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헉, 신문 속 그 거물들이 CBS 강단에…

조인직 | 53호 (2010년 3월 Issue 2)
컬럼비아대 경영대학원(CBS)에서 가장 경쟁력이 높다고 평가받는 커리큘럼은 재무 및 미디어 경영 분야의 선택 과목들이다. 이 과목들의 가장 큰 특징은 월가의 금융 거물과 다국적 기업의 임원들이 직접 객원 교수로 나선다는 점이다. 단순히 한두 시간 와서 강의만 하고 가는 일일 강사가 아니라, 학생들과 면담 시간을 갖고 성적 평가까지 담당하는 일반 교수 업무를 수행한다.
 
세계에서 가장 바쁜 사람들인 이런 인물들을 한 학기 동안 교수로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조만간 관련 분야로의 취업을 앞둔 학생들에게 엄청난 매력으로 작용한다. 미국의 엄청난 이동 거리를 감안하면 더더욱 그렇다. 서울을 기준으로 생각하면 별 감흥이 없겠지만, 뉴욕과 가장 가까운 도시인 보스턴에서 뉴욕으로 오려 해도 네다섯 시간씩 걸리는 게 미국의 현실이다. 그런데도 매주 이런 거물들을 만날 수 있으니 뉴욕에 있는 MBA 스쿨만이 누릴 수 있는 특혜라 하겠다.
 
객원 교수를 통해 얻는 취업 기회
지난해 2학기에 만들어진 ‘증권 분석(Security Analysis)’ 과목을 보자. 이 과목의 객원 교수는 세계 최대 헤지펀드 중 한 곳으로 꼽히는 타이거펀드에서 운용을 담당하고 있는 닐 나타니다. 나타니 교수는 엄청나게 바쁜 그의 일정 때문에 학생들과의 면담 시간을 목요일 오후 9시 이후로만 제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조언을 들으려는 학생들은 오후 9시 이후라는 시간에 아무도 불평하지 않았다. 수업에 대한 학생들의 전반적인 만족도 또한 매우 높았다.
 
특히 기말 시험을 치를 때 나타니 교수는 강의실에 타이거펀드의 현직 펀드 매니저 2명을 데려왔다. 학생들은 매니저들 앞에서 기업의 ‘주식 프레젠테이션(Stock Pitch)’을 했다. 매니저들은 즉석에서 발표의 어떤 점이 좋았고, 어떤 점이 나빴는지를 언급한 후 직접 점수를 매겼다. 이 과정에서 일등을 한 그룹의 학생들은 타이거펀드 본사에서 열리는 회의에 참석해 정식 프레젠테이션을 할 기회를 얻었다. 이 중 몇 명은 당시 인상적인 발표를 한 덕분에 타이거펀드로부터 취업 제의까지 받았다.
 
MBA 학생들이 졸업 후 비교적 수월하게 취업 제의를 받는 일반 금융회사나 컨설팅회사와 달리 헤지펀드나 사모펀드는 아무리 좋은 MBA 스쿨을 졸업한 학생이라도 취업하기가 힘들기로 유명하다. 채용 인원 자체가 워낙 소수인데다 채용 절차 또한 인맥을 통한 비밀스럽고 까다로운 과정을 거칠 때가 많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헤지펀드 업계의 거물을 매주 한 번씩 교수로 만나고, 그 인연을 취업의 지렛대로 활용할 수 있다면 MBA 과정에 등록하기를 망설일 학생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또 다른 과목인 ‘재무, 마케팅, 전략 통합 관점에서 본 소매 산업(Retail: Finance Marketing & Strategic Integration)’도 과거 리먼 브러더스 주식 리서치 부문의 부사장이자 여전히 월가 주식 애널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제프리 파이너가 교수를 맡았다. 그 또한 약 20명의 현직 최고경영자(CEO) 및 임원들을 불러 수업에 참여시켰다. 미국 최대 주택 자재 유통 업체인 홈디포를 다룬 수업을 보자. 파이너 교수는 처음 두 시간 동안 홈디포의 역사와 현황을 들려줬고, 세 번째 시간에는 현직 홈디포 회장인 프랭크 블레이크를 초청해 학생들로 하여금 홈디포의 향후 전략에 대해 직접 토론할 수 있도록 했다. 그는 의류업체 제이크루의 밀러드 드렉슬러 사장, 완구업체 토이저러스의 제럴드 토치 사장도 초청했다. 드렉슬러 사장과 토치 사장은 수업이 끝난 후 학생들에게 제이크루와 토이저러스의 할인 쿠폰까지 나눠줘 엄청난 환호를 받았다.
 
