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k & Opportunity in 2012 - 기후변화

“바람이 불면 풍차를 짓자” 기후변화를 껴안아라

100호 (2012년 3월 Issue 1)

 
 
 
Planet Crisis
미국진보센터(Center for American Progress) Joseph Romm 박사가 분석한 2011년 기상재해 Top 10에 의하면 지난 한 해 동안 10억 달러 이상의 경제적 피해를 입힌 기상재해는 모두 32건이었다. 태국, 호주, 미국, 멕시코, 중국 등은 큰 피해를 입었다. 3만 명 이상이 사망한 동아프리카의 가뭄과 116명이 숨진 콜롬비아 폭우 피해 등도 기후변화로 야기된 재앙이었다. 스위스재보험(Swiss Re)에 따르면 기상재해로 인한 자사의 보험손실이 1970년 연간 50억 달러에서 2010년 270억 달러로 늘었고 2011년은 역사상 거의 최고의 보험손실을 기록했다.
 
기후변화에 따른 기상재해는 글로벌 경제 네트워크와 기업가치사슬의 복잡성으로 인해 세계 전역의 경제적 피해로 확산될 수 있다. 특히 기후변화 적응 준비가 부족한 개발도상국들에 보다 큰 타격이 될 것이다. Swiss Re는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에 관한 실효적 대책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2030년 개발도상국들의 연간 GDP 중 19%는 기상재해로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렇다면 이러한 기후변화의 원인은 무엇일까?
 
기후변화 연구에 기여한 공로로 2007년 앨 고어와 함께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 단체인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패널(IPCC)’은 산업혁명 이후 지구 표면온도 상승이 인위적인 탄소 배출에 기인한 것임을 밝혀냈다. 이들은 온도 상승에 따른 기후변화의 파괴적인 재앙을 막으려면 2050년까지 탄소배출을 현재 수준의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고 권고했다. 화석연료 사용을 지금의 절반으로 줄이라는 얘기와 다름 없다. 이를 실현하려면 단순 배출 규제의 도입이 아니라 화석에너지 기반 경제를 녹색에너지 경제로 바꾸는 혁신적인 전환이 불가피하다. 과거 화석에너지 경제구조는 에너지 공급에 집중돼 있었으며 에너지 기술은 연료 집약적인 기술들이었다. 에너지 수요는 급성장한 산업계를 중심으로 한 대량 소비 중심 수요였다. 그러나 향후 도래될 녹색에너지 경제구조에서의 에너지 공급은 신재생에너지를 필두로 한 분산형 공급이 될 것이며 화석에너지에 의존하지 않는 기술 집약적인 기술들이 발전할 것이다. 또 대량 소비 중심의 수요가 아닌 효율을 염두에 둔 최적화가 추구되는 수요가 생길 것이다. (그림 1) 이러한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는 에너지 산업만의 변화가 아니라 사회경제 전반에 걸쳐 다양한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이로 인해 미국, 유럽연합, 중국 등이 미래의 녹색경제를 선점하기 위해 많은 투자를 하며 Green Racing을 펼치고 있다.
 
 
세계 주요 국들은 지난 2008년 경제위기 상황 속에서도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과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 대응을 동시에 달성하기 위한 정책을 경쟁적으로 발표했다. 유럽은 ‘20-20-20’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2020년까지 2005년 대비 20%의 탄소감축을 실시하고 발전원의 20%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에너지-기후변화 패키지법안을 통과시켰다. 미국은 오바마 행정부가 들어선 후 2020년까지 2005년 대비 17% 감축 목표를 천명했으며 2012년 대통령 의회연설에서도 청정에너지 정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호주는 2015년까지 2000년 배출량 대비 5%를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2012년부터 500개의 탄소 다배출 기업에 탄소세를 부과하기로 했다(AUD23/tonCO2). 비록 남아공 더반에서 개최된 제17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즉각적이고 강력한 감축합의는 이뤄지지 못했지만 2020년까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이 모두 참여하는 기후체제 출범에 합의했다. 2013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1000억 달러에 달하는 녹색기후기금(Green Climate Fund) 조성에 합의함으로써 세계 각국의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공감대와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국제사회의 기조는 일부 국가의 정치적 변화에 의해 쉽게 달라지기 어려운 메가 트렌드(Mega trend)이며 향후 5년간은 국제사회가 상호 의견을 수렴하는 불확실한 시간을 맞게 될 것이다. 이후에는 본격적인 변화에 직면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Business Impact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 대응 움직임은 각국의 기업 경영환경에도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정부는 탄소 배출규제를 통해 기업들이 배출 감축을 위해 설비 투자를 하거나 탄소 배출이 적은 제품을 생산하도록 강제하고 투자자들은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리스크를 평가해 투자 및 대출 의사결정에 반영하고 있다. 기업을 둘러싼 주요 이해관계자들을 정부, 투자자, 공급업체, 고객, 지역사회로 나누어 볼 때 각 이해관계자로부터 발생하는 기업에 대한 녹색 압력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그림 2). 즉, 기후변화라는 사회적 이슈는 자원 및 에너지 이슈와 함께 일부 기업에는 직접적인 압력으로 작용하지만 대부분의 기업에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라는 매개체를 통해 압력이 가해진다.
 
