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DBR Column

효율성의 지배에서 벗어나려면

강상훈 | 277호 (2019년 7월 Issue 2)
우리는 효율성의 지배를 받고 살아간다. 자본의 논리로 돌아가는 세상에서 남들보다 빠르게 더 많은 일을 처리하고, 경쟁의 우위에 서기 위해 모든 일의 ‘가성비’를 따진다. 이런 경향은 사람들과 소통을 하는 과정에서도 어김없이 나타난다. 커뮤니케이션의 효율성은 얼마나 많은 양의 정보를 정확하게, 빠른 시간 안에 전달하느냐에 달려 있다.

만일 누군가 “당신의 오늘 하루 일과가 어떠했나요?”라고 물어올 때, 우리는 어떻게 답변하는가. 기상-세면-아침 식사-출근-회사일-점심 식사-외근-미팅-퇴근-저녁 식사-취침. “아침에 일어나서 출근 준비와 함께 아침을 간단히 때우고, 출근해서 일하다가 점심 먹고 일과를 마쳤다”는 식의 대답을 한다. 우리가 묘사하는 장면들은 하나같이 영화 스토리보드상의 ‘키프레임(key frame)’에 해당된다. 전체 맥락을 파악할 수 있는, 핵심만 간추린 프레임들이다. 우리는 이렇게 일상 속 대화에서도 질문하는 사람, 즉 상대방의 의도를 간파해 핵심 정보만 전달하도록 무의식적으로 훈련받아 왔다.

하지만 이렇게 효율성에만 초점을 맞추다 보면 많은 부분을 놓치게 된다. 예를 들어, A라는 사람은 지하철, B라는 사람은 버스, C라는 사람은 자가용을 이용해 출근했더라도 모두 ‘출근’이라는 한 단어로 뭉뚱그려진다.

아침에 일어나서 어제 먹다 남긴 책상 위의 컵라면을 싱크대에 옮겨 치우고, 이를 닦지 않은 채 찝찝한 기분으로 상온에 방치된 이온음료를 들이키던 오늘 나의 기상시간은 ‘기상’이라는 한 단어로 구겨진다. 미지근한 이온음료가 상했을지 모른다고 생각하면서도 지금이 전쟁 중이거나 재난 영화 속 한 장면이라면 얼마든지 먹어도 괜찮다고 합리화하고, 음식을 버리지 않아 내심 뿌듯하기까지 했던 나의 ‘정신승리’도 금세 뇌리에서 잊힌다.

그렇다면 이렇게 상대방의 기대와 달리 시시콜콜한 답변을 할 경우 어떠한 상황이 벌어질까? 상대방에게는 불필요한 이야기, 흔히 말하는 ‘TMI(Too much information)’가 될 것이다. 또는 ‘관종(관심 종자)’으로 치부될 위험도 있다. 하지만 이런 위험을 감수하고도 우리 삶의 디테일한 속내를 좀 더 들여다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새로운 사고와 시선은 조금은 엉뚱하고 세밀한 ‘관찰’에서 나온다. 그동안의 관성에서 벗어나 일상을 관찰자 시점에서 바라보기 위해서는 키프레임을 한 번쯤 이동해봐야 한다. 우리 일상의 너무도 당연해진 키프레임을 5분만 앞으로 당겨보거나 15분 뒤로 미뤄보면 당신의 하루 일과는 어떤 이야기가 될까.

오늘 하루 힘내라는 출근 전 가족들의 응원과 포옹을 떠올릴 수도 있을 것이고, 분리수거를 하면서 이웃집 아주머니와 맞장구친 장면을 떠올릴 수 있다. 지하철 의자에 버려진 100원짜리 동전을 줍지 않고 ‘중학생 때라면 주웠을 텐데’라고 생각하는 스스로가 영락없는 ‘아재’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이처럼 우리가 효율성과 가성비에 길들여져서 새로운 시각을 가지지 못할 때, 이상하리만치 매일매일 똑같은 하루가 반복될 때, 키프레임을 조금만 앞당겨보거나 뒤로 미뤄보자. 그동안 덜 중요하다고 생각했던 사사로운 일상이 특별한 경험으로 바뀔 것이다. 우리의 기억과 삶을 더 풍요롭게 하기 위해 일상 속 대화에서는 한번쯤 핵심을 비껴가 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TMI 소리를 듣게 될지라도.




필자소개 강상훈 스크루바 대표
강상훈 대표는 강남에서 유학미술학원을 운영하는 미술 작가이자 주식회사 ‘스크루바’의 대표다. ‘구닥’이라는 일회용 휴대폰 카메라 앱을 개발해 해외 12개국에서 애플 앱스토어 유료 다운로드 수 1위를 차지했다. 필름카메라 사진의 느낌을 감성적으로 구현한 이 앱은 2017년 7월 출시 이래 전 세계 약 150만 사용자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올 4월에 새로운 O2O 무료 인화/무료 배송 감성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프린셰어’를 론칭해 운영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