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불확실성 시대의 기업 전략

혁신 챔피언 양성해 외부 역량을 조직에 이식하라

이현숙 | 2호 (2008년 2월 Issue 1)
창조경제 패러다임에서 외부에서 흡수한 역량을 조직에 성공적으로 정착시키려면 개별 조직원 수준에서 ‘혁신 챔피언’이 많이 배출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흡수능력(외부의 지식과 기술을 잘 흡수하는 역량)의 높음과 낮음, 사내 기업가정신의 높음과 낮음 등 두 가지 차원으로 구분했을 때 기업들은 다음의 4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1. 시장 전문가 기업:창업자가 엔지니어는 아니지만 기술이나 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전문가들이다. 내부 마케팅 능력을 중시하고 기술의 흐름을 파악하여 기술 확보 및 기술제휴를 추진.
 
2. 외골수 장인 기업:창업자가 연구자 출신. 내부의 학습체계를 바탕으로 기술을 개발하지만 지나친 자신감으로 외부 기술획득에 대한 니즈가 낮아서 자칫 편협한 집중으로 치달을 위험이 있음.
 
3. 기술개척자형 기업:뛰어난 기술적 아이디어를 보유했고 신시장 개척과 신제품 개발을 추진한다는 점에서 차이. 연구개발 조직으로 중심으로 사업 영역을 개척하기 때문에 내부에서 혁신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함.
 
4. 건설가형 기업:창업 초기부터 계획한 사업을 확장시키고 치밀한 마스터플랜을 마련해 외부 투자자를 유인한 기업. 기업 확장과 기술 확보를 위해 M&A를 적극 검토하고 짧은 시간 내에 기술을 확보해 시장을 확대. 이전에 흡수한 지식을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내외부의 역량을 재구성하는 능력을 발휘해 경쟁우위를 창출.
 
Vol.68 p.33 [‘혁신 챔피언’의 모험정신을 북돋워라] ·이현숙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 이현숙 | - (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 미국 뱁슨 칼리지(Babson College) 교환 교수 역임
    - 한글과 컴퓨터, 유니젠 등 벤처기업 전략 컨설팅
    hlee@snut.ac.kr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