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Organizational Behavior

‘생존의 함정’ 탈출해서 더 넓게 협업하라

이용훈 | 362호 (2023년 02월 Issue 1)
014


Based on “Escaping the Survival Trap: Network Transition among Early-Career Freelance Songwriters” by Yonghoon G. Lee and Martin Gargiulo (2022) in Administrative Science Quarterly, 67(2).

무엇을, 왜 연구했나?

음악, 영화, 예능, 드라마, 게임 같은 콘텐츠 창작자는 근래 각광받는 직군이다. 창의적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이에 대한 대중의 반응을 얻는 이들의 커리어는 그 자체로 화려해 보일 뿐 아니라 성공의 지름길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창작자로서 살아남기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창작자들은 고용이 보장된 큰 회사에 소속돼 일하기보다 혼자 혹은 소규모 회사에서 프리랜서 방식으로 일한다. 이런 노동 형태는 언제, 누구와 어떤 일을 하는지를 스스로 정할 수 있기 때문에 상사로부터 간섭받지 않고 창의적, 자기주도적으로 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언제, 어디에 기회가 있을지 알기 어렵다는 점에서 경제적인 안정이 보장되지 않는다. 특히 아직 경력이 입증되지 않은 입문자는 성공은커녕 프리랜서로서 생존하는 것조차 힘들다. 실제로 약 50%가 넘는 대중음악 작곡가들이 입문작을 마지막으로 업계에서 사라진다고 한다.

프리랜서 창작자들에게 같은 일을 하는 동료와의 네트워크는 매우 중요하다. 특히 협업을 통해 경험을 공유하고 서로에 대한 신뢰를 쌓은 동료들은 서로의 프로젝트를 발전시킬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때로는 서로의 프로젝트에 초대해 일할 기회를 공유하기도 한다. 따라서 프리랜서에게는 동료들과 ‘좋은’ 네트워크를 만들고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이들에게 어떤 네트워크가 ‘좋은’ 네트워크일까? 기존 연구들은 이에 대해 엇갈린 결론을 내놓고 있다. 일반적으로 프리랜서가 고용 불안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서로 신뢰가 깊고, 어려울 때 상부상조할 수 있는, ‘좁지만 응집력이 있는’ 네트워크1 가 필요하다고 여겨진다. 하지만 좁고 응집력이 있는 네트워크에서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기가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창의적인 콘텐츠를 만들어 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반대로 ‘넓고 다양한’ 협업 관계로 이뤄진 네트워크가 더 도움이 될 수 있다.

창작자들은 이런 서로 다른 네트워크의 특성 때문에 일종의 생존의 함정에 빠지기 쉽다. 살아남기 위해 만든, 응집력이 강한 네트워크로 인해 오히려 성공 가능성이 줄어들 위험이 커지는 것이다. 이에 본 논문은 창작자들이 어떻게 생존의 함정에 빠지는지, 또 이들이 어떻게 이런 생존의 함정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지를 연구했다.

무엇을 발견했나?

홍콩과기대와 인시아드 연구진은 2002년부터 2012년 사이에 데뷔한 K팝 작곡가들의 경력과 그들의 협업 네트워크가 어떻게 성장하고 변화했는지를 연구했다. 한국에서 발매된 곡의 저작권자 명단을 바탕으로 어떤 작곡가가 누구와 일했는지를 조사하고, 이런 협업 관계로 이뤄진 네트워크가 어떤 형태로 변화했는지를 살펴봤다. 또한 어떤 곡들이 월간 100곡 순위 차트에 올랐는지를 기준으로 이들이 시장에서 성공을 거뒀는지 규명했다. 연구자들은 특히 작곡가의 첫 성공에 주목했는데 성공 경험이 없는 입문자들의 경우 첫 번째 성공을 했을 때 생존의 함정이 더 강력하게 적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연구진은 작곡가의 곡들이 얼마나 서로 다른지(혹은 비슷한지)를 측정하기 위해 디지털 음악 분석 툴인 에센시아(Essentia)를 활용해 K팝 곡의 톤과 무드 등을 포함한 음악의 12가지 특징을 기준으로 곡들 간의 유사성을 측정했다.

연구 결과, 예상대로 좁고 응집력이 있는 네트워크는 아직 성공을 경험하지 못한 작곡가들이 지속적으로 작품 활동을 하는 데 도움을 줬다. 좁고 응집력이 있는 네트워크를 가진 작곡가들은 넓고 다양한 네트워크를 가진 작곡가들에 비해 새 음원을 발매할 확률이 거의 두 배 가까이 높아졌다. 하지만 이런 생존형 네트워크로 연결된 작곡가들이 만든 곡들은 서로 높은 유사성을 보였고, 히트곡이 되지는 못했다. 치열하게 변화하는 음원 시장에서 유사성이 높은 음악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어렵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좁고 응집력이 있는 네트워크는 아직 성공을 거두지 못한 작곡가들이 지속적인 활동을 하는 데는 도움이 됐지만 이들이 그토록 원하는 시장에서의 성공을 거두는 데는 오히려 해가 됐다. 좁고 응집력이 있는 네트워크를 가진 작곡가들이 생존의 함정에 빠진 것이다.

