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Seller Preview

힘든 목표를 세워라, 두려워말고 도전하라

75호 (2011년 2월 Issue 2)

어떤 사람(혹은 조직)은 목표를 성취하는 반면, 어떤 사람은 시간을 헛되이 낭비하면서 아무 것도 이루지 못한다. 이렇게 두 집단을 나누는 근원적 이유는 무엇일까? ‘성과의 달성’을 분석한 결과 성취도가 뛰어난 사람은 훨씬 힘든 목표(HARD Goals)를 세우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말하는 HARD란 두 가지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하나는 사전적 의미인 ‘단단한’ ‘어려운’ ‘곤란한’의 뜻이다. 또 HARD를 약어로 보고 이를 쪼개면 H(Heartfelt, 진심 어리고), A(Animated, 생생하며), R(Required, 간절하고) D(Difficult, 어려운)라는 의미가 된다. 이를 종합해볼 때 HARD 목표는 현재의 역량을 초월하는 더 높은 단계의 목표를 의미하며, 이를 달성하려면 진정성과 생생함, 필요성, 어려움이라는 과정을 하나하나 밟아야 한다는 것을 뜻한다.
 
왜 역량을 초월하는 높은 수준의 목표 설정이 필요한가?’라는 의문이 들 수도 있다. 현재 역량에 맞는 적절한 수준의 목표가 더 현실적이고 타당하다고 여겨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의 위치’를 고수하는 게 후퇴를 의미하는 오늘날의 비즈니스 세계에서 ‘앞으로 좀더 나아가 원하는 위치’에 도달하려면 이런 HARD 목표를 세우고 열정, 도전, 학습을 통해 이를 달성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어떤 사람들은 아직도 구체적이고(Specific), 측정 가능하며(Measur-able), 성취할 수 있고(Achievable), 현실적이며(Realistic), 제한 시간이 정해진(Time-limited), SMART Goals라 불리는 상당히 진부한 목표 설정 과정을 활용한다. 하지만 SMART Goals에서는 감정이나 진심이 깃든 그 어떤 단어도 찾아볼 수 없다. 또 구체적이고 측정 가능하다는 것은 대개 기업들이 모든 목표를 숫자로 바꿔버리는 일에 혈안이 되게 만들며 모든 열정을 말살시킨다.
 
그렇다면 이러한 HARD 목표의 구체적인 모습은 무엇일까? 이를 HARD의 순서대로 살펴보자.
 
Heartfelt: 진심이 담겨야 한다 목표에 진지한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면, 목표를 달성하려는 의욕은 샘솟지 않는다. ‘이 목표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하는 게 첫 과제가 될 것이다. 만약 ‘조직에서 이 일을 성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기기 때문에’ ‘의당 해야 하기 때문에’ ‘상사나 주변 사람들이 해야 한다고 말했기 때문에’ 그렇다면 거기에는 진심이 담겨있지 않은 것이다. 이런 대답은 아무 소용이 없다. 진심 어린 관련성을 가진 목표가 필요하다.
 
여기에는 내재적 동기와 외재적 동기가 서로 혼합돼야 한다. 수익이나 시장 점유율과 같은 지표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기업 경영진 중에는 직원들에게 더 많은 급여를 제공하기 때문에 직원들과 자신들의 목표가 결부됐다고 단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엔론(Enron), 베어 스턴스(Bear Stearns), 리만 브라더스(Lehman Brothers) 등을 보라. 오로지 돈으로 동기를 부여하려 했던 이들 기업은 경쟁사보다 뛰어난 성과를 올리지 못했다.
 
반면 돈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진심 어린 목표 설정을 통해 오히려 더 크게 성장한 기업이 있다. 바로 구글이다. 이 회사의 10가지 기업 철학 중 제1철학은 ‘사용자에게 집중하면 나머지가 따라올 것이다’이다. 구글은 사이트를 방문하는 사용자에게 득이 되지 않는 어떤 변화도 일관되게 거부했다. 구글은 명쾌하고 단순한 인터페이스, 즉시 로딩되는 페이지를 선보였고, 검색 결과를 판매하지 않았다. 그 결과 콘텐츠 제공에 방해가 되지 않는 사이트 광고를 현재까지도 유지하고 있다.
 
Animated: 생생해야 한다 인간은 시각적 자극에 반응한다. 대개 단어보다 그림을 훨씬 잘 기억한다. 목표 달성에 인간 본연의 특성을 활용하려면, 목표를 마음을 사로잡는 매우 생생한 이미지로 전환해야 한다. 즉, 목표를 시각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아이디어를 생생한 마음의 이미지로 전환하는 방법은 역사적으로 훌륭한 위인들이 활용했던 ‘비결 중의 비결’이었다.
 
