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 그 미묘한 역학

210호 (2016년 10월 lssue 1)

칭찬은 주는 것도, 받는 것도 어렵기는 매한가지이다. 좋은 것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맘껏 주거나 덥석 받지 못한다. 우리의 이 같은칭찬 알레르기는 더 따뜻할 수도 있는 사무실 온도를 3도쯤 낮추고 있는 것은 아닐까. 칭찬받으면 쑥스러워 눈 돌려 딴청을 핀다는 A차장, 상사의 칭찬 뒤에 무슨 반전이 있을까 긴장하는 B과장, 상사의 형식적 칭찬에 기분이 언짢아지는 C대리, 칭찬 내용에 동의가 안 돼 손사래를 치는 D팀장 등 칭찬은 이러저러한 이유로 공정한 거래 과정을 갖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칭찬에 대해 우리가 부여하고 있는 각종 의미 때문에 칭찬은 안타깝게도 오염돼 유통되고 있다.

 

칭찬을 하면 교만해질까봐, 하려 해도 적당한 표현이 떠오르지 않아, 도대체 칭찬할거리가 없어서, 평소 칭찬을 하면 성과평가 시 지장이 있을까봐, 남발하면 소위약발이 떨어질까에 대한 우려 등등 각종 이유가 칭찬을 가로막는다. 무엇보다도 잘못된 것을 바로 잡아주는 것이 리더 역할의 본질이라 생각하다보니 단점에만 예민해져 간다. 그런데 커다란 발전이나 큰 성과만 칭찬한다면 칭찬할 일은 줄어들고 의욕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칭찬은 대상이 훌륭하냐의 문제이기 전에 내가 무엇에 주목하느냐의 문제이다. 장점이 시야에 안 잡히는 리더랑 함께 일하는 조직이 어떨지 상상해보라. 근본적으로 칭찬의 문법을 바꿀 필요가 있다. 잘해서 칭찬하는 것이 아니라 잘하라고 칭찬하는 것으로.

 

그렇다면 무엇을 어떻게 칭찬할 것인가? 칭찬은 어떤 일을 했을 때 그 사실을 칭찬하는사실 칭찬과 역량이나 성품을 알아주는사람 칭찬이 있다. “지난번 프레젠테이션 잘했어요는 사실 칭찬이고, “의견을 자신 있게 개진했고 설득력이 탁월했어요는 사람 칭찬이다. 팩트 차원의 사실 칭찬을 역량으로 바꾸면 사람 칭찬이 된다. 사실로 끝나는 것보다 그것을 가능케 한 태도, 역량, 품성의 차원으로 확장하면 칭찬 레퍼토리가 풍부해진다. “김 대리는 일처리를 참 잘합니다라는 칭찬은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를 덧붙여언제나 기한을 잘 지키고 타 부서의 요구에 즉각 대응하죠. 성실하고 책임감이 강합니다로 확장될 수 있다. 이렇게사실-근거-성품 3박자로 하면 칭찬이 탄탄해진다. 구체적으로 표현되면 될수록 칭찬은 그 사람의 가슴에 깊게 자리한다.

 

정 칭찬거리가 없을 때는 미래에 초점을 맞춰보라. “앞으로 ○○한 상황에서 포용력을 잘 발휘할 것입니다” “구성원들의 특징을 잘 파악하고 있으니 팀워크를 잘 만들어갈 것으로 기대됩니다와 같이 말이다. 또는 의도를 칭찬하는 방법이 있다. “여러 사람의 시각을 반영하려 한 점이 훌륭했습니다.” “시간이 걸려도 완성도를 높이려는 노력이 돋보입니다.”

 

칭찬의 보너스는 칭찬을 받고 나면 칭찬해준 사람에 대해 호감을 갖게 된다는 점이다. ‘나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구나하는 심리적 안전감과 나도 그에게 칭찬을 해줘야겠다는 보은(報恩)의 마음까지 생긴다. 혹시 칭찬이 또 나올까 싶어 더 귀 기울이게 되니 칭찬은 영향력을 키우는 아주 좋은 방법인 것이다.

 

칭찬을 받는 자세도 중요하다. 칭찬을 들으면아뇨, 그렇지 않습니다라고 부정하거나 심지어 장황하게 항변하기도 하는데 자신은 겸손한 사람이 될지 몰라도 애써 칭찬해준 사람은 안목 없는 사람이 된다. 무안해져서 그에게 다시는 칭찬 안 하기로 결심할 수도 있다. 내용의 진위보다는 관심 있게 지켜봐 준 점, 일부러 말로 표현해준 성의 등에 주목해 감사히 받아들이면 된다. 칭찬은 칭찬일 뿐 사실 규명을 위한 대화가 아니다. 한 사람의 실체를 규정하는 한 방의 거한 칭찬보다 작고 일상적으로 주고받는 소소한 칭찬이 필요하다. 사람 마음을 움직여 행동을 이끌어내는 가장 원초적 힘은 자기긍정성과의 일상적 마주침에 있기 때문이다.

 

한숙기 한스코칭 대표 star@hanscoaching.com

 

한숙기 한스코칭 대표는 서울대 및 동 대학원 언어학과를 졸업하고 헬싱키 경제경영대학 (HSE)에서 경영학 석사를, 서울과합종합대학원(aSSIST)에서 경영학 박사 과정을 마쳤다. 국제코치연맹(ICF) 인증 코치로서 대기업, 다국적기업 경영자 및 임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리더십 코칭을 벌여왔다.

 

편집자주

DBR리더십 고수를 꿈꾸는 기업 중간관리자들을 위해 ‘Leadership Espresso’ 코너를 연재합니다. 한숙기 한스코칭 대표가 깊이

있는 인문학적 지식과 다양한 현장에서의 코칭 경험을 토대로 리더십 역량을 키워줄 짧지만 강력한 팁을 전합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45호 Fake Data for AI 2022년 05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