 
1) 규제당국(정부)
정부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탄소 배출감축 규제’ ‘화학품 및 유해물질 규제’ ‘에너지절약 규제’ ‘재활용 규제’와 같은 다양한 법적 규제를 통해 배출 감축을 강제하고 있다. 일례로 EU의 자동차 업종에 대한 탄소규제(2009년 4월23일 발효)는 2012년부터 EU 역내에서 등록되는 신규 차량에 대해 평균 CO₂ 배출량을 130g/㎞ 수준으로 감축할 것을 의무화하고 있다. 당장 올해 1월부터 시행 적용되는 내용을 보면 EU로 수출하는 자동차는 CO₂를 반드시 130g/㎞ 미만으로 배출하는 경우에만 수출이 가능하다고 명시하고 있다(규제명: Regulation (EC) No 443/2009, [OJ L 140, 2009]).
 
탄소배출에 대한 규제는 기업이 부담해야 하는 규제비용으로 인해 경쟁력 약화 요인으로 작용한다. 정부가 기업에 가하는 규제는 크게 공장규제와 제품규제로 나뉜다. 공장규제는 각 공장마다 배출한도를 정해 한도를 넘는 배출량에 대해 규제하는 방법이다. 한국의 2020년 산업 부문 예상배출량의 17.5%를 감축목표로 적용 시 탄소 다배출 업종(전력, 철강, 정유/석유화학, 시멘트 등)의 예상 감축목표는 8470만 t이며 이러한 감축목표를 모두 배출권으로 구매한다고 가정 시 연간 약 6조2000억 원의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 입장에서는 규제로 인해 발생된 추가 비용을 가격으로 전가시키지 못하면 수익성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 (그림 3) 제품단위의 규제로는 자동차 배기가스 규제, 유해물질이 일정수준 이상 사용된 제품의 수입금지 등이 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들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변화시키지 않으면 수출 감소로 인해 시장점유율이 하락할 수 있다. 2005년 규제로 인한 비용 부담증가로 유럽의 글로벌 알루미늄 제조사는 실제로 문을 닫기도 했다. 앞으로 에너지 비용이 높은 기업들은 탄소배출에 대한 규제를 반드시 고려해야 할 것이다.
 
