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dback

DBR 268호를 읽고

270호 (2019년 4월 Issue 1)



자율적인 조직문화가 과연 가능할 것인가? 관리자의 역할은 어떻게 변화해야 할 것인가? 이 과정에서 나타나는 부정적인 측면들은 어떻게 극복해야 할 것인가? 268호 스페셜 리포트 ‘통제에서 자율로’는 내가 그간 품었던 많은 궁금증을 해소시켜주는 특집호였다.

나는 중간관리자로서 ‘우리 팀원들이 스스로 창의적으로 일하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 많이 했다. 조직 이론 수업 시간에 배웠던 대로 직원이 자발적으로 몰입할 수 있도록 하고, 적절하게 동기부여를 해 줘야 한다. 말은 쉽지만 실행하기에는 어려운 점이 많다. 이번 스페셜 리포트를 통해 업무 환경을 조금 변화시키는 것만으로도 자율적인 환경을 충분히 조성할 수 있고, 팀 단위에서도 실현 가능한 방법들이 많다는 것을 깨달았다. 나 스스로도 공통된 목표를 제시하고 투명한 정보를 공유하며 개인이 아닌 팀의 미래와 성장을 최우선시하는 팀 리더(중간관리자)인지를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과연 자율성을 줬을 때 팀원들이 내가 바라는 대로 움직여줄까, 오히려 강제성이 없어질 때 효율성이 떨어지지는 않을까라는 의구심도 조금은 해소할 수 있었다. 특히 ‘조직 내 전문가들에게는 추상적인 반면에 비전문가들에게는 구체적이고 명시적인 메시지가 전달돼야 한다’는 조언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전문가들에게는 구체적인 메시지를 주면 더 확장될 수 있는 가능성을 막아버리는 반면 비전문가들에게는 구체적이고 자세한 메시지와 지시를 주고 그에 따라 단계별 피드백을 정밀하게 해줘야 몰입과 적극적인 행동을 유도할 수 있다는 의미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결국 창의성이 국가의 발전 원동력이 된다. 상상과 아이디어를 혁신적 서비스로 바꾸는 것이 그만큼 중요해졌다. 그러나 주입식 교육을 받아 온 우리들에게 창의적인 생각을 하는 것이 생각만큼 쉽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그렇기에 업무 환경에서 점진적으로 변화하려는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손정민
16기 독자패널(온누리 H&C)

DBR 다음 호(271호, 2019년 4월 2호, 4월 셋째 주 발간 예정)는 스페셜 리포트로 ‘HR Analytics’를 다룰 예정입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45호 Fake Data for AI 2022년 05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