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묻고 신하가 답하다: 태종-변계량

“벼슬한 햇수를 고려하는 건 옛날 인사”

319호 (2021년 04월 Issue 2)

Article at a Glance

조선을 건국한 태종이 중국의 앞선 제도를 모방해 조선을 다스리려고 하자 당대 최고의 지식인이었던 변계량은 성현의 가르침을 따르되, 조선 백성의 현실에 맞아야 한다고 일침을 내린다. 변계량은 벼슬한 햇수, 즉 연차에 따라 승진을 결정하는 방식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인사 평가의 편의를 위해 연차를 기준으로 하는 것은 인사의 도리에 어긋날 뿐 아니라 부작용도 낳는다는 지적이다. 변계량은 리더가 ‘중도’로 마음의 중심을 잡으면서도 ‘시의’, 현실성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춘정(春亭) 변계량(卞季良, 1369∼1430). 권근과 더불어 조선 초기를 대표하는 석학인 그는 1382년(고려 우왕 8) 14세의 나이로 진사시, 이듬해 생원시에 합격했으며 1385년 17세 때 대과에 급제했다. 조선왕조가 건국된 후에는 주로 성균관, 예문관, 예조에서 활동하며 학문과 외교 분야에서 활약한다. 세종의 싱크탱크인 집현전의 총괄 책임자이기도 했다. 특히 그는 문형(文衡)이라 불리는 대제학을 20년 가까이 지냈는데 이는 그가 당대 최고의 문장가였음을 의미한다.

그런데 변계량에 대한 세간의 평가는 그리 좋지만은 않았다. 실록의 졸기를 보면 “문(文)을 관장하는 대신으로서 살기를 탐하고 죽음을 두려워했으며, 귀신을 섬기고 부처를 받들며, 하늘에 절하는 일까지 하지 않은 바가 없으니, 식자들이 조롱했다”1 라고 기록돼 있다. 그가 개인적으로 불교를 신앙하고, 2 하늘에 기우제를 지내라고 주청하는3 등 이단적인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다른 유학자들이 비하한 것이다. 하지만 누구도 그의 실력만큼은 의심하지 않는다. 탁월한 문장 실력으로 대명 외교에 지대한 공헌을 했으며, 수많은 인재를 발굴•육성하고, 과거시험의 부정을 척결했으며, 남들이 생각지 못한 아이디어로 여러 난제를 해결한 그의 업적에 대해서는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못한다. 이번 글에서는 바로 이 변계량의 사상이 집약돼 있으며 1407년(태종 7) 당하관을 대상으로 실시된 중시(重試)의 답안지를 분석하고자 한다.4

125


우선, 책문(策問)을 보자. 태종은 “당우(唐虞)와 삼대(三代)가 더할 수 없이 훌륭한 치세(治世)를 이룩할 수 있었던 까닭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당우는 요(堯)임금과 순(舜)임금, 삼대는 하•은•주(夏殷周) 세 왕조를 말한다. 유학에서 요순은 가장 위대한 성군(聖君), 삼대는 훌륭한 정치가 펼쳐졌던 유토피아로 간주되는데, 삼대 중에서도 하나라의 우(禹)왕, 은나라의 탕(湯)왕, 주나라의 문(文)왕과 무(武)왕을 ‘삼왕(三王)’ 5 이라 부르며 높게 평가한다. 즉, 태종의 질문은 옛날 성군들이 어떻게 어진 정치를 펼칠 수 있었는가를 물은 것이다.

이에 대해 변계량은 “다스리는 도리는 마음을 근본으로 하고, 다스리는 법은 때에 따라야 합니다. 마음을 간직하여 치도(治道)를 창출하고 때에 따라 치법(治法)을 수립하는데, 그 요체는 중도(中道)를 견지하는 데 있고, 중도를 견지하는 요점은 정일(精一) 말고는 다른 방법이 없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군주가 나라를 잘 다스리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하자. 하지만 덕성을 함양해 마음의 중심을 잡지 못하고[치도], 현실 상황에 알맞은 법과 제도를 마련하지 못하면[치법] 소용이 없다는 것이다.

‘마음’을 강조하는 것이 다소 추상적일 수도 있겠다. 당장 처리해야 할 일이 산더미고 해결해야 할 난제가 수두룩한데 그런 임금에게 마음 수양을 강조한다니, 한가해 보일 것이다. 일찍이 요임금은 순임금에게 중도(中道)를 견지하라고 당부했고, 순임금은 우임금에게 “인간의 마음은 위태롭지만 도덕심은 은미하여 잘 드러나지 않으니 정밀하게 하고 한결같게 해야[정일(精一)] 진정으로 중도를 견지할 수가 있다”라는 교훈을 남겼다. 변계량이 강조한 ‘중도’와 ‘정일’이 여기서 유래한 말이다.