 
2) 투자자
금융기관 및 투자자는 기업(고객사)이 기후변화 관련 리스크 이슈에 노출돼 있는 수준을 평가해 투자, 여신 등의 금융 의사결정에 반영한다. 총운용자산이 약 70조 달러에 달하는 전 세계 551개 금융기관은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t)를 통해 매년 60개국 3000여 개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활동과 성과 정보의 공개를 요청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기업들로부터 확보한 정보를 토대로 탄소정보공개지수, 탄소성과지수를 평가해 참여 금융기관의 투자 및 금융 의사결정에 고려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이뿐 아니라 주요 은행들도 기업들의 환경 관련 리스크를 기업 여신 의사결정에 반영하고 있다. HSBC는 에너지, 광물자원, 화학, 수자원, 삼림 관련 주요 산업에 속한 고객사들에 대해 환경 리스크를 4개 등급으로 평가해 최하 등급을 받은 기업에는 거래관계를 중단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특히 KPMG가 2011년 사모펀드(PEF·Private Equity Fund)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LP(Limited Partner)의 50%는 투자의사결정 시 GP(General Partner)의 녹색경영에 대한 접근이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금융위기로 인한 투자수익 감소와 금융시장 감소는 투자자의 녹색경영과 신흥시장으로의 관심을 높이는 요소가 되고 있다. PEF의 기업투자 시 녹색경영은 인수 여부, 가격협상, 보험산정 등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기업의 녹색경영이 브랜드 가치, 이익 극대화, 현금 흐름, 이해관계자 영향을 개선시키기 때문이다. 실제로 투자 회수(Exit) 시 탄소, 에너지, 연료 규제 관련 대응 등의 녹색경영은 기업가치 협상에 유리하게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도 투자자가 기업의 녹색정보에 접근하도록 하기 위해 2012년부터 사업보고서 공시 대상이면서 녹색성장기본법에 의해 탄소 다배출기업 또는 에너지 다소비기업으로 지정된 220여 개 기업들은 자신의 탄소배출량 및 에너지사용량에 대한 정보를 사업보고서상에 의무적으로 공시해야 한다. 정보의 공개범위는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국내 자본시장에서도 동종업종 내 기업들에 대해 동일한 기준으로 녹색경영활동과 성과에 대한 비교 평가가 이뤄질 수 있게 됐다. 국내 기업들 또한 녹색경영 성과에 대한 자본시장의 평가에 따라 신용등급이나 주가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3) 공급업체
기업의 원재료를 조달하기 위한 공급망 내에 있는 업체들은 자신이 직면하고 있는 탄소배출 규제에 따른 재무적 부담을 납품 가격에 전가할 수 있다. 가뭄, 홍수 등 기후변화에 따른 물리적 재해 또한 구매사들의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각종 철강 및 금속제품은 에너지를 많이 사용함으로써 탄소배출 집약도가 높은 공정에서 생산된다. 철강제품 구매 비용이 선박 제조원가의 30∼40%를 차지하는 조선사는 자신의 생산공정에서 탄소 배출량이 크지 않더라도 철강사의 규제비용에 대한 가격전가가 제조원가 상승으로 이어져 수익성 악화로 직결될 가능성이 있다. 구매사가 공급업체에 대해 탄소배출 집약도가 낮은 제품을 납품할 것을 요구하는 경우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4) 고객
미국 소비자가전협회(Consumer Electronics Association)의 시카고 비즈니스센터에 의하면 2009년 미국 소비자들의 친환경 그린제품 관련 설문 조사결과, 친환경 그린제품 중 소비자들이 가장 높은 관심을 보이는 그린제품은 자동차로 응답자의 73%는 자동차에 그린 관련 기능을 갖추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57%는 제품을 구매할 때 친환경적인 특성과 기능을 갖고 있는지 여부가 구매 시 고려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 중 하나라고 응답했다. 이러한 구매의사결정은 단기간의 유행이 아니라 20여 년 전인 1989년 8월, 마이클피터스그룹사가 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 친환경제품과 서비스에 대해 미국 소비자들의 관심을 조사했을 때의 결과와 동일하거나 이때보다 더욱 엄격하게 나타나고 있다.
 
 
5)지역사회 및 NGOs
고객이 실질적인 구매파워를 가진 ‘최종의사결정권한’이 있는 이해관계자라면 지역사회 및 NGOs는 ‘힘의 이동’을 주관하는 이해관계자로 비유할 수 있다. 즉, 기업의 경영실태를 파악하고 평가해 여론을 형성하고 기업과 고객의 쌍방 구도에서 힘의 이동 방향을 선행적으로 이끌어가는 존재다. NGOs의 역할은 ‘무늬만 친환경 마케팅’의 범람 속에서 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준다는 것이다.
 
위기를 기회로
이해관계자들의 압력은 기업에 위협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한편으로 저탄소 경제체제로의 전환은 녹색에너지의 확대 보급을 위한 정책적 지원, 신규 시장으로의 사업 확대 등의 수익 창출의 기회를 제공하기도 한다. 실제로 영국 무역투자청(UK Trade & Investment)과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conomist Intelligence Unit·EIU)의 설문 결과, 기후변화 적응은 새로운 기회라고 응답한 기업이 64%로 기후변화를 위기로 인식하고 있는 기업 53%에 비해 11%포인트가량 많았다. 설문기업의 약 19%는 이미 기후변화 대응 과정에서 수익을 창출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대다수 기업들은 기후변화 대응 관련 신제품 출시와 서비스 개발을 이미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약 39%의 응답자들은 이를 통해 더 나은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답했다.
 