 

위대한 발명가 니콜라 테슬라(Nikola Tesla)는 “나는 종이에 스케치를 하기 전에, 전체 아이디어를 마음속에서 구상한다. 설계를 변경하고, 개선하고, 만들어진 기계를 머릿속에서 미리 작동시킨다. 스케치를 하지 않고도 사람들이 작업하는 모든 부분을 측정할 수 있고, 이러한 모든 부분이 잘 맞는 작업이 끝나게 되면 실제로 그림을 그린 것처럼 확실한 것이 나온다”고 말했다.
 
목표에 이러한 생생한 이미지를 불어넣으려면,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연설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 그는 링컨기념관 연단에 서서 “미국에서 인종 문제가 해마다 꾸준히 좋아지는 미래를 상상한다”라고 연설하지 않았다. 대신 지금까지도 반향을 일으키는 생생한 정신적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나에게는 언젠가 조지아의 붉은 언덕 위에, 예전 노예의 아들과 노예 주인의 아들이 형제애라는 식탁에 함께 둘러앉게 될 것이라는 꿈이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존 F. 케네디 대통령은 1961년 ‘미국이 소련과의 우주 경쟁에서 승리하는 것이 바람직하기 때문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하지 않았다. 대신 이렇게 연설했다. “미국은 앞으로 10년 안에 인간을 달에 착륙시키고 또 안전하게 지구로 귀환시킨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야 합니다.”
 
Required: 간절하게 필요해야 한다 꿈을 실현시키는 데 있어 늑장은 극약과 같다. 목표 달성은 선택이 아니라 간절한 필요라는 점을 확실히 해야 한다. 내일부터 시작하겠다? 이 말은 목표 달성에 종말을 고하는 것이다. 몇 번이고 ‘내일’이라고 말하게 될 게 뻔하다. ‘내일’을 말하면, 스스로에게 매일 똑같은 결정을 내려야 하는 상황을 반복할 뿐이다. 하루가 이틀이 되고, 이틀이 삼일이 되고, 삼일이 몇 년이 된다면 그것은 큰 문제다.
 
늑장을 극복하는 요령은 ‘미래의 결과’에 가치를 두는 것이다. 이 경우 현재 제공되는 수익(혹은 혜택)보다 더욱 매력적인 목표라고 인식하게 된다. 또 목표에 대한 미래 수익 일부를 현재로 가져올 수도 있다. 이를 통해 지금 당장 시작해야겠다는 절박함을 만들어낼 수 있다.
 
Difficult: 어려운 것이어야 한다 개인이든 조직이든 이들이 가장 자랑스럽게 여기는 성과는 ‘어려웠고, 많은 노력을 요했으며, 새로운 내용을 습득해야 했고, 제대로 하고 있는지 확신이 들지 않을 때 고뇌의 순간을 겪었던’ 목표를 달성했을 때의 성과일 것이다.
 
어려운 목표 설정이 우수한 성과를 이끌어낸다는 점을 증명하는 연구 결과들이 많다. 이는 어려운 목표는 집중하게 만들고, (자신이 그 목표에 참가하고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고, 자신이 하는 일이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최선을 다하도록 이끌기 때문이다.
 
다만 어려움의 수준은 고려해야 한다. 어려운 목표가 바람직하다는 점은 아주 분명하지만, 사실상 불가능한 목표를 세우는 것은 오히려 노력조차 하지 않겠다는 것과 같다. 따라서 HARD 목표 설정에 능숙해지려면,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고 평소에는 활용하지 않는 역량을 개발할 수 있는 목표를 정해야 한다. 이 목표는 새로운 것들을 학습하게 이끄는 스윗 스팟(sweet spot)에 위치해있다.
 
그렇다면 언제 스윗 스팟에 도달하는지 알 수 있을까? 간단하다. 자신이 정한 목표에 겁을 먹을 것이며 첫 반응은 뒷걸음질을 칠 때다. 종종 HARD 목표를 보고 겁을 먹기도 한다. 이는 실패에 대한 공포심, 즉 자신이 주장하거나 말한 것을 달성할 만큼 실력이나 역량을 갖추지 못한 것을 사람들이 보게 될 때 느끼는 공포심 때문이다. 하지만 스윗 스팟에서의 이런 두려움은 어떤 식으로든 실질적 도움이 되는 요소다. 두려움의 과정에서 겪는 경험은 소중한 자산이 된다. 이러한 경험 자체는 HARD 목표를 시도하는 두려움을 거의 못 느끼게 해주며, HARD 목표의 성공 여부와 무관하게 앞으로 더욱 어려운 일을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준다.
 
이 책의 저자인 마크 머피(Mark Murphy)는 리더십 트레이닝 서비스 기업인 리더십 IQ(Leadership IQ)의 CEO다.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IBM, 마스터카드(MasterCard), 퍼스트에너지(First Energy) 및 다수의 기업이 이 회사의 연구 결과를 활용해왔다. 마크 머피는 하버드 비즈니스스쿨(Harvard Business School), 예일대(Yale University), 로체스터대(University of Rochester), 플로리다대(University of Florida)에서 강의 활동을 했으며 저서로는 <Hundred Percenters>와 <The Deadly Sins of Employee Retention> 등이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