다음으로 어떤 요인들이 창작자들로 하여금 생존의 함정에서 빠져나오는 노력을 하게 만드는지 그 동인을 살펴봤다. 첫째, 비슷한 네트워크를 가진 동료가 먼저 성공하는 것을 목도하거나, 둘째, 본인이 작곡한 곡과 비슷한 스타일의 곡이 지속적으로 시장에서 성공적이지 않은 상황에서였다. 나와 네트워크가 겹치는, 즉 나랑 비슷한 사람들과 협업하는 사람들의 성공은 아직 성공을 이루지 못한 작곡가들에게 스스로의 상황을 돌아보고, 위험을 부담해 색다른 사람들과 협업을 시도하게 만드는 동력이 됐다. 다만 이런 도전은 실패한 곡의 스타일이 서로 유사할 때만 나타났는데 실패한 곡의 스타일이 서로 다를 경우 본인의 음악 스타일이 문제인지, 시장의 변덕이 문제인지 창작자가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본인의 커리어가 상대적으로뿐 아니라 절대적으로 실패하고 있다는 확실한 자각이 작곡가들로 하여금 생존의 함정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발버둥 치게 만들었다.

연구진은 마지막으로 생존의 함정에서 빠져나오기 위한 작곡가들의 노력이 어떤 사람들과의 협업으로 귀결되는지 살펴봤다. 안타깝게도 이들은 멀리 떨어져 있는 상대방을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대개 서로 처지가 비슷한 사람들과 협업했다. 이는 생존의 함정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새로운 사람과 협업하는 길이 얼마나 험난한지를 보여준다.

016


연구 결과가 어떤 교훈을 주나?

본 연구는 네트워크의 상충된 특성으로 인해 네트워크가 중요한 창작자 같은 직군의 입문자들이 생존의 함정에 빠지기 쉽다는 점을 보여준다. 또한 강력한 실패의 경험이 없다면 이들이 생존의 함정으로부터 탈출하기 어려운 현실을 밝혔다. 이런 생존의 함정은 빨리 성공한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격차를 키울 수 있는데 성공한 사람들은 생존의 함정에 빠진 이들과 협업하기 꺼리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생존의 함정에 빠진 이들은 그들이 자신의 자리에서 꾸준히 노력하더라도 성공한 사람들 사이에서 ‘인싸’가 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창의적인 활동을 하기 위해서 좁고 응집력이 있는 네트워크에서 벗어나 네트워크를 넓고 다양하게 변화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프리랜서 창작자들에게는 지금까지 의지해 온, 신뢰가 깊은 사람보다 멀리 떨어져 있는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과 협업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 즉 전혀 모르거나, 경험을 공유하지 않거나, 지인의 추천을 받을 수 없는 사람과의 협업에는 위험 부담이 따르기 마련이다. 실제로 갓 데뷔한 작곡가들은 좁고 응집력이 있는 네트워크를 가지고 경력을 시작하며 이를 넓고 다양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위험 부담 때문에 이러한 노력을 너무 늦게 시작하거나 쉽게 멈추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공을 이룬 사람들은 노력을 멈추지 않고 조금 더 빨리, 조금 더 오래 노력을 지속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는 애자일(agile) 조직을 통해 직원들 스스로 프로젝트를 선택하고 자기주도적으로 경력을 쌓게 하려는 기업에도 시사점을 준다. 기업은 직원들에게 프리랜서처럼 프로젝트를 선택할 권한을 주는 동시에 그들이 좁고 응집력 있는 네트워크에 안주하지 않도록 독려하고 지원할 필요가 있다.


이용훈 홍콩과학기술대 경영대학 경영관리 교수 yglee@ust.hk
필자는 고려대학교에서 경영/경제학 학사와 경영관리학 석사를, 인시아드(INSEAD)에서 조직행동(Organizational Behaviour)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홍콩과기대에서 2015년부터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혁신 산업에서의 네트워크, 사회적 정체성(social identity), 사회적 불평등을 주로 연구한다.
  • 이용훈 | 텍사스 A&M대 경영대학 경영관리 교수

    필자는 고려대에서 경영/경제학 학사, 경영관리학 석사를 받고 인시아드(INSEAD)에서 조직행동(Organizational Behaviour)학 박사를 받았다. 홍콩과기대 경영대에서 조교수로 재직했으며 현재 미국 텍사스 A&M대 부교수로 재직 중이다. 혁신을 요구하는 산업에서의 네트워크, 사회적 정체성(social identity), 사회적 불평등에 관해 주로 연구한다.
    yglee@tamu.edu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