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Trend in Digital

곤충을 키우면서 STEM을 학습하게

271호 (2019년 4월 Issue 2)

편집자주
메타트렌드연구소(METATREND Institute)는 사용자 경험 중심의 마이크로 트렌드를 분석해 전 세계 주요 글로벌 기업, 공공기관, 학계, 미디어 등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트렌드 리포트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기업과 소비자가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하는 데 도움을 주겠다는 목표하에 사용자 경험 디자인, 신상품 컨셉 개발, 미래 시나리오 연구, 브랜드 전략 컨설팅, 사용자 리서치, 트렌드 워크숍 등의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최근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수학(Math)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융합적으로 사고하는 ‘STEM 교육’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018년 11월 킥스타터(Kickstarter)를 통해 크라우드펀딩한 교육 툴킷 하이브 익스플로러(Hive Explorer)도 STEM 교육 방식을 응용했다. 이 툴킷은 오스트리아의 신생 기업인 리빈 팜스(LIVIN Farms)가 개발했다.

리빈 팜스는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한 지식을 활용해 지속가능성을 실험하는 툴킷을 만든다. 사용하는 사람이 친환경적인 마인드를 갖출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다. 갈색거저리의 애벌레인 밀웜(Mealworm)은 단백질 함량이 높아 식용 곤충으로 주목받고 있는 미래 식량 자원이다. 하지만 밀웜의 생김새 때문에 실생활에서 식재료로 사용하기 거북해 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 회사가 기획한 하이브 익스플로러는 사용자가 밀웜을 직접 키우게 하면서 거부감을 없애준다. 그뿐만 아니라 음식물 쓰레기 처리, 고단백 영양소 공급 등 밀웜을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도 알게 해준다.





일상에서 지속 가능성을 실험하는 키트


밀웜 양식 키트에서는 매주 10∼20g의 밀웜을 수확할 수 있다. 햄스터, 물고기, 새의 먹이로 사용하는가 하면 냉동한 다음 분쇄해서 사용자가 음식물로 섭취할 수 있다. 견과류와 비슷한 맛이 나는 밀웜을 직접 키워서 먹는 경험을 통해 건강한 식습관을 형성할 수 있다는 것이 제작사의 설명이다. 더불어 밀웜은 가정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다. 감자나 당근의 껍질, 빵 부스러기 등을 넣으면 밀웜이 분해하고 악취가 발생하지 않는다. 최근 연구 결과에 의하면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스타이렌(Polystyrene)으로 만든 스티로폼까지도 분해할 수 있다.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하고, 트레이에 쌓이는 밀웜의 배설물은 식물을 키우는 비료로 사용한다. 아이들이 직접 밀웜을 키워봄으로써 건강한 먹거리 만들기부터 쓰레기 처리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생활습관을 재점검하는 기회를 갖게 한다.



곤충을 키우는 과정에서 습득하는 STEM 교육

곤충을 키우는 경험은 아이들의 정서 발달에 도움이 된다. 처음에는 징그러워 보일 수 있지만 밀웜을 자주 접하다 보면 친근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 밀웜이 음식물 쓰레기를 분해하는 과정을 관찰하면서 과학에 대한 흥미를 키울 수 있다.

또한 다양한 과제가 수록된 잡지를 툴킷과 함께 제공해 아이들이 스스로 여러 가지 학습을 시도해 보게 한다. 더 나아가 아이들은 오픈소스 기반인 아두이노(Arduino)를 이용해서 밀웜을 잘 키울 수 있는 환경을 프로그램화하는 코딩도 연습해 볼 수 있다. 아두이노를 쓰면 밀웜 양식 키트의 온도나 습도를 조절하거나 어떤 비료를 사용할 때 식물이 잘 자라는지 등을 관찰하고 실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듯 하이브 익스플로러는 STEM 교육을 IT와 연계해 미래 세대에게 요즘 화두인 친환경적인 생활습관을 기르게 한다.



필자소개
유인오 메타트렌드연구소 대표 willbe@themetatrend.com
민희 메타트렌드연구소 수석연구원 hee@themetatrend.com
동아비즈니스리뷰 294호 The Centennial Strategy 2020년 4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