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 Column

AI 시대의 진실성, 어떻게 확보할까

275호 (2019년 6월 Issue 2)

‘아 윌 비 백(I will be back)’은 SF 명작, 영화 ‘터미네이터’의 유명한 대사다. 인공지능(AI)은 수년 전부터 영화 속에 조금씩 얼굴을 내비쳤다. 2002년 개봉한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만큼 일상화되지는 않았지만 일정 부분 일상생활에서 AI를 접할 수 있을 만큼 생활에 가까워졌다. 챗봇을 통해 서비스 상담을 받기도 하고, 로봇 청소기가 집을 알아서 청소해주기도 한다. 기술은 시간이 지날수록 정교해지고 있다.

필자는 인공지능을 다시 공부하면서 ‘GAN(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 생성적 적대 신경망)’이라는 기법에 관심을 갖게 됐다. GAN은 비(非)지도 학습에 사용되는 AI 알고리즘이다. 제로섬 게임 틀 안에서 서로 경쟁하는 두 개의 신경 네트워크 시스템에 의해 구현된다. 속이려는 자와 속지 않으려는 자 사이의 경쟁을 통한 발전이 주축이다. 쉽게 말해서 위조범과 위조임을 알아채고 검거하려는 형사와의 관계를 통해 학습과 발전 과정을 제시한다.

예를 들어, 음성의 경우 GAN 기법으로 진짜 스피커에서 나오는 육성을 통해 학습을 시키면 일반인은 도저히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의 음성이 생성된다. 이에 따라 디지털포렌식(Digital Forensics, 전자적 증거물 등을 사법기관에 제출하기 위해 데이터를 수집, 분석, 보고서를 작성하는 일련의 작업)도 실제 사람의 음성인지, AI가 생성한 음성인지 구별하는 분야가 새로이 출현하게 될 것이다.

이러한 기법의 활성화 속도로 볼 때, 수년 안에 인간이 만들어낸 것과 기계가 만들어낸 것을 구분하기가 어려워지는 시대가 올 것으로 예측된다. 일상 속에 AI가 스며들면서 언젠가는 이 같은 구분이 무의미해질지도 모른다. 아직은 AI가 인간의 의사결정에 보조 수단으로 자리 잡고 있지만 언젠가는 AI에 생각과 판단을 맡기는 날이 올 수도 있다. 복잡한 이해관계를 따지기 싫어서 인공지능이 추천하고 제안하는 방안을 그대로 수용하려는 사람들이 분명 많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블록체인 분야와 AI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채굴이라고 하는 마이닝 과정에서 사람의 인위적인 판단이 개입되지 않도록 AI를 사용하자는 주장도 있고, 사람에게는 보상이 필요하지만 채굴하는 AI에는 보상이 필요하지 않다는 논리로 접근하는 이들도 있다. 무엇보다 AI 시대에 블록체인이 가져올 수 있는 중요한 순기능이 있다. AI에 탑재된 블록체인이 가짜와 진짜를 구분하는 진실성을 보완해주는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보안성, 효율성, 신뢰성을 보장하는 블록체인 아키텍처와의 결합이 중요한 요소임을 인식해야 한다. 가상화폐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지만 블록체인이 미래 성장 동력 중 하나라는 데 이견을 가진 사람은 없다. 블록체인이 AI 시대에 꼭 필요한 요소임을 인식하고 철저한 준비가 됐으면 한다.



필자소개 조민양 동서울대 컴퓨터소프트웨어학과 교수, ㈔한국블록체인학회 부회장
필자는 고려대와 고려대 대학원에서 소프트웨어공학을 전공했다. 공공/제조/금융 분야 SI 개발 현장에 종사하다 현장 경력을 살려 동서울대 컴퓨터소프트웨어학과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현재 ㈔한국블록체인학회 부회장으로 블록체인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