“바람의 방향이 바뀌면 벽을 쌓는 사람이 있고 풍차를 만드는 사람도 있다”는 중국 속담이 있다. 이미 바람이 바뀌는 길목에서 풍차를 세우고 있는 글로벌 기업들이 있다. GE의 CEO 제프리 이멜트는 2005년, GE의 미래 경영전략을 “Green is Green(녹색이 돈이다)”이라고 표현했다. 보다 에너지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환경성과를 개선함과 동시에 기업도 성장하겠다는 것이다. GE는 전 사업영역에서 이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제품 80개를 선정해 청정기술 연구개발비를 두 배 늘렸고 2008년 170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단적인 예로 2002년 풍력발전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독일 Enron Wind 3억3000만 달러에 전격 인수했다. 이후 풍부한 자금력과 발전설비 제조 기술역량을 결합해 매년 10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세계 2위의 풍력설비 회사로 성장시켰다. 이러한 사례는 ‘나일론’으로 유명한 글로벌 석유화학사 듀폰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듀폰은 탄소 배출의 주범인 석유에 의존해 100년 넘게 사업을 영위해 온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화학회사다. 이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담당 부사장인 피셔는 “기후변화가 야기하는 진짜 도전은 시장 기회를 창출하는 것이고 고객에게 돌아갈 이익을 측정하는 것”이라 말한다. 실제 듀폰은 2000년대 이후 특수 단열방습제를 개발해 고객의 난방비를 절약하고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게 했다. 듀폰의 이러한 접근은 고객의 대량 구매와 장기 계약으로 이어졌다. 친환경 제품이 고객에게 높은 가치를 주고 회사 또한 수익을 창출한 것이다. 듀폰은 이제 화학제품을 더 이상 석유가 아닌 바이오매스 원료로 생산하고 매출을 2015년까지 두 배로 늘리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추진하고 있다.
 
최근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HBS)에서 수행한 한 연구는 기업들의 녹색경영활동이 장기적 관점에서 기업의 재무성과 개선에 기여한다는 주장을 실증적으로 뒷받침하고 있다. HBS는 총 675개 기업에 대해 1993∼2009년 환경보호 및 고용환경, 지역사회 공헌, 제품 신뢰성, 고객 대응의 4개 카테고리에 대한 평가지수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평가지수 상위 25%에 해당하는 90개 기업군이 대조군인 하위 90개 기업들에 비해 17년간 주가 상승률 기준 150%, ROA 기준 200% 이상 차이가 발생했다는 결론을 도출했다(HBS 2011년, “The Impact of a corporate culture of sustainability on corporate behavior and performance” 참조).
 
 
Business Strategy
앞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우리는 저탄소 녹색경제로의 전환이라는 메가 트렌드에 직면하고 있고 이런 경영환경의 변화는 기업들의 재무적 성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기업들은 기후 변화가 야기하는 위협요인을 파악하고 이를 기회로 바꾸기 위한 전략방향을 설정하는 데 있어 아래의 다섯 가지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1) 위협과 기회를 계량화하라
녹색 이슈를 둘러싼 정부, 고객 등 이해관계자들의 요구가 회사에 미치는 위협뿐만 아니라 기회 측면도 동시에 파악하고 이를 계량화해야 한다. 글로벌 화학기업 BASF는 기후변화에 따른 위협보다는 신제품 개발과 고객가치 향상이라는 기회요인에 주목했다. 이 회사의 전통적 사업영역인 건축자재, 자동차 외장재, 농화학 제품, 에폭시 수지 부문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기후변화 저감을 새로운 사업 방향으로 설정했다. 이는 보온성이 향상된 단열재와 경량강화플라스틱, 토양잔류시간을 늘린 비료, 풍력발전용 터빈블레이드 개발로 이어졌다. 제품 개발에는 ‘환경경제효율성(eco-efficiency)’이라는 개념이 공통적으로 적용됐다. BASF는 ‘기후 보호(Climate protection)’ 제품을 만드는 데 투입된 연구개발비, 공장건설비, 시설운영비 등이 자사의 재무적 성과와 고객의 온실가스 감축에 미치는 영향을 회사의 장기적 관리지표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회사 밖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뿐 아니라 사내에도 재무부서, 기획부서, 환경부서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위협과 기회를 재무적으로 계량화해 공통된 언어로 소통하지 않으면 의사결정이나 합의 및 협력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따라서 오늘날 기후변화를 지속가능한 발전의 위협요인으로 인식하는 기업이라면 이에 동반되는 기회요인을 사업영역과 이해관계자 전반에서 찾아보고 재무적 영향으로 계량화해 자사의 경제성과 향상을 위한 핵심정보로 활용해야 한다.
 
