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進退見隱(진퇴현은)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

박재희 | 139호 (2013년 10월 Issue 1)

 

인생을 살면서 나아가고() 물러남(退), 나타나고() 숨는() 것은 중요한 선택이다. 진퇴(進退)와 현은(見隱)의 선택을 잘못하면 패가망신(敗家亡身)을 할 수도 있고, 인생에 오점을 남길 수도 있다. 세상에 도()가 있으면 나아가 나의 꿈과 능력을 발휘하지만 세상이 혼란하여 도()가 없는 때라면 조용히 뒤로 물러나 때를 기다리는 것도 세상의 변화를 읽어내는 군자들의 처신이다. ‘천하에 도가 있으면 나아가 능력을 발휘하고(天下有道則見), 천하에 도가 없으면 조용히 물러나 수신에 힘써야 한다(無道則隱).’ 군자는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정확히 알아서 처신해야 한다는 <논어>의 구절이다.

 

능력과 덕성을 겸비한 사람은 늘 여러 곳에서 유혹이 있기 마련이다. 정치권에 영입을 권유받기도 하고 높은 자리를 비워두고 초빙받기도 한다. 그런데 아무리 높고 귀한 자리라도 그곳에 어떤 곳인지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발을 들여놓는다면 인생이 구차해 지고 지금까지 쌓아 온 명성이 하루아침에 무너질 수가 있다. 또한 내가 있는 자리가 아무리 탐나더라도 있어서는 안 될 자리라면 한시라도 빨리 그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이 지혜로운 처신이다.

 

<논어>에 위태로운 곳에는 들어가지 말라는 말이 있다. ‘위방불입(危邦不入)’ 위태로운 나라에는 애초부터 들어가지 말라는 권고다. 위기를 겪고 있는 판에 잘못 발을 디디면 그 위기의 중심에 설 수 있기 때문에 섣불리 발을 들여놓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요즘 대기업의 자금위기에 개인투자자들의 투자금 손실이 우려된다는 보도를 접하면서 위기에 빠진 나라에는 들어가서 안 된다는 원칙을 새삼 확인하게 된다. 투자라는 것이 수익을 전제로 하는 것이라 위험이 높을수록 고수익이 예상되기는 하지만 수익 이전에 손실을 고민한다면 위태로운 판에는 처음부터 안 끼는 것이 좋다. 정치판이나 조직도 들어가서는 안 될 판이 있다. 그런 곳에 아예 발을 들여놓지 않아야 일신이 평안할 수 있는 것이다. 아울러 위기가 예상되는 판이라면 일찌감치 발을 빼는 것이 좋다. ‘난방불거(亂邦不居)’ 혼란한 판에는 머물지 말고 발을 빼라는 것이다. 아직 위기가 다가오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다가올 위기가 예상된다면 모든 것을 버리고 그곳에서 빠져 나오는 것도 지혜로운 자들의 인생철학이다. 이미 내가 몸담고 있는 곳에 위기가 다가왔다면 내 몸과 목숨을 바쳐 위기를 돌파해야 하지만 아직 위기가 다가오지 않았다면 시간 있을 때 조용히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이 좋다. 물론 내 자리를 포기하고 나온다는 결정이 쉬운 것은 아니지만 나중에 겪을 후환을 생각하면 한시라도 발을 빼는 것이 현명한 판단이다. 내가 투자한 곳이 혼란해 위기가 예상된다면 비록 손해가 나더라도 빠질 줄 아는 결단이 필요하다. 혹시라도 하는 마음에 시간을 놓친다면 혼란은 위기로 변해 발을 빼기가 쉽지 않은 상황으로 발전할 수 있다.

 

<손자병법>에는 나아가고 물러나는 진퇴(進退)에 대한 기준이 있다. ‘진불구명(進不求名)!’ 앞으로 진격함에 명예를 구하지 마라! ‘퇴불피죄(退不避罪)!’ 후퇴를 결정함에 죄를 피하려고 하지 마라! ‘유인시보(惟人是保)!’ 오직 사람의 목숨을 보존하는 것을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모든 진퇴의 판단 기준은 남의 칭찬과 비난에 의해 결정해서는 안 되고 오로지 생존을 기준으로 결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참으로 난세다. 어제까지만 해도 설마 무너지리라고 예상하지 못했던 기업이 하루아침에 몰락의 길을 겪고, 그토록 강했던 조직의 기강이 흔들리고, 혼란의 중심에 서는 것을 보면 나아가고 물러나는 진퇴(進退)와 나타나고 숨는 현은(見隱)의 결정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가슴속 깊이 새기게 된다. 위태로운 판에는 아예 끼지 마라! 혼란한 곳에서는 미련 없이 자리를 내놓고 신속히 빠져나와라! 비록 세상을 살아가는 군자들의 인생철학이지만 하루하루 불확실성 속에 사는 오늘날의 우리들에게 진퇴(進退)란 무엇인지를 들려주는 고전의 지혜다.

  

박재희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장 taoy2k@empal.com

필자는 조부에게 한학을 배우고 성균관대에서 동양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중국 사회과학원에서 수학했다. 고전의 재해석을 통한 새로운 미래사회 가치를 연구하고 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를 지내고 현재 포스코 전략대학 석좌교수,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 박재희 박재희 | - (현) 포스코 전략대학 석좌교수
    - 중국사회과학원 철학연구소 교환교수
    - 성균관대 유학대학원 교수
    -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
    taoy2k@empal.com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