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ATREND Report

앰비언트로깅(Ambientlogging), 나의 생각까지 기록한다

81호 (2011년 5월 Issue 2)


편집자주

메가트렌드에 비해 마이크로트렌드는 미세한 변화를 통해 파악되기 때문에 쉽게 인식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마이크로트렌드는 기업에 블루오션을 열어줄 수 있습니다. 상품을 통해 마이크로트렌드를 파악하고 분석하는 메타트렌드연구소의 최신 연구 결과를 신사업 아이디어 개발에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원인 고든 벨(Gordon Bell) 2001년 마이라이프비츠(MyLifeBits)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디지털 기술로 자신의 모든 행동을 기록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 센스캠(SenseCam)으로 자신이 보는 모든 것을 기록하고, 말하는 것, 쓰는 것, 생각하는 것까지 전부 기록함으로써 무의식 중에 스쳐 지나가는 정보조차 놓치지 않았다.

고든 벨의 프로젝트는 수많은 논란을 낳았지만 현재 우리의 삶을 돌아보면 이미 무의식 중에 삶의 많은 부분이 기록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비행기에나 적용되던 블랙박스가 이제는 일반 자동차는 물론이고 오토바이나 자전거에까지 적용되고 있다. 세레벨룸의 하인드사이트 30은 자전거를 위한 블랙박스 시스템이다.

모바일 컴퓨팅과 센서 기술의 발전은 이 같은 삶의 기록을 더욱 유연하게 만들고 있다. 이런 라이프로깅은 삶의 단면만을 보여주던 기존 단락적인 기록과는 달리 연속적이고 입체적인 기록을 가능하게 한다.

앰비언트로깅, 모든 걸 기록한다

앰비언트로깅(Ambientlogging)은 사용자가 인지할 수 있는 감각과 의도적인 행동 외에도 인지할 수 없는 감각, 의도를 갖지 않는 자연스러운 행동까지 전부 기록하는 것을 말한다. 앰비언트로깅은 저장된 데이터를 분석해 콘텍스트를 구성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콘텍스트는 사용자에게 개인화된 추천이나 자동화를 통해 증강된 경험을 제공한다.

앰비언트로깅에서는 센싱의 대상을 사용자의 행위에만 한정하지 않고 신체 정보나 주변 환경 정보, 감정 변화까지 기록함으로써 개인의 콘텍스트를 입체적으로 구성한다. 가령 GPS를 통해 내가 움직인 궤적을 보여주고, 그 위치에서 방문한 곳, 그곳에서 보낸 e메일과 SNS에 올린 글과 사진, 그때 들었던 음악이나 작성했던 문서 등이 모두 시간대별로 정리된다. 심지어는 그때의 심박수, 체온, 혈압 같은 신체 정보, 당시의 주변 온도나 빛의 밝기, 소음 정도, 오염도 등 사용자가 직접 알기 어려운 정보까지 모바일 단말기와 센서를 이용해 기록할 수 있다. 사용자를 둘러싼 수많은 센서들을 통해 전달되는 정보는 모바일 단말기를 통해 최종적으로 클라우드에 저장되며, 여기에서 공유와 분석이 이뤄진다. 클라우드는 단순히 데이터 저장소의 역할만 하는 것이 아니라 데이터를 분석한 후 이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의 역할도 한다. 따라서 앰비언트로깅은 궁극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에 기반한 서비스가 된다. 클라우드를 통해 모든 경험이 저장되고, 공유되며, 사용자에게 맞춰진 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다양한 센서,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

보고 느끼는 것뿐 아니라 보지 못하는 것까지 기록하고 분석하려면 기계와 인간이 하나가 돼 다양한 정보를 취합해 기록을 남길 수 있어야 한다. 기계는 인간의 위치에서 인간이 느끼는 모든 감각을 모니터링하고, 인간이 인지하지 못하는 감각까지도 센싱의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

센싱의 대상은 사용자가 SNS에 올리는 짧은 글에서부터 온라인에서의 활동 내역, 전화나 메신저, 문자 메시지 같은 커뮤니케이션 내용은 물론이고, 사용자의 위치와 온도, 시간, 공기 오염도, 빛의 밝기 같은 사용자가 처해 있는 환경, 사용자의 심박수, 체온, 혈압 같은 신체 데이터를 망라한다.

이러한 센서들은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사용자가 현재 처해 있는 환경과 작업하고 있는 내용을 파악해 사용자에게 최적의 제안을 한다. 예를 들어 이동 중에 웹 검색을 할 경우 지금 있는 곳의 위치와 현재 시간, 사용자의 스케줄을 파악해 가야 할 곳의 주변을 미리 검색해서 보여주는 방식으로 사용자의 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다.

이제 웹은 더 이상 사람의 입력만을 기다리지 않는다. 사용자 주변의 센서를 통해 파악한 콘텍스트를 기반으로 능동적으로 사용자에게 먼저 제안한다. 향후에는 검색의 대부분이 사용자와의 인터랙션이 제한적인 데스크톱보다는 수많은 센서가 집약된 모바일 단말기에서 이뤄질 것이다.

