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Fable Management

장자도, 구글도, ‘無의 사막’에서 찾은 혁신의 길

박영규 | 274호 (2019년 6월 Issue 1)
Article at a Glance
미국 네바다주 블랙록사막에서 매년 펼쳐지는 괴짜들의 축제, 버닝맨. 이 축제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음악을 즐기거나 예술작품을 만드는 등 무궁무진한 주제들로 각자 프로그램을 꾸려 축제를 즐긴다. 많은 괴짜들이 참여해 자신만의 창의력을 뽐내는 이 축제를, 구글의 두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도 사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계 없는 자유로움을 추구하는 두 창업자의 아이디어가 집합된 결과가 바로 구글이다. 장자 역시 유교라는, 당시 지배적인 사상을 거부하고 자유로운 정신으로 자신만의 세계관을 정립해 나갔다. 누구보다도 넓고 광활한 그의 사상에서 경계 없는 사막의 자유로움을 느낄 수 있다.


편집자주
몇 세대를 거치며 꾸준히 읽혀 온 고전에는 강렬한 통찰과 풍성한 지혜가 담겨 있습니다. 아주 오래전 이야기지만 최첨단 시대를 살아가는 오늘날 우리 삶에 적용하기에 전혀 부족함이 없습니다. 인문학자 박영규 교수가 고전에서 길어 올린 옹골진 가르침을 소개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디폴트 월드(Default world)’에 태어난다. ‘응애’ 하고 첫울음을 터뜨리면서 엄마 뱃속에서 나오는 순간 세상의 그물망은 이미 짜여 있다. 국가, 정치체제, 부모의 사회적 지위와 재산 등 모든 변수는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주어진 채로 존재하며 삶의 초기 조건을 결정한다. ‘리얼 월드(Real World)’는 디폴트 월드의 반대편에 존재하는 이상향이다. 조직과 사회를 혁신하기 위한 모든 시도는 리얼 월드에 다가가기 위한 인간의 의지이면서 욕망이다. 그것이 시시포스의 바위 굴리기와 같은 고된 역경인 줄 알면서도 인간은 혁신을 향한 기획과 열정, 도전의 끈을 놓지 않는다. 영화 ‘매트릭스’의 네오는 리얼 월드에 대한 인간의 집념과 희망을 상징하는 캐릭터다. 파란 약을 먹으면 디폴트 월드에서 안전하게 살 수 있지만 빨간 약을 먹으면 리얼 월드의 전사가 돼 싸워야 한다. 네오는 빨간 약을 선택한다.

가입하면 무료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