을 억제하는 정도가 심했던 참가자들의 실행기능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현저하게 떨어졌다. 그러나 지난 2주 동안의 감정표현 억제는 실행기능에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 결국 실험 당일의 감정표현 억제가 실행기능에 영향을 끼친다는 게 검증됐다. 이 결과는 우울증의 정도를 고려해도 바뀌지 않았다.

 

연구결과가 어떤 교훈을 주나?

감정표현을 억제하는 것은 사회적 규범의 결과이기도 하다. 원활한 사회 상호작용을 위해 사회규범으로 감정표현을 억누르도록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감정표현 억제는 조직에서 인간관계를 부드럽게 만드는 등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 하지만 생산성에는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실행기능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실행기능은 높은 수준의 인지작용으로 복잡한 업무에서 필수적인 능력이다.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임직원의 실행기능이 최적의 수준에서 발휘되도록 해야 한다. 그래서 임직원들은 인지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인지자원은 사용할 수 있는 양이 한정돼 있기 때문이다. 감정표현 억제는 인지자원의 소모가 많아진다. 실행기능에 필요한 인지자원이 부족해서 생산성 저하로 이어지게 된다. 조직의 생산성을 높이려면 해당 조직은 구성원들이 감정을 있는 그대로 표현할 수 있도록 조직문화를 바꿔야 할 것이다.

 

안도현제주대 언론홍보학과 교수 dohyun@SocialBrain.kr

필자는 서울대 동양사학과를 졸업하고 Colorado State University에서 커뮤니케이션 전공 석사, University of Alabama에서 커뮤니케이션 전공 박사 학위를 받았다. 박사 논문 주제는 슬픔과 즐거움의 심리다. 주 연구 분야는 미디어 사용이 인지역량, 정신건강 및 의사결정에 미치는 영향이다. SSCI급 학술지에 여러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Strategy

 

남성 누드 마케팅에 여성 고객 반응은? 시큰둥!

 

Consumer responses to sexual advertising: The intersction of modernization, evolution and international marketing”, by Wendy WN Wan, Chung-Leung Luk and Chris WC Chow, in Journal of International Business Studies, 2014, 45, pp.751-782

 

 

무엇을 왜 연구했나?

언제부턴가 우리의 판매시장은 온통 성()을 상품화하지 않고서는 상상할 수 없는 시대에 와 있다. 많은 정보전달 매체는 낯 뜨거운 사진으로 도배돼 있고 그 안에 상품이 자리 잡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상품과 서비스가 지역별, 국가별로 더욱 차별화되고 있고 소비자의 기호와 취양은 더욱 다양해져 가고 있지만 유독 성을 이용한 상품 마케팅만은 글로벌화, 표준화돼 가고 있다는 점이다.

 

같은 유명인의 nudity를 이용한 비슷비슷한 광고를 세계 어디를 가나 똑같이 접할 수 있다는 뜻이다. 왜 그럴까? 해마다 천문학적인 마케팅 비용을 쏟아붓고 있는 글로벌 기업의 입장에서는 계속 이래야만 하는지, 성을 이용한 판매 전략을 계속 하는 것이 효과적인지 고민이 아닐 수 없다. 세상 모든 소비자들이 이와 같은 성 마케팅에 똑같이 현혹되지도 않고 있으며 누군가는 식상하거나 불쾌하거나 짜증스러워 하고 있을 것이다. 최근 중국과 홍콩의 세 명의 학자들은 과연 이 같은 보편화된 성 마케팅에 과연 누가 어떤 환경에서 더 잘 반응하고 있는지, 혹은 역효과를 내고 있는지 연구했다.

 

무엇을 발견했나?

연구진은 산업화와 소득 수준이 매우 다른 중국의 6개 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산업화된 정도와 성별 차이에 따라 소비자들(18∼30, 1875)이 성 마케팅(주로 nuidity를 이용한 상품광고)에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관찰했다. 비교적 성이 터부시돼 온 나라를 대상으로 한 연구라서 결과가 더욱 흥미롭다.