2)가치사슬로 시야를 넓혀라
내 공장, 내 사업장의 탄소배출만이 전부는 아니다. 회사를 둘러싼 공급망 혹은 회사에서 생산하는 제품의 사용 및 폐기 전 과정에서의 탄소 배출이 원가 부담의 위협 및 새로운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건설사 입장에서는 빌딩을 지을 때 배출되는 탄소배출량은 적을 수 있지만 지어진 건물(상품)이 얼마나 에너지 효율적인지(탄소배출이 적은지)가 수주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 유통사들이 공급사에 저탄소 제품에 대한 요구를 강화하는 것도 가치사슬로 시야를 넓혀야 하는 이유다.
 
월마트는 자사에 제품을 납품하는 모든 공급업체의 그린의무화로 2015년까지 2000만 t의 탄소감축 계획을 수립했다. 에너지 고가 시대를 대비해 공급사의 생산비용을 절감하고 탄소 규제하에서도 낮은 제품가격을 유지하기 위한 조치다. 소비자의 친환경 제품에 대한 선호 증대에 대응하기 위해 제품 전 과정(제품사용단계 포함)의 탄소 배출을 관리하는 기업들도 있다. 2010년 Environmental Leader사의 소비자 9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89%가 향후 TV 구매 시 고효율 제품을 구매할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53%는 에너지 절감 같은 기능에 추가 비용을 지불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의 이런 기호 변화로 기업들은 제품생산 전 과정 혹은 사용단계에서의 탄소배출을 최소화하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테스코는 영국 최초로 자사 브랜드 제품에 제품 생산단계에서 폐기까지 발생하는 탄소의 양을 표시한 탄소라벨을 부착해 판매하고 소비자에게 탄소 이슈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탄소라벨을 부착한 제품의 수는 114개로 향후 공급업체와의 협조를 통해 7만여 개의 상품으로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 국내 식품업체인 오뚜기도 2011년 환경경영을 선포하고 제품 생산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영향 저감을 모색하고 있다. 특히 제품을 조리하는 과정에서 탄소배출을 최소화하는 조리법을 제공해 소비자가 사용 단계에서 직접 참여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탄소와 관련된 경영환경의 변화 속에서 어떤 기업들은 탄소관리의 초점을 자신으로 한정 짓는가 하면 어떤 기업은 가치사슬로 시야를 넓히고 있다. 지금은 이 두 그룹 간에 큰 차이가 나지 않을 수 있지만 기후변화로 인한 경영환경 변화가 점점 더 심해질수록 두 그룹 간의 성과차이는 더욱 커질 것이다. 따라서 기업은 각 공급망별로 상호 영향을 분석해 영향이 큰 공급망에 대해서는 적절한 대응을 해나가야 한다.
 
3) 생산, 투자 의사결정에 탄소관련 재무적 영향을 고려하라
오늘날 기업에 탄소배출 감소는 단순히 기업의 이미지 제고를 위한 활동이 아니라 수익성 제고와 직접적으로 연관되는 활동이다. EU를 포함해 탄소배출 규제를 시행하고 있는 국가에서의 탄소배출은 실질적인 비용 부담을 유발한다. 이를 제어하지 못할 경우 수익성 악화를 통해 재무적 관점의 기업가치 저하를 초래할 수 있다. 따라서 탄소배출 감소를 위한 활동들을 기존의 환경적 관점이 아닌 재무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관점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탄소배출 규제 시 정부는 미래 예상되는 탄소배출량에 따라 감축목표를 부여한다. 그러므로 회사가 검토하고 있는 생산 증대, 각종 투자사업이 탄소배출의 증감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그것의 재무적 영향은 얼마인지가 반영돼야 올바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 에너지다소비 업종의 경우 한번 설비를 투자하면 적어도 20∼30년 이상을 내다봐야 하는데 10년 이후의 탄소규제비용이 지금과 같이 매우 미미할 것으로 생각하는 전문가는 아무도 없으므로 현재 투자하는 의사결정에도 탄소배출비용이 고려돼야 올바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
 
