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생명의 역사

덩치 키우려면 ‘모세혈관’도 늘려야

서광원 | 393호 (2024년 5월 Issue 2)
Article at a Glance

단순히 세포의 숫자를 늘린다고 덩치를 키울 수 있는 건 아니다. 세포 하나하나에 혈액을 전달하고 노폐물을 거둬가는 모세혈관도 함께 늘어나야 한다. 모세혈관이란 내실이 함께 성장하지 않은 상태에서 세포 수라는 외형만 성장하면 생명체의 몸에는 탈이 날 수밖에 없다. 모세혈관은 혹사당하고, 세포들은 저산소증에 시달리게 된다. 코끼리나 우리 인간처럼 일정 수준 이상의 모세혈관을 확보하는 데 성공해야 그만큼 덩치를 키울 수 있다. 기업이나 조직 역시 마찬가지다. 커지는 외형에 내부 조직의 성장이 따라주지 못하면 결국 불균형 속에 스텝이 꼬이고 성장력을 상실할 수밖에 없다.



한때 잘나가던 스타트업을 경영하다 지금은 작은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사람에게 물은 적이 있다. 다시 그때로 돌아가 딱 한 가지를 바꿀 수 있다면 무엇을 바꾸겠느냐고.

그는 이렇게 답했다. “지금도 문득문득 머릿속을 맴도는, ‘그때 이랬으면 어땠을까’ 하는 몇 가지가 있어요. 그중 하나가 외부와 내부의 속도를 맞추지 못했다는 겁니다. 어떻게든 치고 나가면서 매출을 키우면 다른 것들은 따라와 줄 줄 알았는데 착각이었어요. 온 신경을 써도 될까 말까 한 일을 CEO인 내가 신경을 안 쓰는데 누가 쓰겠어요? 한마디로 커지는 외형에 비해 내부 조직의 성장이 따라 주질 못했어요. 앞서가는 발을 다른 발이 맞춰주지 못하니 스텝이 엉키고 넘어질 수밖에요.”

비 온 후의 죽순처럼 쑥쑥 커가던 기업이 어느 순간 비틀거리다 성장력을 상실하는 일은 의외로 드물지 않다. 표면적 이유는 다양한데 이런 이유들을 거슬러 올라가 보면 사태의 본질인 ‘원인의 원인’을 만나게 된다. 이 전직 스타트업 대표가 말한 외형과 내실의 불균형 성장 역시 자주 볼 수 있는 원인의 원인 중 하나다. 눈에 보이는 외적 성장에 취하다 보면 보이지 않게 부작용이 누적된다. 이렇게 내적 능력을 다지는 데 소홀히 한 대가는 나중에 반드시 돌아온다. 내부의 누적된 문제가 연쇄작용을 거쳐 다양한 현상으로 나타난다.

가입하면 무료

  • 서광원araseo11@naver.com

    인간·자연생명력연구소장

    필자는 경향신문, 이코노미스트 등에서 경영 전문 기자로 활동했으며 대표 저서로는 대한민국 리더의 고민과 애환을 그려낸 『사장으로 산다는 것』을 비롯해 『사장의 자격』 『시작하라 그들처럼』 『사자도 굶어 죽는다』 『살아 있는 것들은 전략이 있다』 등이 있다.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