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Close-Up

쟁취보다 유지가 어려운 패권
영원한 강대국은 없다

한근태 | 345호 (2022년 05월 Issue 2)
Article at a Glance

패권이란 한 국가의 힘을 뜻한다. 역사 속 대표적인 패권국가로는 스페인, 네덜란드, 영국, 미국 등을 꼽을 수 있다. 스페인은 로마제국에 버금가는 영토를 가졌지만 빈약한 재정에도 끝없이 전쟁을 강행해 쇠락했다. 네덜란드는 무역으로 경제 성장을 거둬 패권을 얻었지만 이후 중상주의에 맞게 무역 변화를 이루는 데 실패했다. 영국은 노예무역과 산업혁명을 발판으로 패권을 잡았고, 미국은 두 차례의 세계 전쟁에서 군수 기지의 역할을 자처하며 패권국가로 자리매김했다.



110


G1, G2란 말이 있다 한다. 전 세계에서 가장 강한 패권을 가진 국가들을 지칭하는 말이다. G1은 미국이고 G2라 하면 미국과 중국을 뜻한다. 패권이란 무엇일까? 한 나라가 다른 나라에 행사하는 힘을 말한다. 헤게모니라고도 부른다. 압도적 지배력을 행사하는 나라 혹은 지배적 위치에 있는 나라를 패권국가라고 한다. 패권을 갖기 위한 투쟁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작은 나라들이 희생당하는 것도 옛일이 아니다.

패권을 갖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오늘은 패권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책 『패권의 대이동』을 소개한다. 한 나라가 영원히 패권을 가질 수는 없다. 한때의 패권국가는 무너지기 마련이고, 그 패권 역시 끊임없이 이동한다. 패권이 떠오르는 과정뿐 아니라 몰락하는 과정도 살펴야 한다. 역사를 살펴보면 패권국가마다 그 패권의 속성도 조금씩 다르다. 『패권의 대이동』을 통해 역사 속 패권 국가들이 어떤 변곡점을 맞이해 패권을 손에 쥐었는지 살펴보자.

가입하면 무료

  • 한근태kthan@assist.ac.kr

    - (현) 한스컨설팅 대표
    -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겸임 교수
    - 대우자동차 이사 IBS 컨설팅 그룹 상무
    - 한국리더십센터 소장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한근태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