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SF 엽편 소설: 우리가 만날 세계

연봉 협상, 만족하시나요?

이경 | 359호 (2022년 12월 Issue 2)
150

“심지안 씨, 들어오세요.”

면담실 입구에서 명랑한 ‘실비안’의 음성이 들려왔다. 지안은 대기실 소파를 박차고 일어났다. 크게 숨을 들이마신 다음, 출전이 임박한 복서처럼 어깨를 크게 돌려 풀었다.

‘좋아, 할 수 있어! 지안아! 할 수 있어! 된다! 된다! 아자!’

입속으로 소리 없는 응원을 중얼거리며 결연한 자세로 입실한 지안은 면담실 중앙의 하얀 테이블까지 똑바로 걸어가 의자를 빼고 앉았다. 눈에 힘을 주고, 허리를 곧추세우고, 입꼬리를 당겨 웃는 얼굴을 만들었다. 그건 지안이 이 ‘결투’에 임하는 결의의 표현이었다.

‘지지 않아!’

“안녕, 실비안.”

지안은 또렷한 목소리로 인사했다. 3D 홀로그램으로 투사된 실비안은 마치 맞은편에 실제로 앉아 있는 것처럼 두 팔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있었다. 전체적으로 평범한 인상이다. 숏커트한 검은 머리, 검은 눈, 광대가 도드라진 약간 둥근 얼굴형, 보통 체격. 지안은 고등학교 동창 중 실비안을 닮은 친구를 어렵지 않게 찾아낼 수 있었다. 아마 다른 사원들도 제가 아는 사람 중 실비안과 닮은 이를 쉽게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그만큼 실비안의 인상은 극히 평범했다. 자세히 보아야 세련되게 머리를 빗어넘긴 방식이나 품이 큰 하얀 셔츠를 자연스럽게 걸친 모습에서 비주얼 디자이너의 취향이 언뜻 엿보이는 수준이다.

“준비되셨나요?”

실비안이 부드럽게 웃었다. 지안은 고개를 끄덕이고, 기선을 잡기 위해 먼저 말을 꺼냈다.

“전년도 대비 물가 상승률이 8.6%나 돼. 40년 만의 최고 상승률이라더라.”

“지안 씨 말이 맞아요. 정확히는 물가 상승률이 13.7%였던 41년 전 이후 최고치죠. 그때와 달리 이번 물가 상승률은 러시아 전쟁의 여파가 한국을 덮쳤기 때문이지만요.”

“나는 올해 팀 인사고과도 좋고, 개인 인사고과도 좋았어. 동료 평가도 괜찮았고. 팀장님도 내년 연봉은 최소 12% 인상될 것으로 보셨어.”

“그렇군요. 그간의 좋은사람그룹 평균 연봉 인상률에 비쳐 보아 지안 씨 연차만 놓고 보더라도 10% 인상을 기대하는 건 합리적으로 보여요.”

지안은 힘주어 고개를 끄덕였다.

매년 말 연봉 협상 안건을 들고 직접 들이대야 했던 팀장님과 비교해 보면 본사 인적자원부 소속 인공지능(AI) 실비안은 확실히 대화하기 편한 존재였다. 매일 부대껴야 하는 사이라 당연한 요구인데도 눈치를 봐야 할 필요도 없고, 또 권위에 눌려 하고 싶은 말을 꿀꺽 삼킬 필요도 없다. 사람 상대로는 말을 고르고 골라 하더라도 서로 기분이 좋지만은 않은 상황이 빚어지기 마련인데 실비안에게 말할 때는 그럴 염려가 없었다.

본사는 실비안과 대화할 때 편하게 반말하기를 권장하기도 했다. 그래야 편안한 상황에서 심금을 터놓고 여러 사안을 명료히 전달할 수 있다는 취지였다. 어떤 사원들은 실비안이 그래서 스파이 같은 존재라고 생각하기도 했다. 사람들을 방심시켜 실수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면담 내용을 전부 인사 기록 ‘인성’ 난에 남긴다는 소문도 무성했다.

지안은 실비안을 둘러싼 소문을 전부 믿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실비안과 대화할 때는 조심했다. 사소한 건의사항을 전달할 때가 아닌 연봉 협상 같은 중요한 자리에서는 더더욱. 상대가 인간이 아니라고 터무니없는 조건을 던져보거나 떠보는 것은 금물이었다.

가입하면 무료

  • 이경plumkyung22@gmail.com

    소설가

    필자는 서울대 국문과에서 현대소설을 공부하고 신소설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소설 ‘한밤중 거실 한복판에 알렉산더 스카스가드가 나타난 건에 대하여’로 2022 문윤성SF문학상 중단편가작을 수상했다. 소설집 『오늘 밤 황새가 당신을 찾아갑니다』를 출간했다.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