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Askbiz 버튼 검색버튼 메뉴버튼

New Biz Books

슈퍼 에이지 이펙트 外

최호진 | 377호 (2023년 9월 Issue 2)
슈퍼_에이지_이펙트


슈퍼 에이지 이펙트

브래들리 셔먼 지음 · 박영준 옮김 · 비즈니스북스 · 1만8000원

‘슈퍼 에이지’가 부상하고 있다. 미래학자인 저자는 2030년이면 인구의 20%가 65세 이상이 되는 슈퍼 에이지가 도래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고령화 심화에 따라 가장 극적인 변화를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영역은 바로 소비 시장이다. 현재 시장에서 트렌드를 이끄는 주체는 MZ세대다. 그러나 저자는 슈퍼 에이지가 도래하면 중년층 전후 연령대인 ‘미들-플러스(50~74세)’의 비중이 커지면서 소비 시장의 주역이 바뀔 것이라고 전망한다. 일례로 현재 미국에서는 새로운 자동차를 구입하는 고객 중 50세 이상이 3분의 2를 차지하며, 애플워치 사용자의 평균 연령은 현재 42세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노년층 고객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 산업 역시 확장하고 있다. 노인 돌봄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영국 런던에 소재한 기업 온핸드(onHand)는 도움이 필요한 노인들과 자원봉사자들을 연결해주는 앱을 개발했다. 자원봉사자들은 쇼핑, 심부름, 처방전 수령 같은 일을 대신해주고 때론 노인들의 말동무가 돼주기도 한다. 또한 중장년층의 근로 수명을 연장해주는 서비스도 등장했다. 일본 기업 사이버다인(Cyberdyne)은 단순 반복 작업에서 오는 피로를 줄여주고 신체 기능을 전반적으로 향상시켜주는 인공 외골격 장치를 개발했다. 이노피스(Innophys)는 배낭처럼 등에 짊어지고 손 펌프를 30회 정도 눌러 공기를 충전해주면 공기압 방식으로 작동하는 인공 근육을 출시했다. 관련 산업의 성장에 파나소닉, 도요타 등 일본 대기업들도 뛰어들고 있다.

슈퍼 에이지의 부상에 노년층 소비자에 맞춰 기업 전략을 조정하는 흐름도 감지된다. 일본 전국 유통망을 가진 편의점 프랜차이즈 로손(Lawson)은 고령층 소비자들을 겨냥한 전략을 적극 실행하는 대표 기업이다. 혈압계 등 노인들에게 특화된 제품을 매장에 비치하고 의료 전문가나 사회복지사를 고용해 고객들을 돌보는 식이다. 또한 양로원, 시니어 주택 등을 직접 방문하는 이동식 매장도 운영한다. 이처럼 슈퍼 에이지의 부상에 따른 새로운 시장이 열리면서 영리한 기업들은 발 빠르게 기회를 선점하고 있다.

한편 슈퍼 에이지가 본격화되면 고령을 이유로 개인을 차별하거나 소외시키는 에이지즘(Ageism)으로 인한 갈등이 일터, 일상에서 빈번해질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노동인구의 고령화에 따른 인재 부족과 정년퇴직 등의 문제도 심화될 수 있다. 그러나 책은 이런 혼란 속에서도 노년층이 소비, 창업 등 경제 전반의 활동에서 주체가 되는 ‘엘더노믹스(eldernomics)’가 메가 트렌드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한다. 슈퍼 에이지가 만드는 새로운 시장과 기회를 전망했다.



신상품

신상품

천지윤, 김서현, 고희정, 정우재, 최훈아, 권명회 지음 · 북스톤 · 1만8000원

대기업과 수십 년 내공을 가진 제조사, 새내기 브랜드와 아마추어 ‘N잡러’가 계급장 떼고 오로지 제품만으로 승부하는 곳. 바로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다. 이곳에서 베스트셀러가 되는 상품들의 비결은 무엇일까? 성공하는 브랜드들은 경쟁자에 한눈팔지 않는다고 책은 말한다. 다른 브랜드를 지나치게 의식하며 리소스를 낭비하지 않고 우리 제품을 사려는 사람은 누구인지, 예비 구매자가 제품 구입을 망설이는 이유가 무엇인지 등 우리 제품에 몰입한다. 또한 실패 위험을 줄이고자 여러 상황을 보수적으로 따지지 않고 1인자가 될 수 있는 비어 있는 시장이라면 과감히 진출해 최초가 된다. 와디즈 프로덕트 디렉터들이 전하는 ‘터지는 상품’의 비밀을 담았다.



고객이_찾아오는_브랜드는_무엇이_다른가


고객이 찾아오는 브랜드는 무엇이 다른가

테레사 M. 리나 지음 · 박세연 옮김 · 현대지성 · 1만9900원

매일 새로운 브랜드가 탄생하고 사라진다. 2023년 기준 전 세계에는 50만 개 이상의 브랜드가 존재한다. 저자는 경쟁에서 살아남아 상위 1%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고투(Go-to) 브랜드’로 거듭나야 한다고 조언한다. 고투 브랜드란 시장의 흐름을 주도하는 리딩 브랜드로 이들은 다른 누구도 주목하지 못한 문제를 발굴하고 고유한 솔루션을 개발한다. 숙박 산업의 허점을 발견하고 여행자가 지역 주민처럼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서비스에 집중한 에어비앤비, 복잡하고 번거로운 기술 대신 단순함을 모토로 휴대전화를 개발한 애플이 대표적이다. 실리콘밸리 브랜드 경영 전략가인 저자가 리딩 브랜드의 비결을 분석했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