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Food & Biz

중국 술 이야기 알면 비즈니스가 ‘술술’

문정훈 | 267호 (2019년 2월 Issue 2)
Article at a Glance
중국 술은 크게 색상을 기준으로 홍주(紅酒), 황주(黄酒), 백주(白酒) 세 가지로 구분한다. 홍주는 포도주, 황주는 곡물을 원재료로 한 발효주, 백주는 곡물을 발효한 밑술을 가열 증류해 만든 증류주로 우리나라에서도 탕수육과 함께 즐겨 찾는 술이다. 특히 백주는 향을 기준으로 농향(浓香)형, 청향(清香)형, 장향(酱香)형 등 크게 세 가지로 세분할 수 있다. 중국집에서 탕수육과 먹던 백주에 대한 기억이 세대별로 차이가 나는 이유는 국내에서 음용되는 백주가 유행을 탔기 때문이다. 1980∼1990년대 중국집에서 먹던 백주는 대개 50도가 넘던 홍성 이과두주(紅星 二鍋頭酒)로 우리의 증류식 소주와 비슷한 청향형에 속한다. 반면 2000년대 초반 들어 수입되기 시작한 공부가주(孔府家酒)와 연태고양주(烟台古酿酒)는 꽃향기, 혹은 과일향이 느껴지는 농향형의 보급형 저도주다. 중국 백주의 다양함과 미묘함, 그리고 그 전통의 깊이는 위스키의 세계를 넘어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비즈니스 식사 미팅을 기획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장소는 중국집이다. 대체로 불호가 없고 룸으로 분리돼 있기 때문에 비즈니스 식사 미팅 장소로 선호된다. 그러나 서로 다른 두 조직의 사람들이 만나 공통의 소재가 부족한 상황에선 중국식 회전 원탁 테이블을 바라보며 어색한 침묵의 시간이 흐르곤 한다. 완벽히 분리된 룸에서라면 그 침묵의 시간이 영원같이 느껴진다. 그리고 이를 무마하기 위한 의미 없는 구호, “자, 한잔하시죠”가 나온다.

가입하면 무료

  • 문정훈moonj@snu.ac.kr

    - (현)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부교수
    - (현) Food Biz Lab 연구소장
    - KAIST 기술경영학과 교수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문정훈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