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미위존(德微位尊): 능력이 안 되면 높은 자리는 사양하라

130호 (2013년 6월 Issue 1)

 

인생을 살면서 중요한 일 중에 하나가 나는 지금 이 자리에 앉을 자격이 있는가를 고민해 보는 것이다. 지금 내가 앉은 자리에 걸맞은 능력과 도덕성을 갖췄는지, 주변의 평판은 어떤지를 고민해 보고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과감하게 자리를 사양하고 반납해야 한다. 도저히 자리를 사양할 수 없다면 부족함을 메우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이라도 해야 한다. 능력도 못 갖추고 무리하게 자리에 욕심을 낸다거나 인격도 안 되는 사람이 높은 자리에 마음을 두면 비록 당장 그 자리에 있다 하더라도 끝이 안 좋은 경우가 많다. 자리는 차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자리에 합당한지를 먼저 고민해봐야 한다.

 

<주역(周易)>에 보면 자신의 인격과 능력을 정확히 알고 높은 자리에 욕심을 내라는 구절이 있다. ‘德微而位尊 智小而謀大 無禍者鮮矣. 인격()은 미약()한데 앉은 자리()가 존귀하고(), 지혜()는 적은데 도모()하는 꿈이 너무 크다(), 재앙()을 입지 않는() 경우가 드물() 것이다.’ 높은 지위가 내 눈앞에 있다 하더라도 내가 가진 능력과 인격을 먼저 돌아보고 그 자리에 앉아야 하고, 내가 어떤 꿈을 가질 것인가를 고민하기 전에 먼저 내가 가진 지혜와 능력을 돌아보라는 것이다. 능력과 인격도 안 되는데 무리하게 자리를 탐내게 되면 결국 비극적인 결과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는 엄중한 경고다.

 

<주역>에서는 인간의 일생을 용()에 비유해 설명하고 있다. 조용히 때를 기다리며 물속에 잠겨 능력과 덕성을 함양해야 할 잠용(潛龍)의 시기, 이때 경거망동해 내 앞에 좋은 자리가 있다고 아무런 고민 없이 앉는다면 더 큰 용으로 발전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큰 화를 입게 된다. 실력과 능력이 충분히 갖춰졌다면 드디어 세상에 나와 무엇을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현룡(見龍)의 시기, 열심히 분주하게 뛰어다니며 새로운 도약을 하는 약룡(躍龍)의 시기, 그리고 자신의 꿈을 한 없이 펼쳐 보이는 나는 용, 비룡(飛龍)의 시기까지 그때그때마다 내가 어느 자리에 앉아야 할지, 무엇을 해야 할지를 정확히 알고 처신한다면 인생을 큰 잘못 없이 잘 마칠 수 있을 것이다.

 

요즘 일부 지도층 인사들의 올바르지 못한 처신으로 나라의 국격(國格)에 손상이 가고 개인의 인생도 수직 추락을 하는 일이 많다. 자리는 능력뿐만 아니라 인격과 도덕성이 함께 검증돼야 한다는 인사 원칙이 더욱 절실하게 대두되는 시절이다. 능력과 도덕성이 안 되는 사람이 높은 지위에 올라가면 개인의 재앙을 넘어 조직의 재앙으로 번지게 된다는 교훈을 우리에게 남기고 있는 것이다.

 

자신의 능력에 맞는 자리에 앉아 있어야 큰 화를 면할 수 있다는 <주역>의 글이 더욱 가슴에 와 닿는 요즘이다. 능력이 안 되면 높은 자리는 정중하게 사양할 줄 알아야 한다. 능력도 안 되면서 높은 자리에 올라 기쁨을 만끽하려 하면 결국 크나큰 재앙을 각오해야 하기 때문이다. 로마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았다는 속담이 있다. 미성재구(美成在久)! 위대함은 어느 날 갑자기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오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높은 자리에 오를 자격이 되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반대로 위대함이 무너지는 것은 순식간이다. 악성불급개(惡成不及改)! 나쁜 일이 이뤄지는 것은 손 쓸 틈도 없이 벌어진다는 뜻이다. 올라가기는 어려워도 망가지는 것은 너무나 순식간이라는 <장자>에 나오는 글귀다. 내 앞에 어떤 자리가 나를 유혹하더라도 반드시 나의 능력을 살펴서 앉는다면 인사권자의 고민과 실책이 줄어들 것임에 분명하다.

 

 

 

박재희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장 taoy2k@empal.com

필자는 조부에게 한학을 배우고 성균관대에서 동양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중국 사회과학원에서 수학했다. 고전의 재해석을 통한 새로운 미래사회 가치를 연구하고 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를 지내고 현재 포스코 전략대학 석좌교수,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