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 Column

DBR 257호를 읽고

259호 (2018년 10월 Issue 2)




그야말로 ‘유튜브의 시대’다.

올드하게 맛집 검색을 초록 창에 한다고 주변 아저씨들을 조롱하며 인스타 검색을 과시하던 나인데 10대들은 심지어 빨간 창에 검색을 한단다. 문자보다 영상이 편한 세대들이라고 하니 왜 급식체가 나왔는지 단번에 이해가 되기도 한다. 젊은 세대일수록 인스타그램에서 유튜브로 흐름이 넘어간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10대들의 1인당 월 유튜브 동영상 시청시간 등의 수치들을 보니 과히 놀랍고 무서운 생각마저 들었다.

유튜브는 누구나 채널을 만들고 ‘방송인’이 될 수 있는 시대를 불러왔다. 심지어 어느 날 갑자기 ‘글로벌’ 스타가 되는 것도 가능해졌다. 요즘 사석에서 나름의 콘텐츠가 있고 소위 말발 좀 되는 친구들에게 ‘너 유튜브 해봐’가 종종 인사치레처럼 건네지곤 한다.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들의 월수입이 우리네들의 연봉을 넘어가기도 한다는 사실을 들을 때는 ‘우리도 해볼까? 콘텐츠를 뭘로 하지? 지금 이거 어때? 우리 술 마시는 걸 방송하는 거야. 어때? 재밌잖아.’ 금세 비방용 단어들이 난무하는 걸 깨닫고는 이내 말없이 술잔을 기울인다.

DBR 257호 ‘유튜브 마케팅’ 스페셜 리포트에서는 이런 현상들이 벌어지는 원인, 성공한 크리에이터들의 구체적 사례 등을 제시함으로써 마케터들이, 더 나아가서는 우리가 이 시대에 뒤처지지 않고 살아가기 위한 방법을 제시했다.

이번 스페셜 리포트 내용 중 ‘유튜브 콘텐츠 이렇게 만들어라’ ‘유튜브에서 인기를 얻고 많은 사용자의 호응을 이끌어내는 콘텐츠의 5가지 키워드’ ‘유튜브의 핵심 알고리즘’들은 나 또한 이 시대의 유튜브 세대들과 소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줬다. 읽고 나니 마음이 설

다. 대박 식당의 소스 비법이라도 전수받은 기분이 들었다. 당장 채널명을 지어야 할 것 같은 압박이 왔다. 누가 아는가. 조만간 나도 수백만 구독자를 거느리는 랜선 이모가 돼 월에 억대 수입을 벌어들이는 스타 크리에이터가 돼 있을지….



최경선
15기 독자패널 (바이팅 핑거스)

DBR 다음 호(260호, 2018년 11월 1호, 10월 다섯째 주 발간 예정)에는 스페셜 리포트로 ‘Simple Work’를 다룰 예정입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286호 Leadership for the New Era 2019년 12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