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삼성전자 DBR 공부모임 이노사이트

“집단지성의 힘 체감합니다”

하정민 | 50호 (2010년 2월 Issue 1)


“동아비즈니스리뷰(DBR)는 콘텐츠가 전문적이고 실용적이어서 기업 경영진이 읽기에 그만입니다. 경영진의 지적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것도 물론입니다. 한국 사회에서 누군가 이런 매체를 만들었어야 했는데, DBR이 그 책임을 맡은 것이라고 봅니다.”
 
국내 최대 회계법인인 삼일회계법인의 김의형 부대표는 “DBR은 기업 경영의 통찰력과 솔루션을 준다”며 이같이 말했다. 2008년 1월 창간호부터 DBR을 구독하고 있는 그는 삼일회계법인에서 컨설팅 부문을 맡고 있다.
 
김 부대표는 인터뷰를 앞두고 DBR의 경쟁력을 따져보려고 구독하는 후배나 동료들과 함께 DBR을 분석해봤다고 말했다.
 
“저희는 ‘국내에서 DBR의 경쟁자(competitor)는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경제지나 주간지 등 일반 매체와 비교하면 DBR의 내용이 훨씬 깊이가 있습니다. 학술지와 비교하면 DBR은 한국적인 경영 환경에 맞는 실질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구요.”
 
그는 “DBR은 기존에 없던 새로운 매체를 만들어 포지셔닝(positioning)을 했다”며 “특히 일반 매체와 비교해봤을 때 DBR만의 차별화된 콘텐츠가 돋보인다”고 말했다.
 
“DBR은 국내외 유수 컨설팅회사와 교수 등 전문가 풀을 풍부하게 갖추고 이들의 글을 싣기도 하고 이들과 케이스 스터디를 공동 작업하기도 합니다. 또 팩트를 바탕으로 이론(theory), 방법론(methodology)까지도 개발합니다. 이는 기자들이 자체적으로 작업해 팩트를 나열하는 데에 그치는 일반 매체와는 확연하게 다른 점이지요.”
 
김 부대표는 DBR을 읽는 게 경영 활동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줄곧 세무와 회계를 맡다가 컨설팅 부문으로 옮겨온 뒤 DBR이 더욱 유용해졌다고 했다.
 
“컨설팅 부문에서 살아남으려면 끊임없이 변화와 혁신을 시도해야 합니다. 세무와 회계 부문과 달리 컨설팅 분야는 훨씬 역동적이지요. 경쟁자가 많아지면 가격이 하락하고, 또 다른 새로운 서비스를 내놓아야 합니다. 이럴 때 DBR이 소개한 연구개발(R&D)과 마케팅 등에 관한 콘텐츠를 읽고, 이를 컨설팅 서비스에 접목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얻었지요.”
 
또 그는 “업무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평소 궁금했던 것들의 해답을 DBR에서 찾았다“며 “DBR을 읽으면 다양한 분야에서 급변하는 경영 환경을 이해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프리미엄과자인 ‘마켓O’나 LG텔레콤의 데이터통신 서비스인 ‘오즈’를 보고 ‘기업들이 왜 그런 상품을 개발했는지’ 궁금했지만 시간이 없어 누구에게 물어보지 못했는데, DBR이 그것을 분석해줬다는 것이었다.
 
그는 DBR이 한국 사회의 ‘지식 허브’로서 위치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몇 가지 사항을 주문했다. “바쁜 경영진들을 위해 DBR 콘텐츠를 동영상으로 만들어 서비스했으면 좋겠다” “기사 내용을 요약한 부분인 ‘Article at a Glance’의 내용을 더욱 풍부하게 했으면 좋겠다” 등이다. 김 부대표는 “DBR 2주년을 축하한다”며 “미국의 하버드비즈니스리뷰(HBR)보다 뛰어나고 고급스러운 콘텐츠를 담아내는 매체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가입하면 무료

인기기사
NEW

아티클 AI요약 보기

30초 컷!
원문을 AI 요약본으로 먼저 빠르게 핵심을 파악해보세요. 정보 서칭 시간이 단축됩니다!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