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가 롱런하려면

148호 (2014년 3월 Issue 1)

 

중국 위나라 조조는 후세에도 인물평이 갈리는 문제적 인물이다. 그러나난세의 영웅, 치세의 간웅이라고 칭하는 것에는 대체적으로 동의하는 같다. 다시 말해 나라가 어려울 때는 위기를 수습하는 영웅이지만 안정된 시기에는 나라를 혼란과 도탄의 길로 빠뜨릴 있는 인물이라는 얘기다.

 

기업 경영에도 이와 비슷한 사례가 있다. 회사의 위기를 수습하며 정상궤도로 돌려놓는 결정적인 공헌을 CEO 얼마 회사를 어려움으로 이끄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다. 아마도 가장 알려진 사례가 크라이슬러의 아이아코카가 아닐까 한다.

 

아이아코카는 이탈리아 출신 이민자의 아들로 아메리칸 드림을 이룬 사람이다. 포드 사장으로서머스탱(Mustang)’ 자동차 역사에 길이 남을 자동차 개발을 지휘하는 뛰어난 성과를 남겼으나 포드 사의 오너인 헨리 포드 2세와의 불화로 회사를 떠난다. 하지만 재기에 성공한다. 1970년대 파산 위기에 빠진 크라이슬러의 수장이 회사를 되살리는 결정적인 공헌을 것이다. 그는 먼저 의회를 설득해 미국 역사 최초로 민간기업에 대한 정부 구제금융을 받아내는 등의 노력으로 자금흐름의 숨통을 확보했다. 또한 ‘K 라는 공통의 차대를 활용해 여러 모델의 승용차와 밴을 만들어 냈다. 비용 절감과 제품 다양성 확보를 동시에 달성한 성과였다. 이렇게 만들어진 모델은미니밴(Minivan)’이라는 자동차 카테고리가 새로 만들어지는 계기가 됐다. 이후지프(Jeep)’ 브랜드를 보유한 아메리칸 모터스(AMC) 사를 인수해 제품의 다양성을 크게 넓혔다. 브랜드는 지금까지도 꾸준한 수요로 인해 크라이슬러가 위기에 빠질 때마다 구원투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결국 아이아코카의 지휘 아래 크라이슬러는 매년 흑자를 기록했고 정부 대출금을 조기에 갚는 안에 완벽한 회생에 성공했다.

 

같은 아이아코카 리더십의 본질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강력한 카리스마에 기반한 저돌적인 추진력이라 있다. 그는 앞장 서서 위기를 정면 돌파하는 것을 즐겨 하며 이를 위한 자기 희생도 마다하지 않았다. 당시 회사가 회생하는 걸림돌은 강성노조였으나 CEO 취임한 연봉을 1달러로 책정해 구조조정에 대한 노조의 동의를 얻어 것이 좋은 예다. 이러한 리더십이 어려움 속에서 빛을 발했다고 있다.

 

하지만 크라이슬러는 1980 중반을 넘어 1990년대에 가까워지면서 다시 위기에 빠졌다. 많은 사람들은 위기의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아이아코카라고 지목했다. 위기 자산으로 작용했던 그의 리더십이 회사가 정상궤도에 오르자 부채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강력한 카리스마는 독선과 소통 부족을 야기했고 이것이 CEO 오판으로 이어지면서 결국 회사는 다시 한번 위기의 늪으로 빠져들어 간다. 그는 디자인 과정에 직접 개입하기도 하며 추세와 동떨어진 자인을 지시하는 실수까지 지른다. 당연히 크라이슬러의 자동차는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고 판매량이 하락했다. 문제는 그의 카리스마에 압도돼 회사 내에서 아무도 그의 결정에 제대로 반대의견을 제시한 사람이 없었다는 점이다. 또한 그의 강한 카리스마와 과도한 자신감은 그를 회사 경영에 집중하지 못하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그는 재임기간(1978∼1992) 후반부터는자유의 여신상수리에 앞장서고 의회의 예산삭감 위원회에 참여하는 대외활동에 힘을 쏟는 모습을 보였다. 당연 회사의 경영성과는 망가졌다. 결국 그는 1990년대 곤경에 빠진 회사를 뒤로 하고 불명예스럽게 퇴진했다.

 

아이아코카 사례가 주는 시사점은 무엇일까? 무엇보다도 회사의 경영상황에 따라 요구되는 리더십이 다르다는 것이다. 최근 세계적으로 장기 재임하는 CEO 줄어들고 있다. 오늘날 CEO들이 롱런하기 위해서는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리더십 스타일까지도 바꾸는 유연함과 자기 변신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같다. 어쩌면위대한 리더십이란 영원불변의 무엇이 아니라 회사의 상황과 시장의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적응하는 태도 자체일지도 모른다.

 

 

 

 

김경원 디큐브시티 대표이사

김경원 대표는 서울대를 졸업하고 미국 위스콘신대(Madison)에서 MBA 취득했다.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은 삼성경제연구소 금융연구실장,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센터장, 삼성경제연구소 전무 등을 거친 CJ그룹 전략기획총괄 총괄부사장으로 일했다. 현재 디큐브시티 대표이사 대성산업 수석 이코노미스트로 재직 중이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48호 The New Chapter, Web 3.0 2022년 07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