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만한 삶을 위한 지혜의 주머니

욕심을 버리고 목표를 잘게 쪼갤 때, 성공은 현실이 된다

2호 (2008년 2월 Issue 1)

영원한 마라토너 이봉주 선수는 자신의 성공 비결을 ‘욕심을 부리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20년 동안 마라톤을 해보니 너무 잘하려고 욕심을 부릴 때 항상 역효과가 났다. 일단 자기 기록에서 1초를 앞당기는 게 가장 중요하다. 1초가 모여 1분이 되고 10분이 되는 거지, 욕심을 부린다고 당장 기록을 5분, 10분씩 줄일 수는 없다. 빨라도 안 되고, 느려도 안 되고 항상 적절한 페이스를 유지해야 한다. 신기하게도 시합 전에 ‘오늘 몸 상태가 그리 좋지는 않은데’라고 느꼈던 대회에서 대부분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금메달을 딴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이 대표적 예다. 방콕이 워낙 덥고 습한 곳이라 몸이 무거웠는데 오히려 결과가 좋았다. 반면 시합 전 몸 상태가 좋다고 느끼면, ‘오늘 뭔가 한번 해내야겠다’는 욕심이 생겨서 일을 그르칠 때가 많았다.”
 
Vol.52 p.58 [“욕심 부리지 않고 마라톤을 즐겼죠. 완전한 몰입만이 승리를 가져다줍니다”
- 이봉주 선수 인터뷰]·하정민 DBR 기자, 신성미 DBR 기자
 
동아비즈니스리뷰 348호 The New Chapter, Web 3.0 2022년 07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