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 127호를 읽고

129호 (2013년 5월 Issue 2)

 

DBR 127호를 읽고

 

MBC 예능프로그램무한도전에서는 방송 8주년을 맞아정리해고를 키워드로 직장인의 현실을 보여줬다. 1997년 외환위기 이후 한국에서는 평생 직장이라는 개념이 사라지고 실적 정상화와 경영 효율화라는 명목으로 직원의 성과를 측정해서 월급을 차등으로 적용하는 미국식 성과주의 시스템이 정착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1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성과주의 시스템은 갈등과 마찰을 일으키고 있다. DBR 127호 스페셜리포트의 한국형 성과주의는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할 주제를 다룬 내용이었다.

 

한국형 성과주의 시스템에 관한 스페셜리포트는 자의식이 강하면서도 집단적인 성향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한국의 문화적 특성을 바탕으로 기존 성과주의 시스템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향후 한국형 시스템을 고민한 흔적이 긍정적으로 보였다. 성과가 좋은 직원을 보상해야 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직원의 성과를 제대로 인정하는 것이다. 과도한 임금 격차는 오히려 A급 인재가 다른 직원들의 견제로 더 성장을 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김일섭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총장의 인터뷰 내용은 한국의 성과주의 시스템을 보완할 때 유의해야 할 점이었다. 한국형 성과주의 시스템으로 역량모델 설계 방안과 임금제도 발전 방안을 고민했던 내용도 직원을 함께 발전해야 하는 파트너로 보는 기업이라면 한번쯤은 읽어봐야 할 만한 대목이다.

 

이 밖에 러시아의드베 팔로치키와 관련된 ACRJ의 케이스스터디 기사도 재미있게 읽었다. 특히 러시아에서는 중견기업으로 성장했지만 해외시장 진출에 실패했다는 내용은 MIT Sloan Management review왜 이케아는 일본 진출에 실패했을까?’와 연결해서 읽어볼 수 있었다. 그동안 기업에서 의뢰를 받아 해외 소비자에 대한 조사를 많이 진행했는데 해외 시장을 조사할 때 미처 예상치 못한 한국과의 차이점을 고려해서 조사결과를 해석할 때 더 많은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외 시장을 조사할 때는 반드시 해당 국가의 시장 및 소비자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그래야 해당 기업의 정확한 역량을 파악해 진출하려는 국가에 적합한 가치를 제안할 수 있다. 향후 이런 점을 고려해서 해외 시장, 특히 기존에 국내 기업들이 진출하지 않았던 국가에서 성공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

 

안선주

DBR 5기 독자패널(한국리서치)

 

What’s Next?

DBR 다음 호(130, 2013 6 1일자, 5월 다섯째주 발행 예정)에는

스페셜 리포트로 ‘Healing Marketing’을 다룰 예정입니다.

 

Call for Papers 

고품격 경영 저널 DBR

독자 여러분의 원고를 모집합니다.

전략과 마케팅, 재무, 인사·조직, 회계, 생산 관리, 국제 경영,

경영정보 시스템, 경영과학 분야는 물론 자기계발이나

미래 연구 등 개인과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글을 투고하시면 됩니다.

기업 현장에서 체득한 생생한 경험과 노하우는 물론 다양한 케이스 스터디도 보내주십시오.

DBR 독자는 한국 경제 성장의 주역인 비즈니스 리더들입니다.

DBR을 통해 전문가 여러분의 탁월한 아이디어를 산업 현장의 주역들과 함께 공유하시기 바랍니다.

게재가 확정된 원고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투고 방법: e메일 dbr@donga.com

문의: 02-2020-0567 www.dongabiz.com

 

구독 문의|02-2020-0561, 0595                   

광고 문의|02-2020-0574, 0527                   

12,000 / 1년 정기구독 240,000( 24회 발행)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