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 183호를 읽고

185호 (2015년 9월 Issue 2)

DBR 183호를 읽고

 

 

 

필자에게 인수합병(M&A)은 필자가 몸담고 있는 기업의 특성 때문에라도 더욱 가깝게 느껴지는 단어다. 필자가 다니고 있는 IT기업은스마터 플래닛(Smarter Planet)’을 주창하며 지난 15년 동안 100개가 넘는 기업들을 M&A한 바 있다.

 

하지만 마음속에서는 역량확장이라는 M&A의 의도 자체보다 그 실행 방안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갔다. M&A 이후 인수기업과 피인수기업 간 역량을 통합하고 이를 고객에게 어떻게 전달할 수 있을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던 차에 DBR 183호에 실린 PMI(Post Merger Integration)에 관한 기고문은 임직원의 입장에서 왜 M&A의 효과가 제대로 느껴지지 않는지 이해할 수 있게 했다.

 

한발 더 나아가 맥킨지가 1999년부터 2012년까지의 M&A 분석을 통해 유형 및 업종별로 TRS(Total Returns to Shareholders·주가 상승이나 배당 수익 등으로 주주가 벌어들인 총수익)를 분석한 자료는 상당히 유익했다. 실무를 담당하는 직원 입장에서 기업 경영상 M&A가 갖는 의도 및 역할을 개략적이나마 파악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를 바탕으로 추상적인 전략 차원에서 이해하는 데 그치지 않고 실제 실행 차원에서 계획을 세우고 수립 방향을 잡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듯했다.

 

뿐만 아니라 많은 IT 기업들이 그저 남들을 따라 무작정 M&A를 단행하는 것이 아니라 계획된 큰 그림 속 퍼즐을 맞춰나가는 과정이었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있었다.

 

한편 이번 호 스페셜 리포트는 한국형 M&A 전략 7계명 및 STX그룹의 M&A 스토리, PMI를 가로막는 한국적 문제 등 흥미진진한 토픽들을 다루면서 기존에 글로벌 IT의 기업에만 국한돼 있던 M&A 관련 지식을 한국 사정에 맞춰 확장하고 이해하는 데도 도움을 줬다.

 

점차 산업 간 구분을 넘어 합종연횡하지 않고서는 살아남기 힘들어지고, 많은 스타트업 기업들이 창업하고 합병되는 분위기 속에서 M&A는 이제 그저 소수 경영진만의 과제가 아닌 것 같다. 현업에 있는 직원들도 그 의도를 간파하고 빠르게 적응해 가는 것이 개인적 생존 전략이 될 듯하다. 이른바 M&A시대를 통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힘이 개인적 성장의 동력이 될 것으로 믿는다.

 

 

 

이봉호

DBR 9기 독자패널(한국IBM)

 

 

What’s Next?

DBR 다음 호(186, 2015 10 01, 9월 넷째주 발행 예정)에는 스페셜 리포트로 ‘Digital Disruption3: 환경, 보건을 다룰 예정입니다.

 

Call for Papers

 

고품격 경영 저널 DBR이 독자 여러분의 원고를 모집합니다. 전략과 마케팅, 재무, 인사·조직, 회계, 생산 관리, 국제 경영, 경영정보 시스템, 경영과학 분야는 물론 자기계발이나 미래 연구 등 개인과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글을 투고하시면 됩니다. 기업 현장에서 체득한 생생한 경험과 노하우는 물론 다양한 케이스 스터디도 보내주십시오.

DBR 독자는 한국 경제 성장의 주역인 비즈니스 리더들입니다. DBR을 통해 전문가 여러분의 탁월한 아이디어를 산업 현장의 주역들과 공유하시기 바랍니다. 게재가 확정된 원고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투고 방법: e메일 dbr@donga.com

 

문의: 02-2020-0567 www.dongabiz.com

동아비즈니스리뷰 348호 The New Chapter, Web 3.0 2022년 07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