이미 해외 선진기업뿐만 아니라 일부 국내 선도기업 중에서도 내부 투자의사결정 시 NPV, IRR 등을 통한 재무적 수익성 평가를 함에 있어 탄소배출 증감으로 인한 재무적 효과를 반영하는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물론 국내는 아직 탄소배출로 인한 재무적 비용부담이 크진 않지만 투자의사결정의 효과가 수십 년간 지속되는 것을 고려해볼 때 탄소규제를 고려한 투자의사결정체제 수립 여부는 기업의 투자의사결정 순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지속적으로 대규모 설비투자를 단행하는 기업들에는 지금의 이러한 의사결정이 향후 기업의 향방을 좌우하는 결정적 요소로 작용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4) 정책 형성과정에 적극 참여해라
기업의 정책형성과정 참여는 기업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정책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사에 유리한 정책으로 유도할 수 있으므로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기업은 관련 국가기관이 올바른 정책을 펼 수 있도록 정책개발단계부터 참여해 기업 의견이 반영된 정책을 입안하도록 도울 수 있다. 동종 기업들 간의 공통된 의견을 정책형성과정에 반영할 수도 있고 시범 사업들의 사내 추진으로 습득한 학습효과를 정책입안자와 공유할 수도 있다.
 
글로벌 석유회사인 영국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과 네덜란드 로얄더치쉘(Shell)은 유럽 탄소규제 시행 이전에 사내 배출권거래제도를 도입 운영함으로써 유럽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정책 옵션 중 배출권거래제도를 도입해 산업계의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듀폰은 정부가 자발적 온실가스 조기감축분을 Credit로 인정해주는 정책을 도입하도록 유도했다. CDP 2011 설문조사결과에 의하면 ‘기후변화 정책결정과정 참여여부’에 대한 질문에 전 세계 온실가스규제에 노출이 많이 된 Global Electric Utilities 250개 기업 중 92%, Global 500 기업 중 84%가 정책결정과정에 참여하고 있다고 답한 반면 KOSPI 시가총액 상위 2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Korea 200의 기업들은 64% 만이 정책결정과정에 참여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한국 기업들이 정책수립단계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할 수 있다.
 
5) 전략적 타이밍을 포착하라
환경경영 연구의 권위자인 미시간대 호프만 교수는 “문제는 기후변화에 대응할 것인가 말 것인가가 아니라 언제 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글로벌 재보험회사 Swiss Re는 2000년대 초반부터 미국에서 탄소규제 위험을 기업보험상품과 연계하고자 했으나 미국 부시 정부의 교토의정서 비준 거부로 추진동력을 상실하는 어려움에 처했던 적이 있다. 반면 정부 정책의 도입에 발 빠르게 움직여 사업구조를 개편하거나 신사업 부문을 조직함으로써 녹색산업 분야에서 성공을 거둔 경우도 있다. 포스코ICT는 한국 정부가 주관하는 스마트그리드 사업 참여를 시발점으로 삼아 현재 해당 분야에서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2008년 국가 8대 신성장동력 사업에 스마트그리드 사업이 포함된 후 국내에서 스마트그리드 분야에 대한 민간 참여가 시작되자 포스코ICT는 초기단계부터 스마트그리드 제주실증단지에 주관사업자로 참여했다. 에너지 최적화 기술과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한 기술을 확보한 후 이를 발판으로 향후 포스코그룹 내 건설·에너지 계열사와 함께 패키지형태로 스마트그리드, u-에코시티, 건물에너지 관리시스템 등 해외사업에도 진출할 계획을 갖고 있다.
 
이처럼 정부의 정책 도입 같은 외부환경의 변화를 미리 파악함과 동시에 기업 내부의 실행전략 변화와 컨버전스 확산 등을 위한 효율적인 내부의사결정을 실시함으로써 해당 분야에서 선두자리를 점하고 새로운 사업모델에 대한 기반을 다질 수 있다.
 
업종별 전략 방향성
기후변화, 저탄소 녹색성장에 대한 일반론적인 제언만으로 회사의 전략을 수립하는 일은 자칫 오류를 범하기 쉽다. 기업 주변을 둘러싼 이해관계자들이 다양할 뿐만 아니라 각 업종별로 중요한 요소들이 다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철강업처럼 탄소 배출량이 많은 업종들은 공정상에서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방법에 초점을 맞추지만 자동차 업종의 경우 공정보다는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는 자동차 개발이 더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 각 기업들의 대응 사례를 면밀히 살펴보면 이미 업종 내에서 선두권에 있는 기업들은 저탄소 녹색성장에 대해 많은 준비를 기울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선진 기업들은 이미 기후변화 이슈에 대해 선도적 준비를 함으로써 후속 주자들과의 격차를 더욱 넓히고 있다. 상대적으로 후발업체의 위치인 국내 기업들은 이러한 움직임에 보다 능동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각 업종별 핵심 포인트 및 모범 대응사례는 다음과 같다.
 
