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비는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목숨을 건다

124호 (2013년 3월 Issue 1)

 

선비는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목숨을 건다

 

<사기(史記)>에는 자객(assassin)들의 이야기 실려 있는 <자객열전>이 있다. 진시황제를 암살하려다 실패한 위()나라 자객 형가(荊軻)에서부터 오()나라 왕을 암살한 자객 전제(專諸)에 이르기까지 당시 자객들은 개인의 영달과 이익이 아니라 대의와 명분을 소중히 여기며 주군을 위해 목숨을 바쳤던 사람들이었다. 특히 예양(豫讓)이라는 자객은 자신이 모시던 주군을 위해 지독하게 암살을 시도하려다 실패하고 죽은 인물이다.

 

자객 예양은 자신을 총애하고 아껴주던 주군 지백(智伯)이 죽자 주군을 죽인 조양자(趙襄子)를 암살하기로 결심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선비는 자신을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서 목숨을 바치고(士爲知己者死), 여인은 자신을 사랑해주는 사람을 위해서 화장을 한다(女爲說己者容).” 예양은 암살을 결심하고 실행하려 했지만 철저하게 경호를 받고 있는 적의 왕을 죽이는 일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다. 일단 궁궐로 침투하기 위해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죄수로 위장해 왕의 화장실에서 암살 기회를 기다리다 낌새를 눈치 챈 왕에게 잡히고 말았다. 경호원들이 예양을 죽이려 하자 조양자는자신이 모시던 주군의 원수를 갚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라며 그를 석방했다.

 

그 후 예양은 자신의 몸에 옻칠을 해 나병환자로 위장했다. 그리고 석탄을 삼켜 목을 상하게 해 말을 더듬고 다니며 암살의 기회를 엿보았다. 시장거리에서 구걸을 하던 예양은 부인도 알아채지 못했으나 어느 한 친구가 알아채고 울면서 예양에게 간곡하게 충고했다. “그대의 재능이라면 일단 조양자의 신하로 위장해 들어가 기회를 틈타 암살하면 쉬울 텐데 왜 이렇게 자신의 몸을 학대하면서 어려운 암살의 방법을 선택하려 하는가?” 예양의 대답은 간단했다. “비록 자네가 말하는 방법이 암살하기 쉬운 방법이지만 일단 신하가 되기로 약속해 놓고 자신이 모시는 주군을 죽인다는 것은 두 마음을 가지고 주군을 모시는 일이니 부끄러워 차마 할 수가 없네! 비록 이 방법이 어려운 방법이기는 하나 내가 이렇게 하는 것은 후세의 신하된 자가 자신이 모시는 사람을 배반하는 것이 정말 부끄러운 일인지 알게 하려는 것이네!”

 

그 후 예양은 조양자가 지나가던 다리 밑에서 기다려 암살을 시도하려다 결국 잡히고 말았다. 조양자는 예양에게자네가 모시던 이전의 주군이 죽었을 때는 복수를 하려 하지 않다가 왜 지백이라는 사람만 지독하게 복수하려 하는지를 물었다. 예양의 대답은 명료했다. “이전의 주군들은 나를 일반 신하 중에 한 사람으로 대했기에 나도 그들을 많은 주군 중에 하나로 대하였소, 그러나 지백은 나를 특별한 국사(國士)로 대우했기에 나도 국사(國士)의 역할로 보답하려는 것이오!” 결국 최후를 맞게 된 예양은 마지막 소원을 간곡하게 이야기 했다. “내 주군의 원수를 갚고자 했으나 갚지 못하고 죽는 것이 너무나 원통하니 당신의 옷이라도 한번 칼로 자르고 죽게 해 주시오!” 조양자는 예양의 지독한 충성심에 경의를 표하고 자신의 옷을 주어 칼로 자르게 했고 예양은 비록 옷자락이지만 칼로 세 번 가르고 결국 그 칼로 자신의 배를 찔러 자살했다.

 

선비는 자신을 알아준 사람을 위해서 목숨을 건다는 너무나 유명한 이야기지만 더욱 가슴에 와 닿는 것은 자객 예양이 친구의 쉬운 암살 방법의 충고를 거절하며 한 이야기다. ‘내가 모시는 사람을 두 마음을 갖고 모셔서는 안 된다(不懷二心事君)!’ 앞에서는 웃는 모습으로 머리를 조아리다가 뒤로 돌아서면 두 마음을 갖고 욕해대는 일이 비일비재한 요즘, 이 이야기를 듣고 부끄러워 고개를 숙이지 않는 사람이 참으로 적을 것이다!

 

필자는 조부에게 한학을 배우고 성균관대에서 동양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중국 사회과학원에서 수학했다. 고전의 재해석을 통한 새로운 미래사회 가치를 연구하고 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를 지내고 현재 포스코 전략대학 석좌교수,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박재희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장 taoy2k@empal.com

동아비즈니스리뷰 333호 Talent Transformation 2021년 11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