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Editor's Letter

바통터치, ‘골든 룰’을 찾아라

김현진 | 389호 (2024년 3월 Issue 2)
가족기업이 많은 럭셔리, 이른바 명품 업계에서 승계와 관련해 자주 회자되는 기업은 에르메스와 구찌입니다. 전자는 잘된, 후자는 잘못된 사례로 꼽히는데 에르메스에는 있고, 구찌에는 없었던 것은 바로 ‘계획’과 ‘합의’였습니다.

구찌는 창업자인 구치오 구찌, 그리고 세 아들과 네 손자를 거치는 와중에 가족 간 격렬한 상속 전쟁을 벌였고 결국 다른 기업에 운영권을 넘기는 운명을 맞았습니다. 창업자가 세상을 떠날 때 장녀를 상속에서 배제하고, 세 아들에게만 기업을 물려준 것이 불행의 씨앗이 됐습니다. 이후 아들 간에도 기여도를 두고 분쟁이 이어졌고 이후 3세들까지 가세하면서 부자(父子)간 탈세 고발, 심지어 살인에 이르기까지 큰 진통을 겪었습니다.

또 다른 명품 기업, 에르메스는 다른 방식을 택했습니다. 새로운 승계 구도를 만들면서 ‘브랜드 정신’에 입각한 원칙을 적용한 것입니다. 즉 ‘에르메스 정신(가족, 스포츠, 정제된 우아함의 전통)’을 잘 지키고 사업적 재능도 있는 가족 구성원을 선별해 리더로 육성하는 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주식은 반드시 가족 내에서만 매매하도록 하고 회사의 주요 정책을 결정하거나 CEO를 교체하려면 가족 주주 75% 이상의 지지를 얻어야 한다는 등의 원칙이 담긴 주주 합의서도 작성했습니다. 적대적 인수 시도 등 외부 위협들을 헤치고 에르메스가 가족기업으로서의 명성을 이어가는 것을 보면 ‘계획’과 ‘합의’의 중요성을 절감하게 됩니다.

최근 국내 재계에서도 가업 승계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펼쳐지고 있습니다. 산업화 시대인 1970∼80년대 창업 세대의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가업의 미래를 고민하는 중소·중견기업이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사실 가족기업이 명맥을 이어가기가 쉽지 않은 일임은 다양한 연구 결과를 통해 입증된 바 있습니다. 존 L.워드 노스웨스턴대 켈로그경영대학원 교수가 미국 일리노이주 내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가족기업의 34%만이 1세대에서 2세대로 계승됐고, 세 번째 세대로 이어진 기업은 13%, 네 번째 세대까지 간 기업은 3%에 불과했습니다. 국내에선 세금 등 제도 관련 이슈는 물론 승계 준비에 대한 이해 부족까지 맞물려 원활한 승계 절차에 큰 장애물이 되고 있습니다.

가입하면 무료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