 

연구결과가 어떤 교훈을 주나?

성 마케팅에는 성별 차이와 산업화의 차이가 뚜렷이 존재했다. 남성이 여성에 비해 비교적 긍정적으로 반응하는 편이었지만 여성 소비자들의 반응은 더욱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다. 남성 혹은 여성 소비자를 대상으로 이성(異性)을 매개로 한 성 마케팅이 보편적이기는 하나 남성의 누드를 이용한 마케팅에는 특히 여성들의 반응이 커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성(異性)을 이용한 마케팅이 항상 효과적이지는 않다는 것이다.

 

특히 연구결과가 강조하고 있는 부분은 산업화 정도와 성 마케팅과의 관계다. 산업화 정도가 떨어지거나 낙후된 지역의 여성 소비자들이 성 마케팅에 비교적 덜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간 심리학적 요소로서 설명할 수 있다. 낙후된 지역의 여성들은 성을 쾌락보다는 생활의 안정을 실현하려는 수단으로 여기는 심리가 강하다. 따라서 덜 산업화된 지역 여성 소비자들이 쾌락적 요소를 자극하는 성 마케팅에 관심을 가질 여지는 커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찬반의 논란을 떠나 인간 모두의 관심사인 성을 매개로한 상품광고는 이제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된 듯하다. 그러나 상품 앞에 세상 모든 소비자들이 동일하지 않듯 성 마케팅 앞에 모든 인간이 동일하다는 믿음은 깨져야 한다. 천편일률적인 성 마케팅이 오히려 소비자를 식상하고 불쾌하게 하며 판매를 저하시킬 것이다. 특정 시장 안에서 성에 대한 남녀의 인식차이가 무엇이며 산업화 과정 속에서 그 인식이 어떻게 변해 왔는지를 면밀히 분석하는 것이 먼저라고 저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류주한 한양대 국제학부 교수 jhryoo@hanyang.ac.kr

필자는 미국 뉴욕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런던대에서 석사(국제경영학), 런던정경대에서 박사(경영전략) 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United M&A, 삼성전자, 외교통상부에서 해외 M&A 및 투자유치, 해외직접투자실무 및 IR, 정책홍보 등의 업무를 수행한 바 있으며 국내외 학술저널 등에 기술벤처, 해외진출 전략, 전략적 제휴, PMI 관련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다.

 

Finance&Accounting

 

독립적 이사회 갖춘 기업 정보공급 늘어 투명성 높아진다

 

Based on “Do independent directors cause improvements in firm transparency?” by Christopher Armstrong, John Core, and Wayne Guay (Journal of Financial Economics 113 (2014) p.383-403)

 

무엇을 왜 연구했나?

주식회사의 이사회(corporate board)는 경영진의 무능 및 비리 감사와 경영진의 교체, 회사 합병 등의 의사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미국에서는 이사회 감시기능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2002 Sarbanes-Oxley 법안, 2003년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나스닥거래소(NASDAQ) 상장규제를 통해 독립적인 이사 비율을 높이도록 했다. 재무관리와 회계학의 선행연구들에 따르면 독립적인 이사 비율이 높을수록 기업의 투명성이 높아지는데 이런 결과는 독립적 이사가 투명성을 향상시킨 결과일 수도 있지만 정보 환경이나 투명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기업에서 독립적인 이사를 더 많이 선임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이 연구는 경영자 견제와 투자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개정한 2003년 뉴욕증권거래소와 나스닥거래소 규정으로 인해 회사의 독립이사 선임의무비율에 영향을 받은 기업들의 투명성이 독립이사 선임의무비율과 일정한 관련성이 있는지 살펴봤다. 규정의 변화와 독립이사 비율이 증가한 기업을 대상으로 연구를 수행해서 기업의 독립이사 구성비율과 투명성 사이의 인과관계를 명확하게 분석했다.

