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과 불행은 동기동창

104호 (2012년 5월 Issue 1)


1800년 다산 정약용은 인생에서 최악의 상황을 맞이한다. 22살에 성균관 진사로 입학해 과거급제를 통해 출세가도를 달리던 다산은 그의 정치적 후원자였던 정조대왕이 승하하면서 인생이 바닥을 치고 기나긴 유배의 길을 떠나게 된다. 다산은 잘나가던 18년간의 전성기를 마치고 인생의 쓰라린 고배를 마시며 58세 유배에서 풀려날 때까지 18년이란 기간을 유배지에서 보냈다. 유배가 풀려난 후 18년은 고향인 남양주 조안면으로 내려가서 말년을 보냈다. 골프가 18홀이니까 다산의 인생을 골프로 환언해 보면 그의 인생은 골프 3라운딩을 하며 간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다산의 인생을 200여 년이 지난 오늘날 돌아보면 그의 3라운딩 인생 중에서 어떤 라운딩이 가장 행복했던 라운딩일까를 질문해 본다. 동반자도 훌륭하고 날씨도 좋고 그린 상태도 좋은 1라운딩보다는 비록 궁벽한 곳이었지만 그와 함께 다산학의 꽃을 피워냈던 18명의 제자와 함께한 2라운딩이 다산의 인생에 어쩌면 가장 의미 있고 행복했던 라운딩이었을 수도 있다. 18년 동안 궁벽한 곳에서의 불행했던 유배생활, 그것이 다산에게는 인생의 가장 화려한 행복의 시간으로 남았던 것이다. 행복과 불행, 완전히 다른 것처럼 보이는 이 두 상황은 어쩌면 같은 곳에서 사는 동체(同體)일 수 있다고 다산은 시를 읊는다. ‘궁달종귀동혈의(窮達終歸同穴蟻), ()한 처지나 출세()한 처지나 결국 한 구멍(同穴) 안에 사는 개미()와 같도다!’

 

행복과 불행은 같은 문을 사용한다고 한다. 지금 나에게 걸어 들어온 행복이 시간이 지나고 나면 불행이라는 손님으로 변해 있기도 하고, 지금 나에게 다가온 견딜 수 없도록 힘든 불행이 결국 행복이란 손님으로 변하기도 한다면 행복과 불행은 같은 문을 사용하는 것이 분명하다. <한비자(韓非子)>에는 불행과 행복이 같은 문을 사용한다는화복동문(禍福同門)’의 글이 있다. 행복과 불행은 완전히 정반대인 것 같지만 같은 문을 사용하기 때문에 행복이 지나고 나면 불행으로 번지고, 불행이 끝나면 행복으로 변하는 것이 인생사라는 것이다.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새옹지마(塞翁之馬)니 전화위복(轉禍爲福)이니 하는 말은 결국 세상의 어떤 일이든 절대적인 행복과 불행으로 가를 수 없으며 동전의 양면처럼 공존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익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손해가 되기도 하고, 그때는 손해라고 생각했던 것이 지금은 이익이 돼 돌아오는 경우는 인생사에서 너무나 자주 마주치는 일이다. <한비자>는 이익과 손해 역시 이웃지간이라고 한다(利害爲隣). 너무나 가까운 이웃이기에 멀리서 바라보면 구분할 수 없을 정도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의 답은 간단하다. 지금 다가온 상황에 일희일비(一喜一悲)하지 말고 담담하게 그 상황을 이해하고 그 상황에 가장 적합한 답을 찾아내는 것이 진정 화복(禍福)과 이해(利害)를 장악하는 사람의 모습이다. 이렇게 다가온 운명을 완전히 장악한 사람을 <중용(中庸)>에서는자득(自得)’의 인간이라고 한다. 부귀(富貴)와 빈천(貧賤), 이적(夷狄)과 환난(患難), 인간에게 시시각각 다가오는 극적인 상황 속에서 자신을 잃지 않고 그 상황에 가장 적합한 답을 찾아내는 사람이 자득형 인간이다.

 

요즘 19대 총선에서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는 기쁨도 잠시, 오히려 인생의 불행이 돼 마음을 졸이며 평생 살아야 하는 상황으로 변하는 경우를 본다. 당선과 낙선, 같은 문으로 들어오기에 어떤 것이 진정한 행복인지는 당장 분간할 수는 없다. 행복과 불행, 이익과 손해, 승리와 패배는 확실히 동기(同期), 동창(同窓), 동문(同門)이다.

 

 

 

박재희 철학박사·민족문화컨텐츠연구원장 taoy2k@empal.com

동아비즈니스리뷰 326호 The Rise of Resale 2021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