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Askbiz 버튼 검색버튼 메뉴버튼

New Biz Books

일터로 간 뇌과학 外

최호진 | 376호 (2023년 09월 Issue 1)
일터로_간_뇌과학


일터로 간 뇌과학

프레데리케 파브리티우스 지음 · 박단비 옮김 · 한빛비즈 · 2만2000원

애플의 성공이 모두 스티브 잡스로부터 비롯됐다고 흔히들 생각한다. 그러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을지 모른다. 책에 따르면 잡스는 테스토스테론이 높은 리더였다. 강인하고 단도직입적인 특징을 가진다. 잡스는 의욕이 충만하고 워즈니악과 같은 유능한 인재들을 적재적소에 활용할 줄 알았고, 이들이 집중해서 일할 수 있도록 돕는 데도 탁월했다. 그러나 잡스는 까다롭기로 유명한 리더이기도 했다. 오로지 시스템과 추진력에 집중하던 잡스의 방식에 직원들이 적응하는 것은 정신적으로도 체력적으로도 쉽지 않은 일이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애플이 많은 인재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었던 건 워즈니악의 존재 덕분이다. 워즈니악은 에스트로겐이 높은 사람이었다. 에스트로겐이 높은 사람은 공감을 잘하고 개인 관계와 공동체 구축에 능하다. 워즈니악은 2020년 CNBC 인터뷰에서 자신은 “명성, 권력, 돈을 갈망한 적이 없다”고 이야기했다. 이처럼 너무 다른 잡스와 워즈니악이 서로를 잘 보완하는 파트너가 됐기 때문에 애플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책은 말한다.

신경과학자인 저자는 태생적으로 뇌의 신경전달물질과 호르몬 노출 정도에 따라 사람들은 다른 신경 지문이 생기는데 이 차이가 일과 상황을 바라보는 관점을 다르게 만든다고 설명한다. 신경 지문은 테스토스테론, 도파민, 세로토닌, 에스트로겐 등 4가지 유형으로 나뉘며 각각 강인함, 혁신, 원칙, 통찰력을 중시한다는 특징이 있다. 서로 다른 신경 지문을 가진 잡스와 워즈니악이 서로를 잘 보완해준 것처럼 회사가 지속적으로 성장하려면 다양한 이를 모두 포용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저자는 말한다. 기업이 다양성을 갖춘다면 위험한 상황에서 현명한 답을 찾는 데도 도움이 된다. 수십만 년 전 아프리카에서 굶주린 사람들이 무리를 지어 돌아다닌다고 상상해보자. 길을 가다 버섯을 발견하면 도파민이 높아 충동적인 사람들은 바로 달려들어 독이 있을지도 모르는 버섯을 먹으려 할 것이다. 이럴 땐 세로토닌이 높고 신중한 사람들이 제지할 수 있다. 그러면 추진력 있는 테스토스테론 유형이 시험 삼아 다른 동물에게 버섯을 먹여보자고 하거나 통합적 사고를 중시하는 에스트로겐 유형이 이 버섯에 대해 아는 대로 다 같이 얘기해 보고 단서를 찾자고 제안할지 모른다.

빠르게 변하는 환경에서 기업은 생존과 성장을 도모해야 한다. 서로 다른 사고방식은 더 효과적인 팀워크를 만들어내며 독버섯을 골라내 안전한 생존 전략을 고안할 가능성이 높다. 기업이 다양성을 추구해야 하는 이유다. 뇌과학을 활용해 포용적이고 생산적인 일터를 만드는 방법을 제시한다.



삼성

삼성, 유럽에서 어떻게 명품 브랜드가 되었나?

김석필 지음 · 아트레이크 · 1만8000원

한국 기업들의 불모지나 다름없던 유럽 시장에서 삼성이 명품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바로 ‘문화 마케팅’이다. 삼성은 사람들이 열광하는 지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마케팅에 적절히 접목해 강력한 유대감을 구축했다. 삼성의 영국 법인은 영국인들이 열광하는 축구에 주목해 첼시 FC 후원 사업을 벌이고, 프랑스 법인은 프랑스인들의 자랑인 음식에 초점을 맞춰 미슐랭 3스타 셰프인 에릭 프레숑을 후원하는 등 ‘쿡 마케팅’을 전개했다. 이 밖에 영국 왕실의 공식 인증인 로열 워런트를 획득하고, 유럽의 백만장자 커뮤니티가 모여 있는 프랑스 남부에서 요트 쇼에 참가하는 등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꾸준히 다졌다. 유럽 시장을 사로잡은 삼성의 문화 마케팅을 소개한다.



하하호호_기획법


하하호호 기획법

오구니 시로 지음 · 김윤경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 · 1만8000원

주문하지 않은 엉뚱한 음식이 나오는 식당이 있다. 치매 어르신이 홀 서빙을 맡는 ‘주문을 틀리는 요리점’이다. NHK 방송 연출가였던 저자의 기획은 치매 환자들을 바라보는 관점을 개선하고 실수를 너그럽게 포용하는 사회 분위기를 환기했다는 호평을 받으며 반향을 일으켰다. 저자는 ‘열광하는 아마추어’가 되는 것이 유쾌하고 혁신적인 기획의 비결이라고 말한다. ‘이런 경우에는 이렇게 해야지’라는 틀에 박힌 사고방식을 가진 어설픈 프로보다는 모든 것을 새롭게 받아들이고 만들고자 하는 세계를 반드시 실현해내겠다는 열의를 가진 아마추어에게서 참신한 기획이 탄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따뜻하고 유쾌한 기획을 위한 인사이트를 담았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