1) 발전 ‘위기와 기회의 공존’
발전업은 탄소 감축 규제에 대응하는 동시에 신재생에너지의 확대 같은 기회에도 시선을 돌려야 한다. 독일의 에너지 업체 E.ON은 장기적인 탄소배출 감축 사업을 통해 배출량을 관리하는 한편 풍력 중심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적극 추진해 2015년까지 전체 발전량의 18%를 신재생 에너지로 충당할 예정이다. 신재생에너지는 규제대응과 기회창출을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
 
2) 철강 ‘규제비용이 곧 원가경쟁력’
철강업은 탄소배출량이 많은 만큼 탄소배출권 구매로 인한 원가 부담을 상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아르셀로미탈은 전 세계에 제철소를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의 철강업체로 기술개발과 동시에 탄소배출권 확보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르셀로미탈은 저감 기술 개발을 위해 2012년까지 5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며 탄소 펀드에도 1억 달러를 투자했다.
 
3) 정유/석유화학 ‘녹색이 아니면 쇠퇴’
정유/석화 업계는 탄소 규제에 대한 대응과 녹색 수요의 증대를 동시에 만족시켜야 한다. 독일의 글로벌 화학회사 BASF는 에너지 효율화 시대에 맞춰 녹색 제품 라인을 구비해 소비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에너지 비용 및 탄소 배출량을 절감하고 매출 증대에도 활용하고 있다. 정유/석화 업계는 화석연료에 많이 의존하고 있으므로 의존도를 줄일 수 있는 녹색제품 개발이 필요하다.
 
4) 자동차 ‘그린 카 올인’
자동차 업계의 화두는 탄소배출량과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그린 카’의 개발이다. 2010년부터 굴지의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은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프랑스의 르노는 기존 시장에서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기회의 선점을 위해 전기차 부문의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르노는 양산형 전기차 시장에서의 세계 1위를 목표로 전기차와 충전시스템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특히 이러한 환경변화는 시장 리더보다는 팔로어에게 더 큰 기회가 될 수 있다.
 
5) 소비재/유통 ‘소비자와 녹색으로 대화하기’
기후변화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유통업계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월마트는 탄소 감축 목표에 대응하고 친환경 이미지 고취를 위해 공급업체들과의 협력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월마트는 납품업체와 제품의 탄소배출량과 에너지 효율성, 자원 효율성 등을 평가해 등급화하고 이를 소비자들과 공유함으로써 녹색 소비를 활성화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6) 운송 물류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아라’
물류 간 이동거리가 많은 운송업의 특성상 탄소배출에 대한 기업들의 대응도 매우 적극적이다. DHL의 모기업인 독일우정청(DPWN)은 각 사업 분야에서 탄소 배출량을 관리하는 통합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으며 고객 화물 운송 시 감축한 탄소 양만큼의 탄소배출권을 고객에게 지급하고 있다. 물류업체의 원가 절감 활동은 탄소 감축 활동과 연결되기 때문에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전략을 펼쳐야 한다.
 
7) 건설 ‘그린 빌딩의 기회’
건설업은 그린 빌딩의 수요 증대에 주목하고 있다. 그린 빌딩은 건설단계에서 환경오염을 방지하고 에너지 절약 및 탄소배출 저감이 가능한 신개념 빌딩을 말한다. 일본 최고의 그린 홈 건설사인 세키스이하임은 친환경적 건설 공법과 태양광발전을 결합한 주택을 선보이며 시장에서 위치를 견고히 하고 있다. 포스코건설도 2006년 신재생에너지 전담조직을 구축하고 풍력, 연료전지, 조력발전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 실적을 확보해나가고 있다.
 
