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경영 서적

스티브 잡스外

93호 (2011년 11월 Issue 2)





 
 “우리 아이들이 나에 대해 알았으면 했어요. 아이들이 나를 필요로 할 때 항상 곁에 있어주진 못했지요. 그래서 아이들이 내가 무엇을 했는지 이해하기를 바랐습니다. 또 몸이 아프기 시작하니까 내가 죽고 나면 다른 사람들이 나에 관한 책을 쓸 거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누군가에게 직접 내 얘기를 들려줘야겠다 싶었지요.”
 
스티브 잡스가 <타임>의 전 편집장이자 CNN의 전 최고경영자인 월터 아이작슨을 불러서 전기를 써달라고 부탁한 이유다. 이 책은 스티브 잡스가 직접 참여한 유일한 공식 전기다. 저자 아이작슨은 2009년부터 2년간 잡스와 함께 어린 시절 집을 방문하거나 산책을 하며 그를 40여 차례 집중 인터뷰했다. 잡스의 친구, 가족, 동료뿐 아니라 그에게 반감을 가진 인물이나 라이벌까지 포함해 100여 명의 인물들을 만났다. 그중에는 잡스의 최대 라이벌이었던 빌 게이츠를 비롯해 애플의 공동 창업자 스티브 워즈니악, 애플의 핵심 디자이너 조너선 아이브, 애플의 후계자 팀 쿡 등이 모두 포함돼 있다.
 
이 책에는 스티브 잡스의 모든 것이 담겨 있다. 부모 집의 조그마한 차고에서부터 시작해 세계적 기업이 된 애플의 성장 비밀, 애플 Ⅰ에서 시작해 매킨토시와 토이스토리를 거쳐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이르는 혁신적 제품들의 탄생 비화, 가족 이야기, 애플 CEO 사임 이후 두 달여에 걸친 마지막 순간까지 처음 공개되는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잡스는 아이작슨이 집필을 시작하기 전에 약속받은 대로 집필 과정에 어떠한 영향력도 행사하지 않았고 사전에 보여 달라고 하지 않았다. 덕분에 이 전기에는 그의 내밀한 이야기들도 실려 있다.
 
무엇보다 독자들의 관심을 끄는 것은 잡스가 직접 구술한 내용들이 잘 정리돼 있다는 것이다. 잡스의 건강이 나빠진 후 구글의 공동 창립자인 래리 페이지는 잡스에게 좋은 CEO가 되는 방법에 대해 조언해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 잡스는 당시를 회상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집중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눴어요.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을 어떻게 구축하는지 등 사람을 뽑는 일에 대해서도 얘기했지요. B급 직원들로 채워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 어떤 블로킹과 태클 동작들을 취해야 하는지 설명해줬어요. 내가 가장 강조한 것은 집중이었습니다. 구글이 어떤 회사로 성장하길 바라는지 파악하고 가장 집중하고 싶은 다섯 제품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제거하라고 말했습니다.”
 
괴팍하다고 알려진 자신의 성격에 대해서는 이렇게 회고했다.
 
“나는 내가 사람들을 함부로 다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솔직하게 말하는 게 나의 일이다. 우리는 서로에게 가혹할 정도로 솔직하며 내가 엉터리라고 생각하면 누구든 내게 그러한 생각을 말할 수 있고 나 역시 그럴 수 있다. 우리는 이따금 서로에게 소리를 질러가며 떠들썩하게 논쟁을 벌이기도 했는데 내게는 그것이 최고의 순간들 가운데 몇몇이었다.”
 
책의 가장 마지막에 실린 잡스가 직접 쓴 글은 깊은 감동과 울림을 준다.
 
“애플이 사람들에게 공감을 얻는 이유는 우리의 혁신에 깊은 인간애가 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중략) 대부분의 창의적인 사람들은 이전의 다른 사람들이 이룩해 놓은 것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 고마움을 느낀다. 우리 중 많은 사람들 역시 인류에게 무언가 기여하기를 바란다. 우리는 우리가 가진 재능을 사용해 깊은 감정을 표현하고 이전 시대에 이뤄진 모든 기여에 대해 고마움을 표현하고 그 흐름에 무언가를 추가하려고 노력한다. 이것이 나를 이끈 원동력이다.”
 
신수정 기자 crystal@donga.com
 
 
 
 
저자는 하버드 로스쿨 교수이자 수많은 협상을 성공적으로 해결한 협상 전문가 로버트 누킨이다. 책의 원제는 ‘Bargaining with the Devil’. 그는 골치 아픈 상황에 빠뜨리는 상대를 ‘악마’라 칭하고 이들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설명한다. 저자가 제시한 ‘악마를 다루는 하버드식 협상술’ 네 가지는 첫째, 얻고자 하는 것과 잃게 될 것을 체계적으로 비교하라. 둘째, 혼자 분석하지 말고 다른 사람에게 조언을 구하라. 셋째, 예측은 중요하지만 절대적인 것이 아니다. 넷째, 정의 때문에 실용적 판단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이다.
 
 
 
 
1980년대 초 <더 골>이라는 기업경영소설로 유명해진 엘리 골드랫의 유작이다. 그는 이 책에서 불가능한 수요예측보다는 품절 상품을 줄이는 것에 집중하라고 조언했다. 재고관리 문제에 TOC(Theory of constraint) 이론을 적용해 품절 상품에 대한 구체적 해결책을 제시했다. 딱딱한 이론 설명이 아니라 가정용 직물 체인점의 지점장 폴을 주인공으로 하는 경영소설이어서 재미있게 잘 읽힌다. 원제는 ‘Isn’t It Obvious?:A Business Novel on Retailing Using the Theory of Constraints’.
동아비즈니스리뷰 348호 The New Chapter, Web 3.0 2022년 07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