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킬 업! 5분 안에 창조적 인재 되기

창의적 아이디어를 원하나요? 더하려 하지 말고 빼 보세요

225호 (2017년 5월 Issue 2)

편집자주

노병주 이에스티컨설팅 대표컨설턴트가 총 11회에 걸쳐 일상생활과 회사업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창의적 사고의 팁을 전달합니다.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나오지 않는 이유 중 하나는 항상 쉬운 방법을 찾고 무엇인가 추가하려는 습관 때문이다. 이번 호에서는 기존 구성요소나 추가 요소를 최소화할 수 있는 ‘삭제의 원리’에 대해 알아보자.



낭비를 찾는다? 낭비로 만들자!

기업은 구성원들에게 개선이나 변화, 혁신을 위한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요구한다. 새롭고, 참신하며, 비용도 저렴한 아이디어를 요구한다. 이런 요구를 받았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아마도 공정, 부품, 인력 등 무엇인가 추가하는 방법일 것이다. 왜 이런 아이디어가 가장 먼저 떠오를까? 추가 요소를 찾는 것이 가장 편한 사고방식이기 때문이다. 무엇인가를 더해서 문제를 해결하려는 사고 습관은 창의성의 저해 원인으로 작용한다.

추가 요소를 포함하는 아이디어는 잘 채택되지 않는다. 무엇인가 추가됨으로써 원가가 상승하고, 이는 경쟁력 저하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경영진은 성능과 품질의 향상과 함께 원가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원한다. 이럴수록 구성원들의 부담은 커져만 간다. 지속적인 개선 활동으로 제거할 수 있는 낭비는 모두 없앴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미 최적화돼 있고, 더 이상은 아이디어가 없다는 게 구성원의 입장이다. 이렇게 경영진의 요구와 구성원의 실행 역량 간 갭(gap)이 발생하게 된다.

위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먼저 낭비에 대한 마인드를 혁신적으로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 경쟁이 점점 더 치열해지는 상황 속에서 눈에 보이는 낭비만을 찾아 개선하는 수준으로는 살아남기 힘들다. 이제부터 낭비는 찾는 것이 아니라 낭비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어야 한다. ‘낭비를 만든다’는 것은 이미 최적화됐다고 생각해왔던 것에서 없앨 수 있는 구성요소를 더 찾는다는 의미다. 즉, 기존 구성요소 또는 추가가 필요한 요소에 대해 삭제 가능성을 검토하는 것이다.

여기 10개의 구성요소를 가진 개선 대상 제품이 있다고 가정해보자. 용기 있는 홍길동 대리가 그중 하나의 구성요소를 삭제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팀원들은 절대 안 된다며 홍 대리의 의견을 기각한다. 팀원들이 반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구성요소가 삭제되면 제품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제품에 문제가 생기는 원인은 바로 해당 요소가 수행하던 기능도 함께 없어지기 때문이다. 올바른 삭제란 기능적으로 문제가 발생하지 않게 구성요소를 제거하는 것이다. 무작정 없앨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이 아니라 체계적인 분석을 통해 기능상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 삭제의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림 1)



삭제 발상 노하우

기능적으로 문제가 없는 삭제를 진행하기 위해서 아래의 4단계를 밟아보자.

128_grim1_770


1단계: 삭제 대상 선정

전체를 한 번에 삭제하기는 너무 어렵다. 대상을 세분화해서 그중 일부분에서 삭제의 우선순위를 정한다. 시간에 따른 세분화, 공간에 따른 세분화로 구분해보는 것이 좋다. 또한 투입되는 비용에 대비해 기능적 가치가 낮은 것을 삭제의 우선순위로 잡는 것이 좋다.

2단계: 기능 분석

구성요소의 존재 이유는 제품에 요구되는 기능을 달성하기 위함이다. 삭제가 돼도 문제가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그 부품이 어떤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지 철저하게 분석해야 한다. 즉, 하나의 부품이 여러 개의 기능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음에 유의하면서 기능분석을 진행해야 한다.

3단계: 기능전이 대상 선정

기능은 독립적으로 존재할 수 없기 때문에 1단계에서 선정된 대상의 삭제를 곧바로 진행해서는 안 된다. 해당 기능을 통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다른 대상을 찾아야 한다. 삭제 대상과 기능이 유사하거나 인접해 있는 부품을 전이 대상으로 삼는 것이 좋다. 만약 삭제 대상이 여러 개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었던 경우라면 전이 대상을 여러 개로 선정할 수 있다.



4단계: 아이디어 구체화

선정된 전이 대상이 본래의 기능과 추가된 기능을 통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구조가 되도록 아이디어를 구체화한다. 이때 관건은 주위 자원을 잘 활용하는 아이디어를 내는 것이다. 자원을 잘 활용하면 추가 요소를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128_grim2_770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사례를 통해 위의 4단계를 더 자세히 살펴보자. 휴대용 가스버너는 어떻게 개선할 수 있을까? 이런 질문을 받으면 무엇부터 생각해야 할지 막막하다. 이제 삭제의 원리를 적용해서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보자.