8) IT ‘새로운 인프라의 창출’
IT 업종은 기후변화의 규제보다는 규제로 인해 발생되는 새로운 수요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구글과 IBM 등 선진 기업들은 에너지 사용량이 많은 IT 제품의 효율성을 높임과 동시에 기존 산업에 스마트그리드 등의 IT를 활용해 탄소배출을 저감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9) 금융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보기’
금융은 기후변화로 인한 영향과 새로운 사업 기회에 주목하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일찍부터 기후변화가 기업들에 위기가 되는 동시에 새로운 시대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음을 포착했다. 골드만삭스는 기후변화 리스크와 기회 요인을 투자에 반영하고 신재생에너지 및 탄소시장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세계 3대 사모펀드이자 기업 인수합병 전문기업인 KKR은 2011년 투자대상의 녹색경영 성과를 평가할 수 있는 방법론과 Tool을 개발했다. 투자 대상의 탄소, 수자원, 폐기물, 삼림, 화학 등 주요환경평가요소(KEPA)에 대한 영향 지표를 투자 의사결정에 고려하고 있다.
 
마치면서
기후변화 대응은 화석연료 의존에서 탈피하기 위한 에너지 안보의 문제이며 인구 증가와 가용자원의 고갈이라는 문제와도 맞닿아 있다. 미국의 저명한 경영학자 마이클 포터는 “기후 변화는 글로벌라이제이션, IT 혁명에 버금가는 중요한 경영환경 변화 이슈”라고 주장했다. 우리는 글로벌 선진기업들이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이미 위기를 넘어 기회를 창출하는 사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우리가 기후변화를 환경이슈나 사회이슈만이 아닌 필수불가결한 경영이슈로 생각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대한상공회의소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40년 동안 100대 기업 순위에 남아 있는 국내 기업은 12개에 불과하다. 기업이 급변하는 환경에 적응하지 못했을 때 그 결과가 어떠할 것인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다. 최근 세계 금융계의 큰손 워런 버핏이 태양광 발전 산업에 20억 달러를 투자했다. 벌써부터 <LA타임스> 등 미국 언론들은 버핏이 2009년 철도산업에 투자한 후 철도산업 활황을 일으킨 사실을 상기시키며 미국 태양광 산업의 장기적 성장을 점치고 있다. 우리가 바다 건너 호들갑에 들썩일 필요는 없겠지만 가치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그가 녹색산업으로 뛰어든 배경이 무엇인지에 대해 천천히 곱씹어볼 필요는 있을 것이다.
 
 
참고문헌
GE (2008), “GE 2008 ecomagination Report” (in http://www.ecomagination.com/progress/)
IPCC (2007), IPCC Fourth Assessment Report: Climate Change Mitigation of climate change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KPMG International (2008), Climate change your business, (KPMG)
Martin Jaenicke, Klaus Jacob (2009), “Green New Deal : from the Viewpoint of a Third Industrial Revolution” (proceedings in International Seminar on Global Crisis and Green Economy in Seoul Korea 2009)
OECD/IEA ( 2008), Energy Technology Perspectives, (OECD/IEA)
Patrick Cescau (2008), http://www.unilever.com/images/es_Unilever_PalmOil_v71_tcm13-126357.pdf (Unilever Group)
삼정KPMG (2010), 저탄소 녹색성장과 산업별 기업의 대응전략, (KPMG)
성낙환 (2009), “미래 그린카 시장 누가 주도하나?” LG경제연구소 Weekly Focus, (in http://www.lgeri.com/ )
Thomas L. Friedman (2009), Hot, Flat, and Crowded: Why We Need a Green Revolution - and How It Can Renew America, Release 2.0, (New York, Picador)
Swiss Re (2010), The essential guide to reinsurance, (Swiss Re)
Swiss Re (2011), Climate risk blueprint fact sheet, (Swiss Re)
Robert G. Eccles, Ioannis Ioannou and George Serafeim (2011) The Impact of a corporate culture of sustainability on corporate behavior and performance, (Harvard Business School)
Vincent Neate and Jonathan Martin (2011), Responsible investment “The time is now” (KPMG)
대한상공회의소 (2006), 장수기업에서 배우는 지속성장 전략 (대한상공회의소)
 
김성우 KPMG CCS 아시아태평양 대표·삼정KPMG 전무 sungwookim@kr.kpmg.com
 
필자는 미국 University of Louisville 지학 및 수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듀크대에서 건설환경공학 석사 학위를, 서울과학종합대학원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포스코 투자사업실과 에너지사업실 등에서 근무했다. 현재 삼정KPMG 전무이면서 KPMG Asia Pacific CCS(Climate Change & Sustainability) 대표를 겸임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18개 국의 녹색사업 전반을 지휘하는 총괄 리더 역할을 하고 있다. 기후변화, 클린에너지투자, 지속가능경영 분야의 전문가로 이와 관련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48호 The New Chapter, Web 3.0 2022년 07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