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음보다 다름 外

177호 (2015년 5월 Issue 2)

 

나음보다 다름

홍성태·조수용 지음/ 북스톤/ 16000

 

케이블TV 업계에서 가장 성공한 프로그램 중 하나로 꼽히는꽃보다 할배 tvN의 위상을 공중파와 어깨를 나란히 하도록 만든 효자 상품이다. 이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나영석 PD는 지난해 한국경영학회에 초청돼 히트 상품 기획의비법을 이렇게 공개했다.

 

“프로그램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재미있거나, 의미 있거나, 새로워야 한다. 크리에이티브는발명이 아니라발견이다. 과거에 있던 것을 새롭게 조합하는 과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절대로 배낭여행을 가지 않을 것같이 생긴 할아버지들을 주인공으로 등장시킨 점이신의 한 수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배낭여행과는 상극일 듯한 할아버지를 조합시킴으로써 시청자들의 마음속에스파크를 일으켰다는 것이다.

 

마케팅 석학 홍성태 한양대 경영대학 교수와 광고 없는 잡지로 알려진 ‘B매거진’, 서울 한남동의 핫한 레스토랑세컨드 키친등을 운영하는 브랜딩 전문가 조수용 제이오에이치 대표( 네이버 크리에이티브 마케팅·디자인 담당 부사장)가 공저한 신간 <나음보다 다름>경쟁하지 말고 차별화하라는 메시지를 이처럼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의 실제 사례를 통해 생생하게 전달한다.

 

저자들은 먼저 차별화의 다섯 가지 경쟁력으로 가격, 가성비, 기능, 품질, 명성을 꼽는다. 이 가운데 상대적으로 생소한기능 경쟁력은 남들이 갖지 않은 독특한 기능으로 차별화시키되 소비자의 머릿속에 이러한 독특한 기능을 한발 먼저 각인시키는 작업을 수반하는 작업을 가리킨다. ‘천연암반수 OB맥주의 아성을 무너뜨린 하이트나안전을 각인시킨 볼보, ‘물에 뜬다는 특징을 내세운 아이보리 비누 등은 소비자의 뇌리에 이 같은 핵심 메시지를 각인 시킨 결과 경쟁 우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

 

한편명성 경쟁력은 이미지와 관련이 있다. 스위스 시계와 비교해 기술력에선 절대 밀리지 않는 일본의 시계들이 그만큼의 명성을 쌓지 못하는 이유는 이미지 탓이다. 수백 년간 정밀기계산업의 메카로 자리 매김한 스위스의 국가 이미지를 뚫고 나가기 어려웠다. 이미지는 곧 브랜드를 둘러싼아우라이기도 하다. 소니가 세계 최고의 전자제품들을 만들고도 무너진 이유는 제품과 함께 수반되는문화를 형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반면 애플은 그다지 혁신적이지 않은 제품을 내놓았을 때조차애플빠(마니아)’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는다.

 

차별화의 요건은 본질적으로 심리적인 이슈다. 차별화를 평가하는 주체가 해당 제품이나 서비스를 내놓은 기업이 아니라 소비자이기 때문이다. 저자들은 차별화의 진실에 대해 이렇게 설명한다. “차별성을 오래 유지하려면 아이러니하게도 끊임없이 변화하는듯이 보여야한다. 소비자의 인식에 차별성을 심어줄 수 있느냐 하는 심리 게임에서 승리해야 한다.”

 

앞서 제시한꽃보다 할배사례는 차별화 아이디어를 내는 데 있어 집단지성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거론됐다. 기발한 차별화 아이디어는 하늘에서 뚝 떨어지거나 천재만이 만드는 게 아니다. ‘꽃보다 할배역시 나 PD가 주재한 기획회의에 모인 PD 및 작가 10여 명이 낸 아이디어들을 수렴한 결과물이었다.

 

기가 막힌 아이디어가 생명인 업태일수록 집단의 협업이 중요하다는 교훈은 평범한 사람일지라도 차별화란 과제에 도전할 수 있다는 용기를 준다. 그리고 저자들이 주장하는 차별화 포인트 역시더 크고, 더 많고, 더 좋은 게 아니라 진정 남다른 것을 만드는 것이다. 로모 카메라가 대표적 사례다. 렌즈의 광학적 왜곡이 심해 채도가 높은 이 카메라는 몽환적인 결과물 덕분에 역으로로모 스타일을 선호하는 지지층을 얻었다.

 

저자들은 차별화 전략이 이제 피할 수 없는 당면 과제라고 강조한다.

 

“변화의 리스크 때문에 주저하고 있는가. 위험은 변화하지 않는 사람에게 찾아온다. 살아남고 싶다면 제대로 된 차별화를 추구하라.”

 

김현진 기자 bright@donga.com

 

 

 

 

바쁘지 마라 일을 부려라

카슨 테이트 지음/ RHK/ 15000

 

바쁘다. 어제도 바빴고, 오늘도 바쁘고, 내일도 바쁠 예정이다. 나름대로 하루를 잘 쪼개 쓰기 위해 시간 관리 앱을 사용하고 스케줄러에 꼼꼼히 기록하고 이 일을 하는 중에 저 일을 동시에 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달라지는 것은 없다. 여전히 바쁘고 계속해서 바쁘다. 업무 생산성 분야에서 업력을 쌓아 온 저자는 일의 양이나 시간의 제한, 개인의 능력이 아닌업무를 대하는 방식에서 바쁨의 원인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한 자신의 업무 스타일이 어떤지 파악해 그에 맞는 방식을 찾아 문제를 해결하라고 조언한다.

 

 

 

성과를 내려면 원칙을 비틀어라

제이크 브리든 지음/ 한국경제신문/ 14000

 

인도의 꽉 막힌 도로에서 느릿느릿 지나가는 소들을 발견하면 제 아무리 급한 운전자라도 기다리거나 피해가야 한다. 인도에서 소는 숭배의 대상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 성스러우며 어떤 비판도 허용되지 않는다. 우리 조직 깊숙하게 자리 잡은신성한 소는 무엇일까? 균형, 협력, 창의성, 탁월성, 공정성, 열정, 준비…. 어떤 직장에서든 산업에서든 직급에서든 중요하게 꼽히는 가치다. 하지만 저자는 미덕으로 여겨지는 이 가치들이 역효과 또는 해를 미칠 수 있다며 제대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47호 New Look at Gen X 2022년 06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