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메디치 가문의 창조 경영 리더십 <2>

與民同樂: 몸을 낮춰 대중의 편에 서다

김상근 | 57호 (2010년 5월 Issue 2)

 

유약겸하(柔弱謙下)와 여민동락(與民同樂)
메디치 기업은 후발주자였다. 원래부터 귀족 가문으로 출발한 것도 아니고, 비즈니스의 경험이 많은 사람들도 아니었다. 피렌체 시장을 장악하고 있던 귀족 가문과 부호(富豪)들의 견제가 살벌할 만큼 극심했다. 어느 사회에서나 기존 체제를 장악하고 있는 기득권은 새로운 세력의 진입을 반가워하지 않는다. 14세기 말, 피렌체의 분위기는 더욱 그랬다. 말이 공화정이지 실제로는 귀족 명문가들(Grandi)이 피렌체 정치와 경제를 좌지우지하고 있었고, 메디치 가문과 같은 신규 시장 진입자에게는 여러 규제와 견제장치가 가동되고 있었다. 피렌체의 변두리 시골 마을인 무젤로(Mugello) 출신의 메디치 가문의 수장 조반니 디 비치는 바짝 몸을 낮추며 강자와의 경쟁을 의도적으로 회피했다.
 
유능하나 그것을 드러내지 않고 뒤로 물러설 것! 온화하게 몸을 낮추며 조용히 처신할 것! 이러한 유약겸하(柔弱謙下)가 메디치 가문이 세상을 열어가던 첫 번째 원칙이었다면, 1  언제나 대중의 편에 서서 피렌체 시민들과 함께 한다는 여민동락(與民同樂)의 정신이 메디치 가문의 두 번째 신조였다. 2  보통 사람들의 눈높이에 시선을 맞추고, 피렌체 시민들이 좋아하는 것을 하고, 그들이 싫어하는 것은 추진하지 않았다. 메디치 가문은 늘 ‘옳은 일을 하는 것(Do the right thing)’을 기업 경영의 대원칙으로 삼았다. 옳은 일이란 언제나 ‘대중이 진심으로 원하는 일’이었다. 메디치 가문은 대중이 원하는 일이라면 손해 보는 일도 했고, 대중이 원하지 않는 일이라면 이익도 과감히 포기할 줄 알았다.
 
메디치 가문의 문장
메디치 가문의 사람들의 행적이 피렌체의 역사 기록에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12세기부터다. 그 이전의 역사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다시 말하면, 별 볼 일 없는 집안이었다는 것이다. 유럽의 중세시대가 막바지로 접어들던 12세기 후반부터 피렌체 역사에 등장한 메디치 가문은 어느 때부터인가 독자적인 가문의 문장을 사용했다. 그 문양의 의미를 살펴보면 가문의 초기 실상이 드러난다.
 
방패처럼 보이는 패널에는 여섯 개의 둥근 공(palle)이 박혀있다. 3  이 공을 환약(丸藥)으로 보는 첫 번째 견해가 있다. 영어로 의술(醫術)을 메디신(Medicine)이라고 하는데 메디치(Medici)와 같은 뜻이다. 메디치 가문의 조상들이 의약(醫藥) 관련 직종에 종사했다고 보고 가문의 문장에 새겨진 둥근 공을 환약으로 추정하는 것이다. 지금과 달리 중세 말기 유럽에서 의사 혹은 약사는 비교적 낮은 계층에 속했다. 메디치 가문을 의약과 관련된 집안으로 해석하는 것은 메디치 가문의 딸로 프랑스 왕실에 시집을 간 카테리나 데 메디치(Caterina de’ Medici) 때문이다. 프랑스 왕실 사람들은 이탈리아에서 시집 온 카테리나가 왕실 귀족가문 출신이 아니라고 트집을 잡았다. 카테리나가 이탈리아라는 적대국가에서 온 신분이 낮은 여자라고 깔보기 위해 메디치 가문의 문장을 환약으로 간주했다. 4 물론 메디치 사람들은 이런 견해를 가문에 대한 모독으로 받아들였다.
 
두 번째 견해는 문장에 박힌 공이 환약이 아니라 동전을 상징하다는 것이다. 메디치 기업의 주력회사였던 메디치 은행은 원래 작은 환전상에서 출발했다. 피렌체의 환전상들은 건물 간판에 동전 모양을 새겨 넣고 장사를 했기 때문에 이런 광고판이 자연스레 가문의 문장이 되었다는 설명이다. 가장 개연성이 높은 해석이다.
 
마지막 세 번째 해석은 16세기 후반에 등장했다. 문장에 새겨진 공이 환약이나 동전이 아니라 방패에 찍힌 여섯 개의 철퇴 자국이란 설이다. 코시모 1세로부터 시작되는 16세기 중엽의 메디치 가문은 자신들을 피렌체의 대공(Grand Duke), 즉 통치자(왕족) 가문이란 점을 강조하기 위해 가문의 출발점을 강력한 무공과 힘을 가진 장군의 이미지와 결합시켰다. 서기 800년의 황제 대관식을 통해 유럽의 신성로마제국 시대를 열었던 샤를마뉴(Charlemagne, 찰스 대제, 742814)의 충성스러운 군인 아베라르도 데 메디치(Averardo de’ Medici)와 연관된 전설이다. 황제의 명을 받은 아베라르도는 유럽의 천하통일을 위해 이탈리아 피렌체 인근의 무젤로 지역으로 출정했다. 거인 괴물이 자주 출몰해 주민들을 괴롭힌다는 보고를 받은 아베라르도는 그 거인 괴물과 일대 일 결투를 벌였다. 거인은 거대한 철퇴를 휘두르며 공격했지만 아베라르도는 방패로 이를 막으며 싸워 승리를 거두었다. 이 때 생긴 방패의 철퇴 자국이 바로 메디치 가문의 문장이 되었다는 해석이다. 메디치 가문에 전해져 내려오는 전설에 의하면 아베라르도는 거인과의 싸움에서 승리했고, 신성로마제국의 황제는 철퇴 자국이 박힌 방패를 무젤로 지역에 정착한 메디치 가문의 문장으로 승인했다고 한다.
 
가문의 문장을 통해서 추정할 수 있는 메디치 가문의 첫 출발은 평민에 불과했던 약제상이었거나 환전상 아니면 용병으로 활약한 군인이었다는 것이다. 어느 것 하나도 메디치 가문이 이룩한 위대한 업적을 예견할 만한 고귀한 직업이 아니다. 귀족 가문도 아니었고 더더구나 왕족과는 거리가 먼 한미한 집안이었다. 어떻게 이렇게 평범한 집안이 세계 최고의 부를 축적하고, 교황과 프랑스 왕비를 각각 두 명씩이나 배출하는 위대한 가문으로 도약할 수 있었을까?

가입하면 무료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