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Seller Preview

워런 버핏이 전하는 경영의 비밀

57호 (2010년 5월 Issue 2)

오마하의 현자로 불리는 워런 버핏의 지혜는 버핏의 투자회사인 버크셔 해서웨이가 매년 주주들에게 보내는 편지에 잘 나타나 있다. “단순하고 구식이지만 차근차근하라”로 표현될 수 있는 그의 경영 원칙을 하나씩 살펴보자.
 
1.주주: 장기적 시각을 가져라
주주로서 자신의 투자가 더 많은 가치를 창출하여 매도할 때까지 보유하는 한 장의 종이에 불과하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영원히 관여할 목적으로 그 비즈니스를 소유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라. 매일 주가의 움직임으로 성공을 평가하기보다 장기적인 회사의 발전으로 성공을 평가하라는 의미다. 당신이 기업 관리자라면, 주주들을 공동 벤처 투자자로 대하라. 긴 안목으로 봤을 때 주주들을 가족처럼 대해야 한다. 이러한 인식을 가지려면 보유한 자금을 기업 자산과 보조를 같이 하며 움직이는 것이 이상적이다. 가장 좋은 조정은 자신이 경영하는 회사에 상당한 비율의 개인자산을 투자했을 때 이루어진다. 이것이 주주 파트너들이 돈을 벌고 당신도 정확히 그들과 비례한 몫의 돈을 버는 방식이다.
 
2.문화: 최소한의 간섭
버크셔 해서웨이의 기업문화는 강력하다. 기업을 인수할 때 출구 전략을 전혀 염두에 두지 않는다. 그보다는 잘 운영되는 회사를 인수한 다음 계속해 보유하고자 한다. 또 회사가 버크셔에 인수될 때, 그 회사의 경영진이 워런 버핏을 비롯한 그 누구에게든 최소한의 간섭만을 받으며 자신들이 계속해서 회사를 경영할 수 있게 한다. 버크셔는 주주들이 장기적 관점에서 생각하도록 장려하기 때문에 분기별 수익에 대해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 기업을 경영하는 CEO들이 받아들일 것으로 예상되는 그 어떤 운영 또는 자본 배분 정책을 갖고 있지 않다.
 
3.지배구조: 독립적인 이사진
기업에서 최악의 이사진은 CEO가 하려는 일을 자동적으로 허가하기만 하는 이사진이다. 이사진의 취지는 주주를 대표해 CEO가 하는 일에 대해 책임을 지게 할 그룹을 두는 데에 있다. 따라서 훌륭한 이사진은 진정으로 독립적이고, 회사에 관심을 가지고 있어야 하며 주주를 중심으로 생각해야 한다. 독립적인 이사진은 CEO 참석 여부에 상관없이 모여서 회사의 진행상황을 논의해야 한다. 버크셔는 이사진이 정기적으로 모여서 토론하도록 장려한다. 워런 버핏은 “만약 탐욕스러운 경영진이 도를 넘어 주주들의 주머니에 지나치게 깊숙이 손을 넣으려고 한다면, 이사진은 경영진의 손을 때려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4.경영진: 기업 인수시 경영진도 승계하라
기업을 인수할 때, 소속된 경영진도 함께 승계하도록 해야 한다. 좋아하고 존경하는 사람들과 함께 일해야 모든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기 때문이다. 워런 버핏은 회사가 직원에게 할 일을 알려주는 게 아니라 회사가 스스로 일하려는 직원을 채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마찬가지로 기업을 인수하려면, 탄탄한 경영진이 자리를 잡고 있는 잘 운영되는 비즈니스인지, 그리고 그들을 계속 근무하도록 만드는, 장래에 행복을 느낄 수 있게 할 계획을 갖췄는지 살펴야 한다. 열정이 있는 경영진에게 해야 할 유일한 일은 ‘끼어들지 않는 것’이다.
 
5.커뮤니케이션: 모든 일을 공개하라
기업 내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솔직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라. 좋건 나쁘건, 혹은 대수롭지 않은 것이건 모든 사실을 완전하게 털어놓아라. 사람들에게 정보를 제공하라. 기업공개에 있어 절대적인 기준은 입장이 바뀌었을 때 자신이 알고 싶은 정보를 주주들에게 제공하는 것이다. 만약 경영자라면, 주주들에게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기업에 대한 장기적인 경제 전망 평가를 제공하는 게 고객, 직원, 공장, 또는 제품 사진으로 가득한 연례 보고서보다 훨씬 중요하다. 홍보 부서나 컨설턴트가 제공하는 모든 과대광고를 없애라. 버크셔는 주주들이 워런 버핏 등 회사 고위 경영진을 만날 수 있게 한다. 질의응답 시간이 5시간을 훌쩍 넘기는 일도 예사다. 회사는 별도의 애널리스트 브리핑 같은 일은 하지 않는다.
 
