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of the Future : 2020년 시나리오

기업의 경계 허무는 글로벌 지식 네트워크

72호 (2011년 1월 Issue 1)

 
 

편집자주 미래 사회를 정확하게 예측하는 일은 불가능합니다. 미래를 예측하려 들지 말고,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며 미래를 스스로 만들라는 주문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글로벌 기업 지멘스가 바라본 미래 사회의 모습을 전해드립니다. 이 글은 지멘스가 발행하는 ‘Picture of the Future’에 실린 ‘The Living Desert’와 ‘Trillions of Dollars for the Modernization of Infrastructures’를 전문 번역한 것입니다.
 
 
“오픈 이노베이티브(Open Innovative) 입사를 환영합니다. 난 디에고(Diego) 상무라고 합니다.”
 
해변의 약간 허름해 보이는 건물 앞에 택시가 멈춰 섰다. 택시에서 내린 나는 내 눈을 믿을 수 없었다. 독일 브레멘에서 IT와 공학을 복수전공한 나는 브라질 니테로이(Niterói) 시에 위치한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 분야 세계 최고 기업인 이 회사에 지원했고, 뜻밖에 곧바로 채용이 됐다. 가상현실이 일상화된 시대지만 같이 일할 사람을 직접 만나는 게 좋다. 그래서 브라질까지 오게 된 것이다. 물론 이 나라에 끌리는 점이 있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
 
선도적인 글로벌 기업의 본사가 어떤 모습일 거라고 머릿속에 그리고 있던 것은 아니지만, 이 해변의 허름한 건물은 정말 실망스러웠다. 게다가 하와이안 풍의 셔츠에 반바지를 입고 슬리퍼를 끄는 남성이 임원이랍시고 마중 나올 것이라고는 상상조차 못했다. 내가 제대로 찾아온 게 맞나? 명함에 기재된 주소를 몇 번이고 확인했는데 뭔가 잘못된 걸까?
 
“당신이 요하네스군요?”
 
디에고 상무의 질문에 마지못해 고개를 끄덕였다. 그는 곧장 회사에 대한 설명을 시작했다.
 
“이미 알고 있을 테지만, 오픈 이노베이티브는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에 연구 제휴와 각종 솔루션 개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일을 하기 위해서는 그저 총명한 직원과 저장 공간 그리고 클라우드 컴퓨팅 역량, 즉 가상공간만 있으면 됩니다.”
 
얼굴이 화끈 달아올랐다. 새로운 상사는 내 마음을 훤히 읽고 있는 듯했다.
 
디에고 상무는 건물 한 쪽으로 날 안내했다. 그가 보안 패널에 손바닥을 대자 문이 열렸다. 우린 원탁이 놓인 방의 한가운데로 들어섰다. “여기가 우리 회사의 쇼룸입니다.”
 
디에고 상무가 버튼을 누르자 3차원 홀로그램이 탁자에서 불쑥 솟아 나왔다. 홀로그램을 통해 여러 개의 점과 선으로 복잡하게 뒤얽힌 낯선 구조물이 나타났다.
 
“이게 우리 회사 비장의 무기죠. 거대한 지식 네트워크라고 할 수 있어요. 수만 개의 각 점은 아마추어 발명가, 과학자, 연구소를 뜻합니다. 이들 모두 우리의 인터넷 플랫폼에 등록돼 있어요. 우리가 요청하면 각자의 지식을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이죠. 끊임없이 연결된 선들은 각 점들이 서로 어떻게 소통하는지를 보여줍니다. 이 중심에 우리 회사가 있습니다. 우리 회사를 통해 모든 소통이 궁극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이죠.”
 
“이게 새로운 얘긴가요? 인터넷 서비스업체에서는 이미 수년 전부터 사용하던 방식인데요.”
 
내 질문에 디에고 상무도 동의한다는 듯이 고개를 끄덕였다.
 
“맞습니다. 하지만 우리 회사 서비스는 다른 개방형 혁신(OI) 업체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뛰어넘습니다. 소소한 문제에 대한 개별 솔루션을 찾아내 고객에게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각종 통합 솔루션도 대신 개발해주는 옵션까지 제공합니다.”
 

그가 신호를 보내듯 허공에 대고 손을 움직였다. 어딘가에 숨어 있는 카메라가 그의 움직임을 포착하는 듯했다. 그러자 가상실험실 홀로그램이 나타났다.
 