이를 극복하기 위해 삭제의 원리 첫 번째 단계인 ‘삭제 대상 선정’을 적용해보자. 삭제 대상을 선정하기 위해 제품을 세분화할 때는 작동 순서 등 ‘시간’을 기준으로 세분화하는 방법과 부품들의 위치별로 나누는 ‘공간’을 기준으로 세분화하는 방법 등이 있다. 여기서는 가스버너를 점화하는 동작, 즉 시간을 기준으로 세분화해보자.

가스버너 점화는 ‘장착 레버를 아래로 내려 가스를 장착한다’→‘점화 레버를 회전시켜 점화한다’→‘점화 레버를 반대로 회전시켜 가스 분출량을 조절한다’의 순서로 이뤄진다. (그림 3)

128_grim3_770


이 중에서 장착 레버를 아래로 내리는 동작을 삭제의 대상으로 선정해보자. 삭제 대상이 선정됐으니 이제 두 번째 단계인 ‘기능 분석’을 진행할 차례다. 장착 레버를 아래로 내리는 동작의 기능은 무엇인지 생각해보자. 장착 레버는 가스통 안의 가스가 안전하게 분출될 수 있도록 가스통을 앞으로 움직여 버너에 장착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이 기능을 남길 수만 있으면 장착 레버는 삭제할 수 있다.

다음은 세 번째 단계, 기능 전이 대상을 선정해야 한다. 즉, 해당 기능을 대신 수행해줄 수 있는 다른 부품을 찾는 것이다. 기능 전이 대상을 선정하는 경우에는 기능의 유사성을 검토해보는 것이 좋다. 기능이 유사할수록 기능 전이가 쉽기 때문이다. 그다음으로는 위치의 인접성을 고려해 전이 대상을 찾아보는 것이 좋다. 위치가 가까울수록 기능을 하나로 통합하는 데 용이하기 때문이다.

기능의 유사성과 위치의 인접성을 고려해 전이 대상을 점화 레버로 선정해보자. 장착 레버와 점화 레버는 가스 분출과 관련된 유사 기능을 갖고 있고 위치도 서로 가깝기 때문이다. 여기까지 마무리되면 아이디어를 도출하기 위한 대략적인 방향 설정이 완료된 것이다.

마지막 아이디어 구체화 단계를 진행해보자. 아이디어 구체화 단계에서는 자원을 잘 활용하는 것이 포인트다. 자원이란 활용할 수 있는 모든 것이라고 생각해야 한다. 가스버너의 구성부품들뿐만 아니라 가스가 분출되는 힘, 사용자의 힘도 자원으로 생각할 수 있다. 장착 레버는 가스통을 앞으로 움직여 장착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이때 필요한 자원은 ‘힘’이다. 점화레버 또한 사용자 ‘힘’에 의해 작동된다. 이 힘을 한군데로 모아 기능을 통합할 수 있다. 점화레버를 돌리는 힘으로 가스통을 장착시키는 장착 레버의 기능까지 수행하게 하는 것이다.



개선된 가스버너에서는 장착 레버가 삭제됐고 가스통을 장착하는 기능에도 문제가 없다.1 이때 삭제 대상을 장착 레버가 아닌 점화 레버로 잡아도 상관없다. 삭제의 원리 4단계를 통해 점화 레버의 기능을 장착 레버로 옮기는 방식으로도 아이디어를 도출할 수 있다. 즉, 장착 레버를 아래로 누르면 마지막에 ‘딸깍’ 하고 점화까지 되는 방식으로 변경할 수 있다. 장착 레버를 위아래로 조정해 가스 분출량을 조절하는 기능도 충분히 구현 가능하다. (그림 4)

128_grim4_770

이해의 편의를 위해 물리적인 형태가 있는 제품의 사례로 설명했지만 삭제의 원리는 사무·간접 부문의 업무 프로세스 개선, 생산 부문의 생산성과 품질 개선, 서비스 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될 수 있다. 낭비를 찾아서 줄이는 데는 이미 한계에 봉착한 경우가 많다. 삭제의 원리를 통해 기존의 부품을 낭비로 만드는 활동이 필요한 시기다. 올바른 삭제를 실행하기 위해서 ‘삭제 대상 선정’ → ‘기능분석’ → ‘기능 전이 대상 선정’ → ‘아이디어 구체화’의 4단계를 꼭 기억하자.



노병주 이에스티컨설팅 대표컨설턴트 sbbcnbj@naver.com

필자는 성균관대 물리학 학사와 경영학(iMBA) 석사를 받고 삼성SDI 경영혁신팀, 한국능률협회컨설팅에서 근무했다. 현재 이에스티컨설팅의 대표컨설턴트로 창의적 사고, 원가혁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강의와 컨설팅 활동을 하고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286호 Leadership for the New Era 2019년 12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