무릇 인간의 마음은 감정과 욕망의 영향을 받는다. 도덕심으로 이를 컨트롤하지 못하면 인간은 이내 악한 쪽으로 빠지게 된다. 더욱이 임금, 곧 리더는 판단하고 결정하는 자리다. 리더의 선택은 공동체와 구성원의 운명을 좌우한다. 그런 리더의 마음이 객관적이고 투명하지 못하면 무엇이 옳고 그른지를 판단할 수가 없다. 리더의 마음이 확고히 중심을 잡지 못하면 감정에 흔들리고 사사로운 욕심이 개입되는 것을 막을 수가 없다. 그리되면 상황을 냉정하게 인식해 최선의 판단을 내리기가 어려워진다. 한데 마음공부는 쉽지가 않다. 맹자가 ‘학문이란 놓치기 쉬운 마음을 붙잡는[구방심(求放心)] 일일 따름’이라고 말할 정도로, 마음은 눈 깜짝할 사이에 사방팔방으로 움직이고 잠시 긴장을 푼 사이에 오만 가지 잡념으로 물든다. 따라서 ‘정일’, “정밀하게 하고 한결같게 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이다.

이렇게 마음의 중심을 잡으면 드디어 중도(中道)를 견지할 수 있게 된다. 정약용 편에서도 설명한 바6 있지만 중도란 중용(中庸), 지금 바로 여기, 최선의 지점을 말한다. 정치란 이상과 원칙을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시대와 현실에 맞게 적용하는 것이다. 경영도 마찬가지다. 위대한 기업을 이끈 위대한 경영자가 있다고 해서, 그 경영자가 만든 시스템, 그 경영자의 경영 방식을 곧이곧대로 따라야 하는가? 당연히 아니다. 본받아야 할 것은 경영자의 마인드와 경영 철학이지, 구체적인 경영은 현재의 상황에 맞게 달라져야 한다. 변계량도 말한다. “시대가 변해도 도리가 같은 것은 삼왕이 다스린 정신이고, 시대에 따라 달라지는 것은 삼왕이 세운 법제(法制)입니다.” “제왕이 법과 제도를 제정할 때는 반드시 시의에 따라야 하니 시대마다 그 시대의 법이 있어야 합니다.”

이와 같은 인식은 책문 중 다른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태종이 “관혼상제(冠婚喪祭)를 중국의 예를 따라야 하는가?”라고 물은 데 대해 변계량은 “중국의 제도를 따라도 불가하진 않지만 반드시 옛날의 성현들이 세운 제도에 어긋나지 않으면서 시중(時中)7 을 참작해 지금의 사람들이 놀라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라고 답변했다. 당시는 조선이 건국한 직후여서 자체적인 예법이 아직 정비되지 못했다. 따라서 태종이 현행 중국의 제도를 가져와 시행해도 괜찮겠냐고 묻자 변계량은 성현들이 제정한 예법의 가르침에서 벗어나지 않되, 오늘날 조선 백성의 현실에 맞아야 한다고 대답한 것이다.

인사고과를 매기는 문제도 같은 맥락이다. 변계량은 벼슬한 햇수, 즉 연차에 따라 승진을 결정하는 방식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사를 발령할 때 벼슬한 햇수를 고려하는 것은 옛날부터 내려온 제도입니다. 그러나 오늘에 이르러 어진 사람이나 어리석은 사람이나 할 것 없이 싸잡아 등용되는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마땅히 인재의 실상을 따져 우수한 사람은 햇수에 구애받지 말아야 합니다. 그리되면 어진 사람은 더욱 권장되고 어리석은 사람은 저절로 도태될 것입니다”라고 말한다. 성현(聖賢)의 가르침에 따르면, 인사의 기본 정신은 훌륭한 인재를 등용해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마음껏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주는 것이다. 그런데 인사 평가의 편의를 위해 연차를 기준으로 하는 제도가 만들어졌다. 이는 인사의 도리에 어긋날 뿐 아니라 현재에 많은 부작용을 낳고 있으니 철폐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밖에도 토지, 수송, 부역 등 국정과제에 관한 물음에 변계량은 일관되게 ‘중도’와 ‘시의(時宜)’를 강조했다. 그렇다고 무조건 현실 상황에 따라야 한다, 현실이 최우선이라는 뜻은 아니다. 성현의 정신과 가르침, 요즘 말로 이상과 원칙을 현실에 대한 치열한 고민 속에서, 시의적절하게 구현해가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당금의 법제를 제정하는 시의에 대해 논하면서 세상에 아부하여 중(中)에 미치지 못하면 천근한 데로 흐르고 말 것”이라고 경고한다. 현실에 타협하기 위해, 사람들의 눈치를 보느라 원칙을 포기하면 결코 좋은 결과를 도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요컨대, 근본정신을 저버려서는 안 된다는 것, 동시에 반드시 현실을 담지해야 한다는 것, 그것이야말로 중도(中道)를 구현하는 핵심이다.


김준태 성균관대 한국철학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 akademie@skku.edu
필자는 성균관대에서 한국 철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고 동 대학 유교문화연구소, 유학대학 연구교수를 거치며 우리 역사 속 정치가들의 리더십과 철학을 연구하고 있다. 특히 현실 정치에서 조선시대를 이끌었던 군주와 재상들에 집중해 다수의 논문을 썼다. 저서로 『왕의 경영』 『왕의 공부』『탁월한 조정자들』 『다시는 신을 부르지 마옵소서』 등이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