 

무엇을 발견했나?

이 논문은 NYSE NASDAQ에 상장된 기업 중 2003년 강화된 독립이사 선임의무비율에 영향을 받은 453개 기업을 중심으로 분석했다. 해당 기업들의 독립이사 비율은 2000년 평균 40%였지만 규정이 변경된 이후인 2004년에는 평균 58%로 크게 높아졌다.

 

이들의 분석에 따르면 독립이사 비율이 오르면 기업의 투명성을 나타내는 투자자들 사이의 정보비대칭성이 감소한다. 여기서 정보비대칭은 매수와 매도호가 사이의 차이를 나타내는 스프레드의 역선택(adverse selection) 요소를 추정해 측정했다. 좀 더 구체적으로는 선임의무비율 개정으로 인한 18%의 독립이사 비율 상승이 정보비대칭을 6% 감소하게 했다. 이처럼 독립이사 비율 상승이 정보비대칭을 감소시키는 이유에 대해 저자들은 독립이사 구성비율이 오르면 경영자의 자발적인 이익 예측 공시의 질과 양, 회계정보의 질이 향상되고 이익예측에 참여하는 재무 분석가들의 수가 늘어나 정보공급 활동이 증가한다고 분석했다. 즉 정보환경이 개선되면서 기업의 투명성이 높아진다는 해석이다.

 

시사점

최근 보도에 따르면 올해 국내 10대 재벌 계열사 주주총회에서 뽑힌 사외이사 10명 중 4명은 청와대 등 권력기관 출신이고, 내부 임직원 또는 경영진과 학연 등 이해관계가 있는 인사라고 한다. 사실 이들을 전문성과 독립성을 갖춘 인사라고 보기는 어렵다. 이들이 기업 가치에 미치는 영향은 불분명하고 직접 산출도 불가능하지만 이 연구는 기업의 투명성 제고에 이사의 독립성이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고 보고하고 있다. 국내에서 논의되고 있는 사외이사 독립성 개선안들에서 참고할 만한 연구라고 생각된다.

 

정석윤한양대 경영대학 교수 sukyoon.jung@gmail.com

필자는 University of Florida에서 통계학 학사 및 석사를 취득하고 동 대학 경영대학에서 회계학 박사를 취득했다. 현재 한양대 경영대학의 회계학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 연구 분야는 기업 공시가 투자가에게 미치는 영향이다.

 

Marketing

 

주말 쇼핑객은 점포충성도 높고 PL 상품 구매고객은 업체충성도 높다

  

Based on “Shopper Loyalty to Whom? Chain Versus Outlet Loyalty in the Context of Store Acquisitions”by Arjen Van Lin and Els Gijsbrechts (Journal of Marketing Research, 2014, vol. 51 (June), pp. 352-370.

 

무엇을 왜 연구했나?

마트나 슈퍼마켓 등 소매유통업체들이 대형화, 체인화되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다. 가격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규모의 경제를 이루지 못한 유통업체들이 M&A를 통한 대형화에 나서면서 최근 10년간 유통산업에서는 초대형 인수합병이 여러 차례 일어나기도 했다.

 

유통업체의 인수합병이 일어났을 때 개별 점포가 갖고 있던 고객을 유지할 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A마트 OO점이 B마트 OO점으로 바뀌어도 기존 고객들은 그대로 유지될 것인가?

 

기존 연구들은 소비자들이 과거의 방문 경험 등을 통해 익숙한 점포를 계속 찾는 경향이 있다는 점을 입증했다. 그런데계속 찾는다는 충성도(loyalty)의 개념은 해당 기업의 브랜드나 멤버십 등에 대한 업체 충성도(chain loyalty)와 그 점포의 위치나 담당 직원 등에 대한 점포 충성도(outlet loyalty)로 구분해 볼 수 있다. 유통업체의 인수합병 시 기존 고객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업체 충성도보다 점포 충성도가 높을수록 유리하다. 소비자의 충성도는 과연 누구를 향한 충성도일까?