“현재 진행 중인 사업 모델의 예를 보여드리겠습니다. UN측이 에코시티 모델 개발을 의뢰해왔습니다. 맞춤형 인프라를 통해 지속가능한 도시를 개발하기 위한 모델링과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가상공간 모델에 대한 용역이죠. 이를 위해서는 교통, 상수도, 건축 기술과 같은 개별 요소를 아주 미세한 부분까지 조율하고 최적화해야 합니다. 도시를 개발하면서도 동시에 환경을 보호해야 하는 것이죠.”
 
디에고 상무의 손이 이번에는 허공에서 책장을 넘기듯 움직였다. 그러자 새로운 세부 내용이 홀로그램으로 나타났다.
 
“모든 기업 고객들이 그래왔듯이 UN도 다른 고객사처럼 최대 원가 비용과 운영 비용이 포함된 상세 견적을 보내왔습니다. 우리는 이 수치들을 회사의 지식 네트워크에 입력했습니다. 최고의 솔루션을 제시하는 연구자나 연구소에게 지급될 포상금도 물론 포함돼 있습니다. 동시에 인터넷 공간에 가상 실험실을 열었습니다. 프로젝트마다 각각의 가상 실험실이 만들어지는 셈이죠. 의뢰받은 프로젝트의 복잡성과 ‘오픈 이노베이터(Open Innovator)’가 기여할 수 있는 지식의 수준에 따라 이들 개인 오픈 이노베이터들이 이 가상 실험실에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그들이 어디에 있든 상관없습니다. 이 이노베이터들은 제품과 처리 기술을 모아 놓은 온라인 데이터베이스에서 연구에 필요한 가상 요소들을 얻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고객의 요구 조건에 관한 내용도 저장돼 있습니다. 에코시티 프로젝트의 경우 가격, 지역별 날씨, 건축 소재의 친환경 요건 등 개별 인프라 요소들의 3D 모델과 같은 정보들이 포함돼 있습니다. 연구자들은 이 정보를 사용해 몇 주 내로 가상공간 내에서 실제 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모델을 구축 및 실험하고 최적화할 수 있습니다.”
 
디에고 상무의 열정이 느껴졌다. 그는 “이 프로젝트의 하이라이트는 에코 시티를 위해 우리가 만든 인프라”라고 말했다.
 
“우리는 크고 작은 발전소, 재생에너지, 전기차, 냉난방 저장 장치, 스마트 빌딩, 수천 개의 전력 미터기를 통합해야 했습니다. 또 해당 지역 소비자 행동을 시뮬레이션하고 부가 프로젝트를 통해 미리 개발된 새로운 솔루션과 이 시스템을 연결해야 했죠.”
 
그는 홀로그램의 각 부분을 가리키며 말했다.
“예를 들면, 러시아에 있는 주요 연구소들은 최근 개발된 합성 가스터빈에 관한 지식에 기여했고, 미국의 대학은 이러한 유형의 터빈을 위해 고효율 이산화탄소 분리 방법을 최근 개발했습니다. 마다가스카르의 한 저명한 건축가는 자신이 설계한 그린 고층빌딩 내에 농촌 지역의 수확을 높이기 위한 온실가스 포획 방법을 제안했습니다. 이처럼 전 세계의 전문가들이 상호작용을 하기 때문에 우리는 매우 복잡한 측면들을 최적화해야 합니다. 이러한 상호작용이 원활히 이뤄지고 창조성과 생산성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도록 중간에서 조정하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바로 당신이 할 일입니다. 가상공간 팀의 일원으로 당신은 전 세계 어디에서 어떤 컴퓨터로도 이와 같은 업무를 처리할 수 있습니다.”
 
디에고는 내가 이 일을 하고 싶어 조바심을 내고 있다는 것을 눈치 챘다. 열기를 식히려는 듯이 한마디를 건넨다.
 
“우선 쉬운 프로젝트부터 해볼까요? 한 병원 운영업체가 심혈관 질환 관련 지식 데이터베이스와 연관된 파일럿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할 대학을 찾고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 네트워크에 있는 대학을 통해 먼저 아이디어를 받아볼 것입니다. 이 프로젝트를 한번 진행해보시죠.”
 
디에고가 웃으며 말했다.
 
“먼저 상사로서 당신의 서핑 실력부터 알아봐야겠어요.”
 
갑작스러운 말에 놀라 그를 바라봤다. 디에고 상무는 웃으며 벽을 가리켰다.
 
“인터넷 서핑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서핑보드 챙기세요. 해변에서 좀 쉬고 합시다.” 
 
세바스티안 베벨(Sebastian Webel)
URL:http://www.siemens.com/innovation/en/publications/publications_pof/
pof_spring_2010/open_innovation/scenario.htm
 
동아비즈니스리뷰 348호 The New Chapter, Web 3.0 2022년 07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