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Askbiz 버튼 검색버튼 메뉴버튼

New Biz Books

인간은 필요 없다 外

이규열 | 374호 (2023년 08월 Issue 1)
인간은_필요_없다

인간은 필요 없다

제리 카플란 지음 · 신동숙 옮김 · 한스미디어 · 2만 원

1960년대 IBM 영업사원들이 본사에 뜻밖의 보고를 올렸다. 고객사 임원들이 인공지능(AI) 기술의 발전 양상을 지켜보며 일부 우려감을 표시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그들은 자신들이 하는 일을 언젠가는 AI를 탑재한 IBM의 컴퓨터가 하게 되면 일자리를 위협받게 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었다. IBM 경영진은 대책 회의에 나섰고 결국 내부 AI 연구팀을 해체했다. 그리고 영업사원들에게 고객들이 우려를 표할 경우 “컴퓨터는 프로그램된 기능만 수행할 수 있다”고 답하도록 지시했다. AI가 사람의 일자리를 대신하게 될 것이라는 문제의식이 50여 년 전부터 있었다는 점을 보여주는 사례다.

그리고 2016년, IBM은 AI 시스템 왓슨이 장착된 로봇 페퍼를 시연하며 AI 시대가 눈앞에 다가왔음을 알렸다.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하자 더 이상 컴퓨터가 단순한 프래그래밍 지시만 따른다고 둘러대기는 어려워졌다. 인간 두뇌를 본뜬 신경망 프로그래밍이 발명되고, 머신러닝과 빅데이터 기술이 발달하며 실제로 지능이 크게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제 AI는 사람의 능력을 초월하며 사람이 처리할 수 없는 작업들을 척척 해 나가고 있다.

스탠퍼드대 법정보학센터 교수이자 실리콘밸리의 유명 AI 학자인 제리 카플란은 2016년 처음 이 책을 내며 당시 컴퓨터 프로그램들에 대해 “부작용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하지 않고 오로지 근시안적인 목표만을 성취되도록 설계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자동화의 물결이 일었을 때처럼 AI가 많은 사람의 일자리를 뺏을 것이라 전망했다.

그는 올해 새롭게 개정판을 내면서 자신의 예측이 잘못됐다고 시인했다. 노동시장이 상당히 역동적이고 탄력적이란 사실을 계산에 넣지 못했다는 것이다. 노동자에 대한 수요와 요구되는 기술이 끊임없이 변하고 있어 일자리와 노동자의 수 사이에 대략적인 균형이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자동화로 가격이 낮아지면서 수요가 늘어 결과적으로 더 많은 근로자를 고용하게 된 사업장도 많다.

AI 기술 발전 속도가 너무 빨라 전혀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변화할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고 꼬집는다. 과거에는 AI가 단순 작업만을 대체할 것이라 예상했지만 점점 화이트칼라의 일도 대신할 수 있게 됐다. 의료 영상 자료와 검사 결과를 의사가 검토하기 전, 컴퓨터가 먼저 식별하는 일도 흔해졌다. 생성형 AI가 보편화되기 시작하면서 인간 고유의 능력으로 여겨졌던 창의성을 발휘하는 일도 AI의 영역이 되기 시작했다. 책의 제목처럼 인간은 더 이상 필요 없는 존재로 전락하고 말 것인가. 인간과 AI가 공존하기 위한 해법을 다뤘다.



메가젠처럼


메가젠처럼

류랑도 지음 · 쌤엔파커스 · 2만3000원

유엔이 주관하는 ‘HEI어워드’는 사람 중심 기업가정신을 실천하는 기업을 선정해 시상한다. 2022년 그 영예의 주인공은 메가젠임플란트라는 한국의 한 중견 제조 기업이 차지했다. 유럽과 미국에서 인정받고 있지만 한국 소비자들에겐 낯선 회사다. 국내 업계 1위 업체도 아니다. 그런 회사가 어떻게 세계 무대에서 큰 상을 받게 됐을까. 700여 명 구성원 전부 정규직이다. 모든 구성원은 CEO와 1대1로 자유롭게 메신저로 소통한다. 연차보다 성과와 열정을 보상한다. 매출이 뚝 떨어진 팬데믹 초기에도 매출과 직원 수 모두 200% 성장이라는 성공 신화를 썼다. 빠르고 단단한 성장을 고민하는 경영자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I형_인간의_팀장생활


I형 인간의 팀장생활

권도연 지음 · 현대지성 · 1만6800원

“다들 날 싫어하는 것 같아. 아닌가?” 85년생 팀장인 진서연 씨의 MBTI는 인프제(INFJ), 전형적인 내향형 인간이다. 혼자 일하는 게 익숙하며 사내 정치와 거리가 멀다. 홍보팀에서 커리어를 쌓아온 그가 하룻밤 사이 소비자분석팀의 팀장으로 발령받았다. 팀원도 신입 사원 둘이 전부. 이들에게 용기 내 다가가려 해도 도무지 곁을 주지 않아 속이 상한다. 영업팀 권 차장이 팀에 새롭게 합류하지만 자꾸만 자신을 패싱하고 임원에게 보고하는 모습이 거슬린다. 책은 작가가 겪은 일화를 바탕으로 작성된 소설이다. 내향적인 신입 팀장의 솔직한 이야기를 통해 갈등 관리, 성과 창출, 팀워크, 후배 육성, 정확한 지시와 보고 등 리더십 스킬을 전한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