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충만한 삶을 위한 지혜의 주머니

적은 세금 피하려다 큰 자금난 만나면…

최종학 | 2호 (2008년 2월 Issue 1)
세계 각국 정부의 과세 규정이 날로 엄격해지면서 많은 기업들이 본사를 조세 회피 지역으로 이전하거나, 직원들에게 현금 보너스 대신 미술품 등을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각국 정부는 이런 시도 조차 제한하기 위한 법안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세금을 덜 내려는 시도 자체는 기업의 본능이지만 너무 지나치면 좋지 않다. 일부 기업은 세금을 덜 내기 위해 이익을 줄이는 방식의 회계처리를 선호한다. 당장 많은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긴 하지만, 이는 해당 기업이 갑작스런 자금난에 빠졌을 때 몇 배의 부메랑으로 돌아온다. 수익성이 낮은 회사에 돈을 빌려주는 사람도 없고, 설사 돈을 빌린다 해도 조달 금리가 매우 높기 때문이다. 단기 이익에 지나치게 연연하면 정기적으로 큰 손해를 입을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Vol.55 p.98 [회계를 통해 본 세상]·최종학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
 

가입하면 무료

  • 최종학acchoi@snu.ac.kr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

    필자는 서울대 경영대학 학사와 석사를 거쳐 미국 일리노이주립대에서 회계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홍콩과기대 교수를 거쳐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서울대에서 우수강의상과 우수연구상을 다수 수상하는 등 활발한 강의 및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숫자로 경영하라』 시리즈 1, 2, 3, 4, 5권과 『재무제표분석과 기업가치평가』, 수필집 『잠시 멈추고 돌아보는 시간이 필요한 순간』이 있다.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종학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