 

무엇을 발견했나?

네덜란드 VU대 반 린 교수 등은 소매유통업체의 점포 선택 모델을 개발했다. 업체(브랜드) 충성도와 점포 충성도를 구별하고 업체의 인수합병 이후 소비자 점포 선택의 변화 추이를 연구했다. 네덜란드에서는 2006 2위 업체인 Laurus가 매각되면서 Edah, Konmar 등의 대형 유통점들이 브랜드를 바꿔달게 됐다. 연구진은 2005년부터 2007년까지 매각에 따라 브랜드를 변경한 217개 점포의 매출 데이터와 이를 이용하는 917 패널 가구의 소비 데이터 등을 활용한 모델링을 통해 다음과 같은 결과를 발견했다.

 

1) 점포 충성도는 업체 충성도보다 중요하게 나타났다. 99.9%의 소비가구에서 유통점에 대한 충성도를 나타냈다. 79.7%의 소비가구들은 업체와 점포 모두에 대한 충성도를 가졌으며 18.1%는 오직 점포 충성도만 있었다. 2.0%는 업체 충성도만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 주말에 한 번 마트에 들러 일주일치 필요한 소비를 하는 가구들은 대부분 점포 충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업체 충성도는 제품의 선택에 신경 쓰고 PL 상품의 구매 비중이 높은 고객일수록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 이동거리는 당연하게도 점포 충성도에 큰 영향을 미친다. 단골로 방문하는 매장을 대체하는 매장을 조사해보니 점포 충성도가 높은 고객들은 평균 350m 떨어진 매장을, 업체 충성도가 높은 고객들은 평균 630m 떨어진 매장을 선택했다.

 

4) 인수합병 이후 기존 고객 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매장을 리뉴얼하고 기존 고객 데이터를 활용하는 마케팅을 펼치는 것이 신규 매장을 개설하는 것보다 고객 방문을 약 8%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5) 그러나 인수합병 이후 점포의 특성이 달라질 경우에는 기존 고객 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 효과가 높지 않았다. 예를 들어 일반 소매점포를 창고형 할인매장으로 변경했을 경우 기존 고객의 유입 효과가 없었다. 고객들은 익숙한 곳을 다시 찾는데 익숙하지 않은 점포의 속성이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연구결과가 어떤 교훈을 주나?

한국의 대형 유통업체들도 성장을 위한 인수합병을 활용했으며 브랜드 충성도를 높이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그런데 특정 상표/ 점포를 반복적으로 구매하는충성도라는 개념이 무엇을 향한 충성도인지 잘 구분할 필요가 있다. 영화명량에서 이순신 장군은()은 백성을 향해야 한다고 했다. 똑같이 나라에 충성하더라도 임금을 향한 충성과 백성을 향한 충성은 큰 차이가 있다. 유통업체들 역시 마찬가지다. 3대 대형마트로 대표되는 한국의 소매유통업체들은 포인트 카드나 PL상품, 전국 광고 등 주로 업체 충성도를 높이기 위한 전략들을 실행하고 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거리에 따른 점포 충성도가 더 높은 편이다. 이러한 현실을 반영한 전략이 필요하다.

 

홍진환 수원대 경영학과 교수 jinhongs@naver.com

필자는 서울대 경영학과에서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았고 미국 보스턴대에서 박사 수료, 중앙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듀폰, 엠드림, 옵티멈경영연구원에서 근무했으며 저서 <코에볼루션> 등이 있다.

 

Political Science

 

원전의 사유화가 안전성 높여 영리 병원 논의에도 적용할수도

 

Based on Catherine Hausman, Corporate Incentives and Nuclear Safety, American Economic Journal: Economic Policy, Vol. 6 No.3 (2014), pp. 178-206.

 

무엇을 왜 연구했나?