파이너 교수의 수업에 참가한 유명 기업의 CEO들은 종종 “유명 MBA가 교재로 쓰고 있는 우리 기업의 케이스 스터디에는 과장과 왜곡이 섞여 있을 때가 많다” “우리는 이런 이유에서 그 케이스 스터디가 언급한 부분에 대해 다른 의견을 갖고 있다. 당신들의 생각은 어떠냐?”고 말한다. 그야말로 책에서는 절대 볼 수 없는 해당 기업의 내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셈이다. 이는 학생들의 관점에서는 수업과 해당 기업에 대해 흥미를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되고, 해당 기업의 관점에서는 홍보와 기업 이미지 제고의 장이 된다는 점에서 윈윈이라 하겠다.
 
파이너 교수는 특히 자신과 친한 기업 CEO들에게 우수 학생들의 이력서를 직접 권해주는 사람으로도 유명하다. 이런 이유 때문에 소매 업종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은 파이너 교수의 수업에 더욱 열심히 참여하고, 더 좋은 성과를 얻으며, 이를 통해 취업 기회까지 얻는 선순환 구조가 생겨나고 있다.
지금 이 순간의 케이스를 배운다
2010년도 봄 학기 수업 중에서는 ‘가치투자의 전설(Legends in Value Investing)’ 과목이 유명하다. 가치투자 전문가인 브루스 그린왈드 교수가 총괄 담당을 하지만, 12회의 수업 시간 동안 12명의 외부 강사가 각각 수업을 진행하는 독특한 방식으로도 유명하다. 웨이스 자산운용, 오크마크 펀드 등 저명한 투자회사의 대표들이 강사로 나서기 때문에 벌써부터 수강 인원이 꽉 찼다. 청강생이 앉을 자리까지 없어 수업 시간마다 ‘청강 절대 금지(No Auditors)’라는 문구가 교실 앞에 붙는다.
역시 봄 학기 수업 중에 컬럼비아 텔레미디어 연구소를 이끌고 있는 엘리 노엄 교수의 ‘미디어 경영(Media Management)’도 인기 과목으로 꼽힌다. 이 수업에는 뉴욕타임스, HBO 케이블, ABC 방송, NBC방송 등 뉴욕에 본사를 둔 거대 미디어 기업의 임원들이 수업에 대거 참여해 학생들의 궁금증을 풀어준다. 애플이 태블릿 PC 아이패드를 출시한 다음 날 수업 광경을 보자. 소니의 미디어 부문 책임자가 수업에 참여해 전자책 사업의 개론과 소니의 최근 전자책 사업 현황을 설명했다. 학생들은 “아이패드 때문에 소니의 디지털 기기 부문 경쟁력이 떨어지는 거 아니냐”고 질문한다. 소니 임원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소니는 디지털 기기 시장에서 ‘선택과 집중’에 주력할 것이다. 조만간 로봇 애완동물 사업에서도 철수할 예정”이라며 사업 비밀을 먼저 밝히는 일까지 서슴지 않는다.
 
노엄 교수의 말은 컬럼비아대 MBA 커리큘럼의 경쟁력이 어디에서 나오는지 잘 보여준다. “일부 대학의 케이스 북은 짧게는 3년, 많게는 7년 전의 케이스를 사례를 들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오늘의 케이스’도 공부한다. 이는 요즘처럼 비즈니스 환경이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서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지금 이 순간 비즈니스 현장에서 일어나는 사례를 효과적으로 학습하고 이해할 수 있다는 점, 시류에 뒤쳐지지 않게 대응할 수 있는 기회가 많다는 점이야말로 컬럼비아대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
 
편집자주 동아비즈니스리뷰(DBR)가 세계 톱 경영대학원의 생생한 현지 소식을 전하는 ‘MBA 통신’ 코너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미국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 매사추세츠공대(MIT) 슬론 스쿨, 영국 런던비즈니스스쿨(LBS), 중국 유럽국제공상학원(CEIBS) 등에서 공부하고 있는 젊고 유능한 DBR 통신원들이 따끈따끈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통신원들은 세계적 석학이나 유명 기업인들의 명강연, 현지 산업계와 학교 소식을 전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성원 바랍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