앰비언트로깅 통한 콘텍스트 분석

데이터는 단순히 쌓여있는 것만으로는 가치를 갖지 못한다. 다양한 측면에서 수집되는 데이터를 분석하기 위한 방법이 필요하다. 모바일 단말기를 통해 클라우드에 저장된 데이터는 실시간으로 분석돼 사용자에게 피드백된다. 여러 센서들이 보내는 데이터는 서로 조합돼 콘텍스트를 구성하고 이를 통해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앰비언트로깅은 사용자 자신을 좀 더 객관적으로 보고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운동 선수나 환자는 앰비언트로깅을 통해 자신의 체력이나 몸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SNS에 가볍게 던지는 글이나 음악, 신체 정보 등을 조합해 감정 상태의 변화까지 읽어낼 수 있다.

사용자가 모르던 사용자 자신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볼 수도 있다. 자신의 하루 운동량이 어느 정도인지, 마시는 물의 양이나 섭취하는 음식의 칼로리 정보, 자신이 받고 있는 스트레스의 정도처럼 자각하기 어려운 부분도 앰비언트로깅을 통한 콘텍스트 분석으로 알 수 있다.

자신의 한계와 능력, 상태를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는 점은 앰비언트로깅이 제공하는 또 하나의 축복이다. 특히 항상 자신의 신체 상태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만성질환 환자에게는 더욱 그렇다. 아마추어 스포츠 선수들도 프로 스포츠 선수 수준의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방식으로 운동을 할 수 있게 된다. 케임브리지 컨설턴트의 아이드레이션은 주변과 사용자를 지속적으로 관찰함으로써 사용자에게 수분 섭취가 필요한 순간을 알려준다.

게임화(Gamification) 통해 사용자 몰입 유도

개인 이외에 군중의 움직임과 행동 패턴, 이들이 지니고 다니는 단말기의 센서를 이용한 데이터의 수집, 분석도 가능해진다. MIT에서 개발한 코펜하겐 휠은 바퀴에 장착된 센서를 통해 사용자의 주행 습관, 도로 상황, 현재 위치, 동선은 물론이고 주변의 일산화탄소, 질소화합물, 소음, 온도 등의 정보를 수집해 온라인으로 공유한다. 앰비언트로깅은 이처럼 도시 전체에 퍼져있는 사용자들이 하나의 센서가 돼 도시 전체의 오염도나 상태를 파악함으로써 개인적인 용도뿐 아니라 공공적인 목적으로도 활용된다.

이외에도 게임 역학을 도입해 사용자가 해야 할 일을 좀 더 재미있고 보람차게 만들어준다. 생활 속에서 사용자가 해야 할 일을 미션으로 만들어 현재까지의 성취도를 보여주고, 앞으로의 목표를 설정함으로써 사용자의 몰입을 유도한다. 이미 우리 주위에는 게임화(Gamification) 아이디어를 도입한 수많은 앱들이 나와 있다. 나이키의 나이키+를 비롯해 엔도몬도, 런키퍼 등의 스포츠 관련 앱들은 자신의 운동 기록을 온라인으로 올려 다른 사람과 비교하거나, 이전의 자신과 비교함으로써 기록을 유지하거나 향상시킬 수 있게 한다. 게임화는 앰비언트로깅이 적용된 다양한 활용사례 중에서 생활과 가장 밀접한 트렌드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다.

응급 상황에 적절히 대처

앰비언트로깅은 사용자가 위급상황에 처하지 않게 수시로 현재 상태를 사용자에게 알려주고 조언하는 역할을 한다. 더 나아가 위급 상황이 발생한 경우 가장 먼저 이를 인식해 주변의 다른 사람이나 응급센터에 알린다.

사용자의 질병 이력이나 위험 요소를 파악하고 있는 모바일 단말기는 앰비언트로깅으로 사용자의 행동을 감시하는 데 그치지 않고 미션 및 동기를 부여함으로써 생활 패턴의 변화를 가져온다. 고혈압이나 당뇨처럼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만성질환이 있는 사용자는 앰비언트로깅을 통한 지속적인 상태 측정으로 만일의 사태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앰비언트로깅은 수많은 사용자들이 항상 곁에 두고 있는 모바일 단말기를 통해 개인의 건강뿐 아니라 우리 주변의 환경 개선에도 기여한다. 앞에서 설명한 코펜하겐 휠이 좋은 예다. 이미 모바일 단말기의 카메라를 통해 대기오염을 감시하는 앱(안드로이드의 비저빌리티)도 나와 있다. 머지 않은 미래에는 모바일 단말기에 주변 환경 오염도를 탐색하는 환경 센서가 장착되는 등 기존 센서의 창의적인 이용 방안이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메타트렌드연구소(METATREND Institute·www.themetatrend.com) 상품 중심의 최신 마이크로 트렌드를 분석해 전세계 주요 미디어, 글로벌 기업,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기업과 소비자가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목표로 운영되는 글로벌 트렌드 연구소다.

유인오 메타트렌드미디어그룹 대표이사 willbe@metatrendmedia.com

신동윤 메타트렌드미디어그룹 수석연구원 dyshin@metatrendmedia.com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