6 인수: 자기자본에 집중하라
주당순이익이 아닌 자기자본에 대한 수익률이 어느 정도인지에 집중하라. 이는 뛰어난 성과자와 낙오자를 구분한다. 탁월한 경영능력을 테스트하는 진정한 척도는 투자한 자기자본으로 무엇을 버는가 하는 점이다. 더 많은 자금을 모아 더 많은 수익을 내는 것은 경영자에게 위대한 업적이 아니다. 버크셔에는 기업 인수 여부를 결정하는 네 가지 기준이 있다. 우선 이해할 수 있는 사업이어야 한다. 경제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아야 한다. 유능하고 믿을 수 있는 경영진이 있어야 한다. 저렴한 가격이어야 한다.
7.
위험: 피하려 하지 말라
비즈니스에 위험은 항상 존재한다. 위험을 피하려 하지 말라. 불가능한 일이다. 반드시 감수하는 위험에 합당한 보상을 하라. 버크셔는 재보험회사다. 대부분 재보험회사는 엄청난 수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수지가 맞는 사업이다. 하지만 조만간 회사는 엄청난 금액을 지불해야 할 것이다. 유일한 문제는 피할 수 없는 그 일이 일어나는 시기가 언제냐는 것이다. 버크셔의 원칙은 다음과 같다. 첫째, 자신의 능력범위 내에 머물러야 한다. 둘째, 미래에 회사의 지급 능력을 위협하는 위험을 줄여야 한다. 셋째, 윤리적인 위험을 철저히 피해야 한다. 이 세 가지 원칙을 고수하는 한, 고의로 과도한 위험을 감수하게 되지는 않을 것이다.
 
8.보상: 기준을 이해하기 쉽고 명확하게 하라
반드시 성과에 대한 보상을 하도록 준비하되 경영진들이 하는 일과 그들이 받는 보수 사이에 분명한 기준선을 마련하라. 불합리하고 과도한 경영진 보상 제도는 이제 개혁할 때다. 단지 회사에 출근한다는 이유만으로 CEO에게 엄청난 급여를 지불한다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다. 버크셔 역시 경영진이 최고 기본 급여의 5배를 받을 수 있는 인센티브 보너스를 명시한 보상 제도를 마련해두고 있지만, 뛰어난 성과를 매우 간결하게 정의하는 것에는 신중을 기한다. 스스로 노력하지 않고 순풍의 혜택을 즐긴 사람들에게는 똑같은 정도의 보상을 하지 않는다. 또 동등함이라는 명목으로 다른 기업들의 과도한 보상과 맞먹는 보상 계약을 경계한다. 이런 이유로 보상 컨설턴트와 서비스 계약을 하지 않는다. 회사의 모든 임원 보상 규정은 이해하기 쉽고 버크셔가 모든 경영진이 성취하기를 바라는 바와 부합돼야 하기 때문이다.
 
9.시간: 중요한 일에 집중하기 위해 한가해져라
계획을 심사 숙고할 시간을 마련하라. 항상 뭔가를 해야 한다고 느끼지 말라. 속도를 늦추고 중요한 일에 집중하라. 버핏의 파트너인 찰리 멍거는 “워런과 나는 그저 가만히 앉아서 생각할 시간이 많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미국식 비즈니스에서는 매우 드문 경우다. 우리는 읽고 생각한다. 그래서 워런과 나는 대부분의 기업인들보다 덜 일하고 독서와 생각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 그렇게 하는 이유는 그런 삶의 방식을 좋아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워런 버핏이 세계 최대 투자기업의 최고봉이자 세계 최고의 갑부 중 한 명으로 꼽히지만, 그의 스케줄은 놀라울 정도로 한가하다. 그는 장황한 브리핑을 강요하지 않는다. 대개 사무실에서 약 5부의 신문과 엄청난 양의 연례 보고서, 10K(미국의 상장 기업이 미국증권거래소에 매년 제출해야 하는 기업실적리포트), 10Q(주식이 SEC에 등록된 기업들이 제출한 감사 받지 않은 4분기 재무보고서) 보고서를 읽는다. 근무시간 중 7580%는 독서를 하고, 나머지 시간에 전화로 주식 및 외환 거래를 한다.
 
10.투자: 한계를 인식하고 정확하게 평가하라
현명한 투자는 어렵지 않다. 미래에 가치가 증가할 가능성의 범위 내에서 정확하게 사업을 평가하는 것이다. 워런 버핏은 “우리의 주식투자전략은 1977년과 달라진 것이 거의 없다. 우리가 주식을 고르는 방법은 기업 전체를 인수하기 위해 기업을 평가할 때와 똑같다. 우리는 (a)우리가 이해할 수 있고 (b)장기적인 전망이 밝으며 (c)정직하고 유능한 사람들이 경영하고 (d)매우 매력적인 가격에 투자할 수 있는 기업을 원한다”고 말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