원자력 발전소는 일시에 엄청난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어느 나라에서든 정부의 철저한 감독과 감시를 받아왔다. 1970년대 말 이후 생산성 향상과 비용 절감을 위해 탈규제 정책을 추진해온 미국은 1990년대 원자력발전소까지 민영화했다. 그 결과 지난 20년 동안 미국 전체 원자력발전소의 거의 절반의 소유권이 정부에서 민간으로 이전됐다. 이러한 소유권 변화 과정에서 가장 큰 우려는 원자력발전소의 안전 문제에 집중됐다. 이 우려는 시장경쟁에 직접 노출돼 있는 발전소가 이익을 극대화하는 데 치중함으로써 안전에 대한 투자를 소홀히 할 것이라는 논리에 기반을 두고 있다. 하스에너지연구소 연구원 캐서린 하우스만의 이 논문은 소유권의 이전, 즉 민영화가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에 어떻게, 그리고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가를 구체적으로 검토했다.

 

무엇을 발견했나?

원자력발전소의 안전도 측정은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의 다섯 가지 안전조치- 초기 상황(계획되지 않은 전력 변화), 화재, 강제적 규제조항의 강화, 집단 노동자 방사능 노출 및 평균 노동자 방사능 노출에 대한 자료를 토대로 했다. 민영화된 발전소에서는 초기 상황 17%, 화재 45%, 강제적 규제조항의 강화가 35%, 집단 노동자 방사능 노출 25%, 평균 노동자 방사능 노출 18%가 각각 줄었다. 이 추세는 원자로의 종류와 장소와 관계 없이 유사하게 나타났다. 또한 민영화된 발전소와 그렇지 않은 발전소를 비교해보면 민영화된 발전소의 안전도가 지속적으로 향상됐음을 알 수 있다.

 

안전도가 저하되지 않고 향상된 결과는 두 가지로 설명이 가능하다. 첫째는 민영화된 발전소는 사고가 나도 정부로부터 보상이나 지원을 받을 수 없다. 사고로 인해 폐쇄할 경우 처리비용은 모두 정부가 아닌 투자자가 부담해야 한다. 둘째는 사고로 인해 폐쇄하는 데 드는 비용이 안전조치를 강화하는 데 드는 비용보다 훨씬 더 크다. 즉 민영화된 발전소는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을 강화해야 할 명백한 경제적 유인이 존재하는 것이다. 즉 민영화된 발전소가 폐쇄될 경우 사후적 비용(ex post cost)이 너무 크기 때문에 예방조치를 소홀히 할 수 없는 사전적 유인(ex ante incentive)에 더 민감할 수도 있을 것이다.

 

연구결과가 어떤 교훈을 주나?

2011 311일 일본에서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안전 문제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줬다. 그 이후 우리나라에서도 여러 번 원자로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사고들이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정부는 이러한 사고들이 원자력발전 반대운동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해 원인을 정확히 설명하기보다는 논란을 잠재우기 급급했다. 이런 점에서 원자력 안전문제를 정부가 전담하기보다는 정부와 민간이 어떻게 같이 공조할 것인가에 대한 검토를 해볼 필요가 있다. 이 연구 결과가 보여주는 것처럼 경제적 유인을 잘 고려한다면 민영화가 안전의 약화가 아니라 강화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교훈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의료민영화에도 적용될 수 있다. 소유권의 변화가 공공성의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팽배하다. 이 우려를 종식시키기 위해서는 영리병원이 사익과 공익을 조화시킬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여기에서도 가장 중요한 고려사항은 영리병원이 공공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경제적 유인을 제공하는 것이다.

 

이왕휘아주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leew@ajou.ac.kr

필자는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뒤 런던 정경대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아주대 정외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 연구 분야는 국제금융통화체제, 기업지배구조 등이며등 국내외 정치경제 학술지에 다수의 논문을 게재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48호 The New Chapter, Web 3.0 2022년 07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